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중진공과 인천 최초‘서구형 내일채움공제’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2/25 [15:1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 서구가 지난 25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과 ‘서구형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구형 내일채움공제’는 인천 최초의 내일채움공제 협업 사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현 서구청장과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이 참석했으며,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서구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관내 중소기업의 고용 유지와 우수인재 신규 유입으로 안정적인 고용문화를 창출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서구는 관내 중소제조기업이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하면 공제가입 근로자 1명당 기업부담금 중 매월 15만 원을 향후 5년간 지원한다.
 

이번 지원사업 대상 참여기업 모집은 3월 초에 시작해 50명을 지원할 계획이며, 지원 대상자 선정 시 그린뉴딜 분야 기업에 가점을 부여해 정부핵심정책인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이행도 뒷받침할 예정이다.


내일채움공제 신규 가입 지원을 위한 이번 사업의 올해 총예산은 9,200만 원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관내 중소기업이 더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 근로자는 더 많은 혜택을 받으면서 함께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정책으로 중소기업과 근로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사업주와 근로자가 매월 일정 금액을 5년간 공동 적립하고, 근로자가 5년 이상 장기 재직할 경우 적립금 전액을 근로자에게 성과보상금으로 지급하는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Seo-gu and Jung-Jinong signed an agreement for the first “Western-style tomorrow filling deduction” in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25th, Seo-gu, Incheon, signed a “Western-style tomorrow filling deduction business agreement” with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ddle Vacuum).


The “Western-style tomorrow filling deduction” is the first tomorrow filling deduction collaboration project in Incheon, and is expected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e agreement ceremony was attended by Jae-Hyun Lee and Chairman Hak-Do Kim, and through this agreement, both organizations actively cooperate in the Western-style tomorrow's fill deduction support project to create a stable employment culture by maintaining the employ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the influx of outstanding talents. , We decided to join forces to create a good environment for business.
 

In the West, if a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y in the jurisdiction subscribes to the fill deduction tomorrow, it will provide 150,000 won per month for each employee who joins the deduction for the next five years.
 

The recruitment of participating companies for this support project will start in early March and support 50 people, and when selecting a candidate, additional points will be given to companies in the Green New Deal to support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the core government policy.


This year's total budget for this project to support new subscriptions for the fill deduction tomorrow is 92 million won.
 

Lee Jae-hyun, head of Seo-gu, said, “Through this project, we hope that SMEs in the city will provide better jobs, and SME workers receive more benefits and have an opportunity to grow together.” “We hope that better policies will continue to provide benefits to SMEs and workers. I will try” he said.
 

The tomorrow fill deduction is a policy deduction project in which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and workers jointly accumulate a certain amount of money each month for 5 years, and if the employee stays for a long time for more than 5 years, the full amount of the reserve is paid to the employee as a performance compensati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재현 서구청장,서구형 내일채움공제,중진공,내일채움공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