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본부세관, ‘원산지검증 대응 지원사업 설명회’ 온라인 개최
원산지 사후검증에 따른 불이익에 미리 대비
기사입력: 2021/02/24 [14:3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오는 26일 수출입기업 및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2021년 원산지검증 대응 지원 사업 설명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원산지검증 대응 지원 사업’은 FTA 활용기업이 원산지 사후검증에 따른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전문 컨설턴트가 원산지검증 대비가 필요한 중소·중견기업을 직접 방문해 업체별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인천본부세관은 2011년 ‘YES FTA 컨설팅’ 사업을 시작하여 2020년까지 수출 초보기업 총 1,306개를 대상으로 FTA 활용률 증대를 위해 약 22억 1천만원을 지원했다.


올해 사업은 원산지 검증 지원에 집중할 예정이며 이는 FTA체약상대국으로부터 원산지 검증 요청을 받았을 때,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중소기업에게는 큰 부담이 될 수 있으며 자칫, 관리가 소홀할 경우에는 추징에 따른 손해배상, 무역거래 단절 등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약 56개 업체에 8천6백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컨설팅 지원 금액은 기업 당 최대 200만원으로, 기업규모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사업 개요, 주요 절차, 유의사항 등을 안내한 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참가 신청은 2. 25일(목)까지 E-mail로 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 문의하거나 인천본부세관 누리집 또는 수출입기업지원센터 블로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천본부세관장은 “원산지 검증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불이익을 당하지 않고 FTA 혜택을 안정적으로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nline “Explanation Session for Support Projects for Verification of Origin”
Prepare in advance for disadvantages from post-mortem verificati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26th,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ill hold an online “2021 Origin Verification Response Support Project Presentation” for import and export companies and related parties.


The'Country of Origin Verification Response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in which specialized consultants directly visit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that need to prepare for verification of origin to provide customized consulting for each company so that companies using the FTA do not suffer disadvantages due to post-origin verification.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tarted the ‘YES FTA Consulting’ business in 2011 and provided about 2.21 billion won to increase the FTA utilization rate for a total of 1,306 export entry companies by 2020.


This year's project will focus on supporting verification of origin, which can be a huge burden to SMEs that are not properly prepared when they receive a request for verification of origin from a partner country with an FTA. In case of negligence in management, compensation for damages and trade transactions This is to prevent disadvantages such as disconnection.


It plans to provide 86 million won to about 56 companies, and the amount of consulting support is up to 2 million won per company, which is differentially supported depending on the size of the company.


In this briefing session, a question-and-answer session will be given after guiding the project overview, major procedures, and precautions. Applications for participation must be submitted by E-mail by February 25 (Thursday).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Export-Import Business Support Center, or visit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website or the Export-Import Business Support Center blog.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Officer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ho have difficulty in verifying the origin so that they can enjoy the benefits of the FTA in a stable manner without suffering any disadvantages through this support projec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원산지검증 대응 지원사업 설명회,수출입기업지원센터,원산지 검증 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