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노년층 무단횡단사고 예방을 위한 모두의 노력
인천부평경찰서 청천지구대 노지영 순경
기사입력: 2021/02/24 [14:2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부평경찰서 청천지구대 노지영 순경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보행자가 횡단보도 아닌 곳에서 길을 건너다 인적 피해를 입는 교통사고를 뜻하는 무단횡단 사고는 사망률이 매우 높은 위험한 사고이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상자는 대부분 어린이 또는 노년층인데, 사망자의 절반 이상은 65세 이상의 고령자가 차지하고 있다.


실제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를 발견했을 때에도 열에 여덟·아홉은 노년층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단속 과정에서 일부러 경찰 싸이렌을 울리거나 순찰 차량 마이크를 통해 무단횡단 금지를 안내하지만, 이를 못보거나 못들은 척 그대로 횡단해버리는 경우도 부지기수이다.


직접 다가가 현장 계도 조치를 할 때에도 무단횡단 자체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듯한 노년층 보행자를 볼 때면 안타까움을 이루 말할 수 없다.


노인들이 무단횡단을 하는 것은 대체로 체력적인 문제 때문이다.


다리나 허리 통증 등으로 인해 횡단보도가 있는 위치까지 돌아가는 것이 버겁거나 횡단 신호를 기다리는 시간 동안 서있는 것이 다소 길게 느껴진다는 등의 이유이다.


그러나 이같은 이유로 노인들의 무단횡단을 방관할 수는 없다.


무단횡단은 모든 연령층에게 위험하지만 인지 능력과 신체 반응 속도가 느린 노인들에게는 더욱 위험하기 때문이다.


최근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교통안전교육과 어린이 보호를 위한 교통법률 개정 등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정작 무단횡단 사고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노년층에 대한 대책은 다소 미흡한 점이 있다.


그래서 우리 경찰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데, 일선의 각 지역경찰관 또한 그 일환으로 차량 운전자 및 보행자들을 대상으로 홍보 전단지를 활용한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 중에서도 젊은 층에 비해 달려오는 차량에 대한 순간적인 대처능력이 부족한 노년층을 대상으로 매일 주·야간을 가리지않고 직접 대면하여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또한 폐지를 줍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야간에도 쉽게 눈에 띌 수 있는 형광조끼를 배부하고 있다.


하지만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리 경찰의 노력 뿐 아니라 각 가정에서의 노력 또한 필요하다.


각 가정에서는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교통안전 교육만큼이나 내 부모, 조부모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해야하며, 무단횡단으로 인한 피해는 보행자 본인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내 가족 모두의 것이라는 것, 그리고 상대 운전자에게도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다는 것을 분명히 각인시켜주어야 할 것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veryone's Efforts to Prevent Unauthorized Crossing Accidents for the Elderly
Inchon Bupyeong Police Station Cheongcheon District Police Officer Noh Ji-young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 crosswalk accident, which means a traffic accident in which a pedestrian crosses the street at a crosswalk and suffers personal damage, is a dangerous accident with a very high mortality rate.


Most of the casualties from trespassing are children or the elderly, and more than half of the deaths are accounted for by the elderly over the age of 65.


Even when pedestrians who are actually crossing the street are found, it can be confirmed that eight or nine of them are elderly.


In the course of the crackdown, the police siren is deliberately sounded or through the microphone of the patrol vehicle, the prohibition of unauthorized crossing is announced, but there are many cases where the crossing is not seen or pretended not to be heard.


It cannot be said that it is unfortunate when I see elderly pedestrians who do not seem to be aware of the seriousness of the trespass itself even when approaching them directly and taking on-site guidance measures.


The reason why the elderly cross the street is usually due to physical problems.


The reason is that it is difficult to return to the crosswalk due to pain in the legs or back, or standing while waiting for the crossing signal feels somewhat longer.


However, for this reason, it is not possible to bystand the trespassing of the elderly.


Crossing is dangerous for all ages, but it is even more dangerous for older people with slow cognitive and physical reactions.


Recently,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children and the revision of traffic laws for the protection of children have been carried out, but countermeasures for the elderly, who account for the largest proportion of crosswalk accidents, are somewhat inadequate.


Therefore, our police are promoting preemptive activitie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each local police officer on the front line is also providing traffic safety education using promotional leaflets for vehicle drivers and pedestrians as part of this.


Among them, the elderly, who are less capable of instantaneous coping with oncoming vehicles than the younger generation, are conducting preventive activities face-to-face every day, regardless of day or night.Also, the elderly who pick up scrap paper are easily noticeable at night. Fluorescent vests that can be used are distributed.


However, in order to fundamentally prevent traffic accidents caused by unauthorized crossing, not only the efforts of our police but also efforts in each household are necessary.


Each family should provide continuous education for my parents and grandparents as well as for traffic safety education for their children, and the damage caused by trespassing is not limited to pedestrians, but belongs to all of my family members. It must be clearly imprinted that it is an irresistible woun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부평경찰서,부평경찰서 청천지구대 노지영 순경,노년층 무단횡단사고 예방,인천경찰,무단횡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