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본부세관, 공익관세사와 함께 중소기업 수출지원 강화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등 세관업무 무료 상담
기사입력: 2021/02/25 [15:4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지난 24일부터 공익관세사 14명을 위촉하고, 중소기업의 수출지원에 나선다.


공익관세사는 세관업무에 전문지식이 부족한 영세·중소기업을 대상으로 FTA 활용, 수출통관, 관세환급 등 관세행정 전반에 대한 상담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관세사이다.


이번 위촉된 공익관세사는 인천세관을 비롯하여 수원·안산 세관, 부평세관비즈니스센터에 배치되고, 세관직원과 공익관세사는 상담을 원하는 기업에 직접 방문하거나 비대면 방식으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을 우선대상으로 집중 지원하고,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아세안 10개국, 한·중·일, 호주, 뉴질랜드 서명) 등 신규 FTA 발효에 따른 수혜기업을 적극 발굴하여 선제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본부세관장은 “FTA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공익관세사를 적극 이용하여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상담을 원하는 기업은 인천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trengthening export support for SMEs with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nd Public Customs
Free consultation on customs affairs, such as using the Free Trade Agreement (FTA)-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From the 24th,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ppoints 14 public customs officers to support exports to SMEs.


A public customs customs company is a customs agency that provides free consultation on the overall customs administration, such as FTA utilization, export customs clearance, and customs refund,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hat lack specialized knowledge in customs duties.


The commissioned public duty customs office will be deployed at Incheon Customs, Suwon and Ansan Customs, and Bupyeong Customs Business Center, and customs officers and public customs customs officers visit companies that want to consult directly or provide customized consulting in a non-face-to-face manner.


In particular, this year, we will focus on support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difficulties due to COVID-19, and benefit from the entry into force of new FTAs ​​such as RCEP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 signed by 10 ASEAN countries, Korea, China, Japan, Australia and New Zealand). It plans to actively discover companies and proactively support them.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fficer said, “I hope that companies that have difficulty using the FTA will benefit from actively using public customs agencies.” He sai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various support measures for SMEs.”


Companies seeking consultation can inquire at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Export-Import Business Support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공익관세사,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중소기업 수출지원,관세행정 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