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연세대 메이커 스페이스 i7’개소
인천 지역 최초 전문랩 전문 메이커 고도화된 활동 지원
기사입력: 2021/02/23 [14:5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와 연세대는 23일 박남춘 시장, 홍준호 산업정책관, 임동주‧김희철 시의원, 서승환 연세대 총장, 국제캠퍼스 위원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세대학교 메이커 스페이스 i7’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박남춘 시장은 메이커 스페이스 시설을 직접 체험해보며 살피고, 관계자들과 대화의 시간을 통해 메이커 스페이스의 의의와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었다.

 
이번에 개소한 연세대학교 메이커 스페이스 i7은 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지원기관으로 선정되어 마련된 인천시 8번째 공간이자, 첫번째 전문랩이다.

 
올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하며, 전문랩으로써 전문메이커의 고도화된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더 나아가 지역 내 일반랩-창업지원기관을 연계하는 전문 공간으로 기능한다.

 
이를 위해 이곳은 3,165㎡의 공간에 오픈 3D 프린트샵, 전문 3D 프린트랩, 우드워킹샵, 크래프트샵과 PCB랩 등이 마련돼 있다.

 
인천시는 관내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해 올해 중소벤처기업부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 공모에 관내 관련기관 및 단체들이 신규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인천의 8개소에 대해 사업비 3억2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기발한 상상력과 도전 정신을 가진 인천의 발명가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여 마음껏 도전해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인 창조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인천시는 스타트업파크, 창업마을 드림촌 등 창업가들을 위한 열린 공간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opens “Yonsei University Maker Space i7”
Incheon region's first professional lab manufacturer to support advanced activitie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23rd, Incheon City and Yonsei University held the'Yonsei University Maker Space i7' opening ceremony with Mayor Park Nam-chun, Industrial Policy Officer Hong Joon-ho, city councilors Lim Dong-ju and Kim Hee-cheol, Yonsei President Seo Seung-hwan, and officials from the International Campus Committee attended.
 

Mayor Park Nam-chun, who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experienced the maker space facility firsthand and examined it, and freely shared opinions on the significance and development direction of the maker space through a time of conversation with the people concerned.

 
Yonsei University's Maker Space i7, which was opened this time, is the 8th space and the first specialized lab in Incheon City, which was selected as a support organization for the 2020 maker spac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business by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It is operated in earnest from March this year, and as a specialized lab, it supports the advanced creative activities of professional makers, and further functions as a specialized space that connects general labs in the region and start-up support organizations.

 
To this end, there are open 3D print shops, professional 3D print labs, wood working shops, craft shops, and PCB labs in a 3,165m2 space.

 
In order to establish and revitalize the in-house maker space, the city of Incheon actively cooperates so that related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can be newly selected in this year's competition for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maker space in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Plan to support.

 
Mayor Park Nam-chun said, “I hope that Incheon inventors with ingenious imagination and challenging spirit will gather in the maker space to create innovative products and grow into a world-class creative company.” “Incheon City is a startup park, startup village, and dream village We will continue to expand open spaces for peopl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박남춘 시장, 연세대학교 메이커 스페이스 i7,전문랩, 일반랩-창업지원기관 연계,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