정치/행정
부천형 주차 로봇 ‘나르카’ 규제샌드박스 실증...스마트 주차 로봇 현장 점검
기사입력: 2021/03/02 [14:3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천형 스마트 주차로봇 주차장 개소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하고 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형 스마트 주차 로봇 ‘나르카’가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하고 지난 2월 26일 계남고가 하부에 위치한 주차 로봇 테스트베드에서 주차장 개소식을 열고 실증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장덕천 부천시장, 김덕근 ㈜마로로봇테크 대표, 김영삼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 이학주 부천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 시연, 연구개발과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디지털 전환, 규제샌드박스로 비상하다’라는 주제로 규제샌드박스 시행 2주년을 맞이하여 승인 기업의 실증사업 내실화와 밀착형 지원을 통한 성과 창출을 위해 개발사인 ㈜마로로봇테크가 신청한 스마트 주차 로봇을 현장에서 점검했다.


스마트 주차 로봇은 주차장법상 기계식주차장치에 해당하지만, 안전 기준과 규격이 없어 그간 안전도 심사·인증이 제한되어 있었다.


이에 주차 로봇 서비스의 효율성을 검증하고 안전기준 마련과 데이터 확보를 위해 실증 특례를 부여했다.


마로로봇테크는 부천 원미경찰서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2년의 실증기간 동안 시범운영하고, 향후 인근 부평 먹거리타운 주차장으로 실증 구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개소식에 참석한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스마트 주차 로봇은 디지털 전환(DT)과 규제샌드박스가 만나 혁신을 창출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결성되는 디지털전환 연대를 통해 과제를 발굴하고 관련 규제 역시 규제샌드박스와 연계해 신속히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장덕천 부천시장은 토론 시간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한 주차 로봇 제품에 대한 후속 지원 방안으로 ‘판매기반을 확보한 제품의 시장 형성’과 ‘연구개발 과제의 실증보급 및 마케팅 판로’를 지원해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부천시는 1단계 주차 로봇 개발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 ‘로봇핵심부품개발사업’을 유치하여 2단계 주차 로봇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cheon-type parking robot ‘Narca’ regulatory sandbox verification...Smart parking robot on-site inspecti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Bucheon-type smart parking robot “Narka” passed the regulatory sandbox, and on February 26th, the parking lot opening ceremony was held at the parking robot test bed located in the lower part of Gyenam High Street, and the demonstration began.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with tape-cutting, demonstration, and discussion on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s with attendance by Jin-gyu Park, Vic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Deok-geun Kim, CEO of Maro Robot Tech, Young-sam Kim, President of Korea Institute of Electronics Engineers, Hak-ju Lee, President of Bucheon Industry Promotion Institute. .


In celebration of the 2nd anniversary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regulatory sandbox under the theme of'Digital Transformatio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 requested smart parking robot was inspected on site.


Smart parking robots correspond to mechanical parking devices under the Parking Lot Act, but safety evaluation and certification have been limited so far because there are no safety standards and standards.


Accordingly, a special case was given to verify the efficiency of the parking robot service and to establish safety standards and secure data.


Maro Robot Tech plans to run a pilot vehicle for employees at the Wonmi Police Station in Bucheon for a two-year demonstration period, and expand the demonstration area to the nearby Bupyeong Food Town parking lot.


Vice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Park Jin-gyu, who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said, “Smart parking robots are the fruit of digital transformation (DT) and regulatory sandboxes to create innovation.” We will quickly resolve it in connection with the regulatory sandbox.”


In addition, during the discussion session,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said, “As a follow-up support plan for parking robot products that have passed the regulatory sandbox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Market formation of products with a sales base' and'Proof distribution of R&D projects and marketing channels' Please support me” he suggested.


Meanwhile, Bucheon City is promoting the second-stage parking robot development project by attracting the “robot core parts development project”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following the development of the first-stage parking robo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장덕천 부천시장,부천형 스마트 주차 로봇 나르카,규제샌드박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