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본부세관, ‘2월의 인천세관인’ 오준용 관세행정관 선정
명의 도용 수법, 담배 등 밀수 조직 일망 타진 공로 인정
기사입력: 2021/02/26 [14:3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월의 인천세관인'에 선정된 인천세관 조사국 조사6관 오준용 관세행정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2월의 인천세관인에 인천세관 조사국 오준용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오준용 관세행정관은 1년 6개월에 걸친 끈질긴 수사를 통해 정상 수입 업체의 명의를 도용하는 수법으로 수출 국산 담배 10만갑과 위조 명품 잡화 등 13만 5천점(시가 88억원 상당)을 국내로 몰래 반입하려한 밀수 조직을 전원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행정분야 유공자에 세관 자체 청렴인증제를 실시하고 청렴 창작시 모음집을 발간·배포하는 등 청렴조직문화 확산을 통해 관세청 청렴종합평가에서 인천세관이 2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데 기여한 문진호 관세행정관 선정했다.
  

수출입통관분야 유공자에 수입검사 대상 물품을 신고 취하 후 재신고 하는 방법으로 불법 통관을 시도한 2개 업체를 적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전산 시스템을 개선한 백솜이 관세행정관과 오원택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휴대품통관분야 유공자에 인천본부세관 홈페이지의 여행자 휴대품 통관 분야 메뉴를 민원인의 활용이 용이하도록 전면 개편한 공항휴대품1과 민경실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특수통관분야 유공자에 마약 밀반입 정보 분석결과를 관련 부서에 전파하여 지난해 12월부터 1개월 동안 연속적으로 필로폰 밀수 3건, 13.5kg(시가 405억원 상당)을 적발한 김철한 관세행정관과 노수경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심사분야 유공자에 근거 법령 적용 오류 등으로 패소한 원처분에 대해 법률 재검토 및 수입 업체의 의견 청취 등을 통해 당해 업체의 수입 물품 과세가격 산정 기준을 명확히 하고, 소송 대상이었던 통관분에 대해서는 관세 등 약 60억원 추가 징수한 공로로 이정희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감시분야 유공자에 X-ray판독을 통해 컨테이너 입구 쪽에는 정상물품을 적재하고 안쪽 부분에 숨겨 온 장뇌삼, 비아그라 원료, 니코틴 원액, 농산물 등 밀수품 40CT을 적발한 이경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국민안전을 저해하는 물품이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하고, 민원인 편익 위주의 시스템 개선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elected as'Incheon Customs Officer in February' Oh Joon-yong,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Recognized for his identity theft technique and oversight of smuggling organizations such as cigarette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ffice appointed Oh Joon-yong, Customs Officer, Incheon Customs Investigation Bureau, as the Incheon Customs Officer in February.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Oh Jun-yong attempted to secretly bring in 135,000 items (market price equivalent to 8.8 billion won), including 100,000 packs of exported domestic cigarettes and counterfeit luxury goods, by stealing the name of a normal importer through a persistent investigation over a period of one year and six months. He was credited with arresting all of a smuggling organization.


Incheon Customs has been selected as the best institution for two years in a row by spreading an integrity organizational culture, such as conducting the customs' own integrity certification system to those of merit in the field of business, and publishing and distributing collections when creating integrity. The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Moon Jin-ho was selected as a contributor.
  

Two companies that attempted illegal customs clearance were detected by reporting the goods subject to import inspection to persons of merit in the field of import and export customs clearance, and then re-reporting them, and Baeksom, who improved the computer system to prevent recurrence, selected the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and the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Oh Won-taek.
  

For those of merit in the field of portable goods customs clearance, the menu for customs clearance of traveler's belongings on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ebsite was completely reorganized to facilitate the use of civilians.
  

The results of the analysis of drug smuggling information to those of merit in the field of special customs clearance were distributed to the relevant departments, and three cases of methamphetamine smuggling and 13.5kg (market price equivalent to 40.5 billion won) were detected continuously for one month from December of last year, and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Kim Chul-han and Customs Officer No Su-kyung were selected. did.
  

The criteria for calculating the taxable price of imported goods of the relevant company are clarified by reviewing the law and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the importing company regarding the original disposition lost due to errors in application of laws and regulations, etc.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Lee Jung-hee was selected for the contribution of collecting an additional 6 billion won.,
  

Through X-ray reading of a person of merit in the field of surveillance, the Customs Administration Officer Lee Kyung-ah was selected to detect 40CT of contraband products such as camphor ginseng, raw materials of Viagra, nicotine juice, agricultural products, etc., which had been loaded with normal goods at the container entrance through X-ray reading.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fficer Kim Yun-shik urged that goods that impede public safety not be brought into Korea, and continued efforts to improve the system focusing on the convenience of civil petitioner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2월의 인천세관인, 오준용 관세행정관,명의 도용 수법,밀수 조직 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