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 특사경, 설 명절 성수품 원산지 표시 위반 등 17곳 적발
원산지 거짓표시 5곳, 유통기한 경과 등 3곳, 원산지 미표시 9곳 적발, 검찰 송치 및 행정처분 조치 예정
기사입력: 2021/02/17 [14:2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이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수산물 성수품의 원산지 표시 위반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벌여 위반업체 17곳을 적발했다.

 
이번 단속은 시 특별사법경찰과, 수산기술지원센터, 관할 구청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지난 9일까지 실시됐다.

 
단속은 명절 농‧축‧수산물 제수용품과 선물용품 등의 수요가 많은 대규모 도매시장, 어시장,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 농‧축․수산물 판매업체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번 단속에서는 시민들이 육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해 농‧축‧수산물의 원산지를 거짓 또는 혼동 표시해 판매하는 행위와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중점 단속했다.


아울러, 고의적으로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위장하는 행위도 함께 단속했다.

 
단속 결과 어시장이나 전통시장에서 꽃게, 참돔 등 수산물 원산지를 거짓 또는 혼동 표시한 판매업체 5곳이 적발됐다.


또한, 불법 어획물인 어린 꽃게를 절단해 판매하면서 창고에 보관한 판매업체 1곳,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보관한 업체 1곳, 냉동 축산물을 실온에서 보관한 업체 1곳이 적발됐다.

 
이밖에, 성수품인 참돔, 갑오징어, 낙지, 꽃게 등의 원산지를 고의로 표시하지 않은 업체 9곳도 적발됐다.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원산지 거짓표시, 유통기한 경과 축산물 보관 등의 위반으로 적발된 업체 8곳에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한, 원산지를 고의로 표지하지 않은 업체 9곳은 관할 구청으로 통보해 행정처분 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를 거짓으로 하거나 이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는 경우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또한, ‘축산물위생관리법’에서는 유통기한이 경과한 축산물을 판매하거나 판매할 목적으로 보관한 영업자에 대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은 경우에는 위반정도에 따라 최대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송영관 시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농․축‧수산물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관내 어시장, 도매시장,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위반여부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며, “무엇보다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고, 올바른 원산지 표시를 통한 공정한 유통질서가 확립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17 places, including the Incheon Special Envoy, violation of the labeling of the origin of holy items on Lunar New Year holidays
5 falsely labeled places of origin, 3 places including expiration date, and 9 places where the country of origin was not indicated, scheduled to be sent to the prosecutors and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s special judicial police launched a special crackdown on violations of the labeling of the origin of agricultural, livestock, and marine products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nd found 17 violating companies.

 
The crackdown was carried out by the city's special judicial police, the Fisheries Technical Support Center, and the competent ward offices, and other related agencies until the 9th.

 
The crackdown was centered on agricultural, livestock, and seafood sellers such as large-scale wholesale markets, fish markets, traditional markets, and hypermarkets where demand for festival agricultural, livestock, and marine products and gifts is high.

 
The crackdown focused on the sale of agricultural, livestock, and fishery products by misusing the difficulty of identifying them with the naked eye and selling them by falsely or confusing the country of origin of agricultural, livestock, and fishery products.


In addition, it also cracked down on the act of deliberately not indicating the country of origin or disguised.

 
As a result of the crackdown, five sellers who falsely or confused the origin of seafood such as blue crab and red snapper were found in fish markets or traditional markets.


In addition, one vendor that stored illegally caught young blue crabs in a warehouse while cutting them and selling them, one that stored livestock products that had expired, and one that stored frozen livestock products at room temperature were found.

 
In addition, nine companies that did not deliberately indicate the origin of red snapper, cuttlefish, octopus, and blue crab were also found.

 
The Incheon City Special Judicial Police will investigate and send them to the prosecutors' office through an investigation of eight companies found for violations such as false labeling of origin and storage of livestock products past the expiration date.


In addition, nine companies that did not deliberately mark the place of origin will be notified to the competent ward office to take administrative measures.

 
According to the “Act on the Labeling of Origin of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if the labeling of the country of origin of agricultural or fishery products is falsely indicated or a label that may confuse it,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7 years or fines of not more than 100 million won.


In addition, the “Livestock Hygiene Management Act” stipulates that business owners who sell livestock products that have passed the expiration date or store them for the purpose of selling are subject to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10 years or fines of not more than 100 million won.


If the country of origin is not indicated, a fine of up to 10 million won will be imposed depending on the degree of violation.

 
Song Yeong-gwan, head of the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of the city, said,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crack down on violations of the country of origin labeling for fish markets, wholesale markets, and vendors within the jurisdiction so that consumers can trust and purchase agricultural, livestock, and seafood products.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safe food for customers, and to establish a fair distribution order through correct labeling of the country of origi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특별사법경찰, 인천 특사경, 성수품 원산지 표시 위반,원산지 거짓표시, 유통기한 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