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120억 원 융자지원
기사입력: 2021/02/22 [14:2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구 중소기업육성기금심의위원회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지역 내 중소기업과 소상공들의 경영여건 개선 및 자생력 향상을 위해 중소기업 운전자금 융자규모를 120억 원으로 의결하고 4억 원 범위에서 이차보전금을 지원한다.


부평구는 지난 19일 구청 상황실에서 ‘부평구 중소기업육성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심의를 의결했다.


부평구는 이번 회의에서 중소기업 경영안정을 위해 100억 원의 자금 대출과 소상공인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20억 원의 대출을 의결하고, 중소기업 이차보전금리 및 융자조건 등을 심의했다.


심의에서 의결된 이자차액보전 금리는 조건에 따라 1.5~2.5% 수준이며, 중소벤처기업부 기조에 부응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인증한 소재·부품 전문기업, 사회적기업 등은 2%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다른 지역에서 부평구로 본사 및 공장을 전입하거나 창업하는 업체에는 매출규모 10억 원을 기준으로 2.3%, 또는 2.5%를 우대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피해 등 재해를 입은 기업과 부평구민을 채용한 기업, 부평구에서 장기간 공장을 경영한 장수기업, 만 65세 이상의 고령자를 채용한 기업, 일정금액을 기부한 기업 등은 추가로 우대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식산업센터에 입주하는 기업은 융자기간을 5년간 확대 지원하는 우대 조건도 마련했다.


이 외 코로나19로 인한 부평구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경영여건 조성을 위해 3%의 이차보전을 지원하며, 3년간 1년 거치 2년 4회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심의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상황 악화에 대응하고 우수기업 유치 및 일하기 좋은 기업환경 조성을 위해 융자규모를 확대하고 기준을 완화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부평구는 이번 심의회에서 모아진 의견을 상반기 추이를 지켜본 후 하반기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 심의위원은 “아직도 구의 다양한 지원 제도를 접하지 못하는 기업들이 다수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섭 부평구 부구청장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12 billion won loan support for SMEs and small businesses
Secondary preservation fund within 400 million won of the deliberation committee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Development Fund is also supported.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 order to improve the management conditions and self-sustainabi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in the region, Bupyeong-gu will decide the size of the SME working capital loan at 12 billion won and provide secondary reserves in the range of 400 million won.


On the 19th, Bupyeong-gu held the “Bupyeong-gu Small and Medium Business Development Fund Deliberation Committee” in the situation room of the ward office and decided on a deliberation with the above contents.


At this meeting, Bupyeong-gu decided on a loan of 10 billion won to stabilize the management of SMEs and a loan of 2 billion won to increase the self-sustainability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deliberated on secondary preservation interest rates and loan conditions for SMEs.


The interest rate for preserving the interest difference determined at the deliberation ranges from 1.5 to 2.5% depending on the conditions, and in response to the stipulation of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it is decided to support 2% for materials and parts specialized companies and social enterprises certifi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rovide preferential support for companies that move their headquarters and factories to Bupyeong-gu from other regions, or start business establishments, with 2.3% or 2.5% of sales based on 1 billion won.


Additional preferential support is provided for companies that have suffered disasters such as damage from Corona 19, companies that employ Bupyeong-gu residents, long-lived companies that have run factories in Bupyeong-gu for a long time, companies that employ seniors aged 65 years or older, and companies that donate a certain amount. It is a policy to do.


In particular, preferential conditions have been established for companies residing in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to extend the loan period for five years.


In addition, 3% of secondary preservation is supported to create stable management conditions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Bupyeong-gu due to Corona 19, and it is possible to pay off in installments of 3 years, 1 year, 2 years, 4 times.

 

At this deliberation committee, it was suggested that active support, such as expanding the scale of loans and easing standards, is needed to respond to the worsening economic situation caused by the spread of Corona 19, attract excellent companies, and create a good business environment.


Bupyeong-gu decided to discuss the opinions gathered at this council again in the second half after watching the trends in the first half.


A member of the committee who attended the meeting said, “There are many companies that have not yet come into contact with the various support systems of the city,” and said, “More active publicity is needed.”


Kim Sang-seop, deputy head of Bupyeong-gu, said, "It is a difficult situation, but we will do our best to help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중소기업육성기금 심의위원회,중소기업 운전자금 융자,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지원,중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