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강민정 의원, 장애학생 대상 학교폭력 예방·방지법 2건 발의
기사입력: 2021/02/03 [14: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민정 의원(열린민주당, 교육위원회)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강민정 의원(열린민주당, 교육위원회)이 장애학생 대상 학교폭력을 예방·방지 하기 위한 2건의 법률안을 발의했다.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일반 학교 내 장애학생 대상 학교폭력은 2014년에서 2018년 사이 4.6배가 증가했고 최근 구미 특수학교에서 발생한 장애학생 폭력 사안 등 중차대한 폭행 문제가 끊이질 않아 장애학생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오고 있다.

 

이에 강민정 의원은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한 학교폭력의 경우 처벌을 가중할 수 있도록 하고, △장애학생에게 폭력을 가한 가해학생으로 하여금 장애유형에 대한 이해 및 장애 인식 개선에 대한 특별교육을 이수하도록 했으며,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특수학교에 전문상담교사를 한 명 이상 의무적으로 배치하게 함으로 장애학생 대상 학교폭력 문제를 개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민정 의원은 “현행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은 ‘누구든지 장애 등을 이유로 장애학생에게 학교폭력을 행사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보호규정을 두고 있지만 이를 위반한 경우에 대한 제재 규정을 두고 있지 않으며, 가해학생에 대한 장애이해 제고 및 장애인식 개선 교육 관련 규정 또한 부재하다”고 지적하고,


“또한 장애학생에 대한 폭력문제를 비롯한 인권침해 문제를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사안의 조기 감지 및 장애특성을 고려한 대응체계 마련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서 인력 배치가 필수적이다. 교육부 및 관계부처 발표한 2018년 12월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 대책’에서도 장애학생 인권침해 예방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특수학교에 전문상담교사를 배치하겠다 밝힌 바 있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장애학생 대상 폭력 문제 해결 및 특수학교 전문상담교사 배치가 현실화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ang Min-jung proposes two laws to prevent and prevent school violence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Rep. Kang Min-jung (Open Democratic Party, Board of Education) proposed two bills to prevent and prevent school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school violence against disabled students in general schools increased 4.6 times from 2014 to 2018, and the recent issue of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in Gumi special schools has not ceased. It has been continuously raised.

 

Accordingly, Rep. Kang Min-jeong made △provision of amendments to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Countermeasures of School Violence in order to increase punishment in case of school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and △to make the perpetrator of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disability Students with disabilities were required to complete special education on understanding types and improving disability awareness, and through the 「Amendment to the Elementary and Secondary Education Act」, the issue of school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is required to have at least one professional counselor assigned to special schools. He said he wants to improve.

 

Rep. Kang Min-jung said, “The current 「Act on the Prevention and Countermeasures for School Violence」 has a protection regulation, saying,'No one shall exercise school violence against a student with a disability, etc.' No, and there are also no regulations related to education for improving the understanding of disabilities for the abused students and improving the person with disabilities.”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violence against students with disabilities, it is important to prepare a response system that takes into account the characteristics of the disability and early detection of the case above all else, and for this, it is essential to deploy manpower. In December 2018'Comprehensive Measures for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related ministries in December 2018, it was announced that they would allocate specialized counselors at special schools to strengthen the system to prevent human rights violation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The purpose of the bill is to be addressed and the placement of specialized counselors in special schools will be realize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민정 의원,열린민주당, 교육위원회, 장애학생 대상 학교폭력 예방·방지 법안,장애학생 인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