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숙원사업 송도세브란스병원 ‘첫 삽’ 2026년 개원 목표
연세사이언스파크(YSP)와 연계한 바이오 클러스터 역할기대
기사입력: 2021/02/23 [15:5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의 대표적 숙원사업인 송도세브란스병원이 첫 삽을 뜨면서, 인천 남부권역 거점 병원 건립에 탄력이 예상된다.


특히,바이오 분야 연구 기능을 갖춘 이 병원이 건립되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및 연세 사이언스파크 등과의 연계를 통한 산・학・연・병의 핵심 앵커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돼 인천형 뉴딜인 ‘바이오 뉴딜 정책’ 추진에도 시너지가 날 전망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3일 오후 3시 송도국제도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병원 부지(송도동 송도과학로 85)에서 연세의료원 주최로 송도세브란스병원 기공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송영길, 정일영 국회의원을 비롯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고남석 연수구청장, 허동수 연세대학교 이사장과, 서승환 총장, 윤동섭 의료원장 등 연세대학교 및 연세의료원 관계자, 바이오 기업 및 지역 주민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 송도세브란스 병원의 건립을 축하했다. 


송도세브란스병원은 송도국제도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8만5,800㎡(2만6천평) 부지에 지상 14층, 지하 3층, 800병상 규모로 건립되며 2026년 12월경 개원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 사업은 ‘인천시·IFEZ·연세대학교·(주)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 국제캠퍼스 제2단계 사업 협약에 따라 연세대와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공동 추진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료원은 지난해 8월 삼우종합건축을 설계사로 선정하고 병원 설계를 진행 중이다.


송도세브란스병원은 연세대학교 의료원의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인프라를 통해 전문적인 특화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인 지역 및 서해안 거점병원, 바이오 융합・연구 등의 기능을 갖춘 연구특성화 병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해외 대학, 연구소, 제약사, 바이오 기업과의 연계 등을 통해 송도 바이오클러스터의 핵심적 기능 수행이 기대된다. 현재 인천 송도에는 셀트리온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분야 기업과 대학・연구기관,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등 바이오클러스터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이번 송도세브란스병원이 본격 운영될 경우 인천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각종 연구소 ▲인력양성 등 3박자를 두루 갖춘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을 전망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시장 후보 시절부터 반드시 송도세브란스병원을 건립하겠다고 시민들과 약속했는데, 이렇게 지킬 수 있어 무척 기쁘다”며 “(송도세브란스병원은)바이오헬스벨리 구축을 위한 산학협동의 중심으로서, 지역의 핵심 종합의료시설로서 시민들의 갈증을 해소해 줄 오아시스가 되어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2026년까지 병원이 개원할 수 있도록 연세대학교, 연세의료원과 협력하여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승환 총장은 기공식 인사말을 통해 “송도세브란스병원의 건립은 연세사이언스파크(YSP)가 지향하는 목표를 구현하는 핵심으로서 단순 진료 중심 병원을 넘어 ‘바이오산업화 거점병원’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을 통해 송도가 명실상부한 ‘K-바이오 국제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산·학·연·병 모델을 구현해내겠다”고 말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송도세브란스병원은 향후 대한민국 의료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혁신적인 병원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경인 지역 주민의 건강을 지키는 병원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새로운 의료 기관의 역할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ongdo Severance Hospital's'first shovel' goal of opening in 2026
Expected to play a role as a bio cluster in connection with Yonsei Science Park (YSP)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With the opening of Songdo Severance Hospital, Incheon's representative long-awaited project, momentum is expected to build a hospital in the southern area of ​​Incheon.


In particular, when this hospital with bio-field research capabilities is built,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key anchor for industry, academia, research, and disease through links with Songdo Bio Cluster and Yonsei Science Park. 'The promotion is expected to generate synergy.


The Incheon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nounced tha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Songdo Severance Hospital was held at 3 pm on the 23rd at 3 pm at the hospital site (85, Songdo Science-ro, Songdo-dong) in Songdo International City, hosted by Yonsei Medical Center.


The event included Incheon Mayor Park Nam-chun, Incheon City Council Chairman Shin Eun-ho, Song Yeong-gil, Chung Il-young, National Assembly members Lee Won-jae, Incheon Free Economic Zone Officer, Ko Nam-seok, Yeonsu District Officer, Heo Dong-soo, Yonsei University Chairman, President Seung-Hwan Seo, and Yun Dong-seop Medical Center. About 50 people, including corporate and local resident representatives, attended, congratulating the construction of Songdo Severance Hospital.


Songdo Severance Hospital is built with 14 stories above ground, 3 stories below ground, and 800 beds on a site of 85,000 m2 (26,000 pyeong) in the Yonsei University International Campus in Songdo International City, and is aiming to open around December 2026.


In this regard, the construction project of Songdo Severance Hospital is jointly promoted by Yonsei University, Incheon City, and Incheon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in accordance with the 2nd phase project agreement for the'Incheon City·IFEZ·Yonsei University·Songdo International Complex Development Co., Ltd. Yonsei University Medical Center selected Samwoo Architecture as the architect in August last year and is designing the hospital.


Songdo Severance Hospital is planning to provide specialized specialized medical services through the nation's best medical infrastructure of Yonsei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addition, it will play a role as a hospital in the Gyeongin area and west coast, as a specialized research hospital with functions such as bio-convergence and research.
  

In particular, it is expected that the Songdo Bio Cluster will perform its core functions through links with overseas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bio companies. Currently, in Songdo, Incheon, bio-cluster infrastructure such as Celltrion and Samsung Biologics, universities and research institutes, and bioengineering manpower training centers are established.


If the Songdo Severance Hospital is fully operated, Incheon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world-class bio-innovation cluster with three beats: ▲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base ▲ various research institutes ▲ human resources training.


Incheon Mayor Park Nam-chun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I made a promise with the citizens that I would definitely build Songdo Severance Hospital from my days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and I am very happy to be able to keep it like this.” , As a core comprehensive medical facility in the region, it will become an oasis to quench the thirst of citizens.”


He added, “We will spare no administrative support in cooperation with Yonsei University and Yonsei Medical Center so that the hospital can be opened by 2026.”


"The construction of Songdo Severance Hospital is the key to realizing the goal of Yonsei Science Park (YSP), and will play the role of a'bio-industrialization hub hospital'," said President Seung-Hwan Seo. “Through the construction of Songdo Severance Hospital, we will implement a model for industry, academia, research, and disease so that Songdo can establish itself as a'K-Bio International City'.”


"Songdo Severance Hospital will play a role as an innovative hospital that can lead the Korean medical industry in the future," said Yoon Dong-seop, head of the Medical Center. "The role of a new medical institution that performs various functions as well as a hospital to protect the health of the residents of Gyeongin I will present i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박남춘 인천시장,송도세브란스병원 건립, 연세사이언스파크(YSP),인천 남부권역 거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