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말로 하는 선거운동, 확대된 선거운동의 자유
인천계양구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이애진
기사입력: 2021/02/03 [14:2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계양구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이애진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올해 4월은 서울시장보궐선거 및 부산시장보궐선거가 있고, 내년 2022년은 대통령선거와 전국동시지방선거가 함께 실시되는 해이다.


위와 같은 굵직한 선거들을 앞두고 2020. 12. 29. 「공직선거법」 개정을 통해 선거운동의 자유가 대폭 확대되었다.
 

선거운동 기간 이전에는 예비후보자로 등록한 사람에게만 말이나 전화를 통한 선거운동이 허용됐지만, 이번 법 개정으로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선거일이 아닌 때에 전화를 이용하거나 말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말로 하는 선거운동이 허용됨에 따라 유권자는 후보자의 자질과 정견·정책을 충분히 검증할 수 있고, 정치인은 유권자와의 소통을 통하여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부여받게 될 것이다.
 

위와 같은 긍정적인 효과가 있음에도 지금까지 선거운동과 관련된 자유를 확대시키는 것에 주저함이 있던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사전선거운동으로 인한 선거의 과열과 혼탁을 초래하고, 선거운동 기회불균형과 고비용 정치 발생 및 선거결과 왜곡의 우려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선거문화와 국민의식은 그 어느 나라에 못지않게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선거질서 또한 자리 잡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감염병 확산이라는 전례 없는 상황에서도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선거과정 중 한 명의 확진자도 없이 28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경험을 통해서도 입증된 바 있다.
 

이처럼 성숙한 선거문화와 높은 국민의식으로 인해 선거운동의 자유가 확대된 만큼 선거운동을 하려는 사람이나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은 상대방을 비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흑색선전이 아니라 정정당당하게 정책과 공약 등으로 경쟁하고, 유권자는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을 꼼꼼하게 따지고 검증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말로 하는 선거운동의 허용이 유권자에게는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고, 정치인들에게는 정책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어 우리나라의 선거문화가 한층 더 성장하기를 기대해 본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Verbal election campaign, expanded freedom of election campaign
Incheon Gyeyang-gu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Public Relations Officer Aejin Le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 April this year, the Seoul Mayor's by-election and the Busan Mayor's by-election are held, and next year 2022 is the year when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are held together.


Ahead of such heavy elections, on December 29, 2020, the freedom of election campaign was greatly expanded through the amendment of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Prior to the campaign period, only those who registered as potential candidates were allowed to campaign by phone or by phone. I can do it.
 

With this revis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s verbal campaigns are allowed, voters will be able to fully verify the qualities of candidates, political opinions, and policies, and politicians will be given a good opportunity to publicize themselves through communication with voters.
 

Despite the above positive effects, why have you been hesitant about expanding freedoms related to election campaigns?
 

The reason may be that the pre-election campaign causes overheating and confusion in the election, and there is a fear of unbalanced campaign opportunities, high cost politics, and distortion of election results.
 

However, we have maintained a high level of election culture and public consciousness as in any other country, and the election order is also evaluated as being established.
 

This was proved through the experience of recording the highest turnout in 28 years without a single confirmed person during the election process even in the unprecedented situation of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last year.
 

As the freedom of the election campaign has been expanded due to such a mature election culture and high public consciousness, those who are willing to campaign or become candidates are not black propaganda, such as slandering the other party or spreading false facts. Competition, and voters will need to scrutinize and verify the candidate's qualities and policies.
 

It is hoped that the allowance of verbal election campaigns will bring interest and participation to voters and a good opportunity to promote policies to politicians, and to further develop Korea's election cultur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계양선관위,계양구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무관 이애진,공직선거법, 서울시장보궐선거,부산시장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