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약속완성의 해’일자리로 기반 다져 문화로 꽃피운다.
기사입력: 2021/01/22 [14:0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변화와 혁신이 요구되는 가운데 주민 행복을 가름할 핵심 분야를 꼽자면 단연 ‘일자리’와 ‘문화’를 들 수 있다.

 

일자리가 먹고 사는 문제와 직결된다면 문화는 우리의 삶을 풍성하게 채워 행복으로 이끄는 필수 요소다.
 
서구가 3대 미래비전 중 하나로 ‘행복한 서구’를 제시하고, 그 중심축으로 일자리·문화 정책의 토대를 마련해 나가는 이유도 그러하다.

 

지난해 서구는 민선 7기 들어 초석을 다져온 일자리·문화 정책이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면서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코로나19 여파가 가장 거세게 몰아친 분야이기도 하지만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희망을 피워내기 위한 서구의 노력 역시 그 어느 때보다 빛났던 한 해였다.
 
대표적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대상에서 서구가 신중년일자리사업으로 우수사업 부문 전국 기초지자체 1위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전국 노인일자리 평가에서도 서구노인인력개발센터가 대상, 서구청이 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서구노인복지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유독 일자리 분야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문화 부분 역시 100개소 지정을 목표로 하는 문화충전소 사업과 관련해 45개소 지정을 완료하며 생활 속 문화 거점을 넓혔다.

 

이러한 노력들이 빛을 발해 지난해 12월 드디어 ‘예비문화도시’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하면서 문화도시 조성을 향한 초석 다지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됐다.
 
서구는 지난 2년 6개월간 쉼 없이 달리며 쌓아온 기반을 바탕으로 2021년을 그간 내세웠던 정책이 주민 삶에 완전히 안착하는 ‘약속완성의 해’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비약적 발전을 거듭해온 서구가 이젠 성장을 넘어 행복으로 나아갈 때”라고 강조한다.이에 기반해 서구는 새로운 시대를 앞서가는, 모든 구민이 살맛나는 행복도시를 향해 오늘도 달린다.

 

◇ 함께 만드는 일자리로 코로나19 장벽 넘는다

 

코로나19 극복에 있어 가장 시급하고도 중요한 열쇠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다.

서구는 이와 관련해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각종 성과를 달성하면서 일자리 청신호를 환히 밝혔다.
 
먼저 신중년일자리사업과 연계한 산업현장 맞춤형 일자리 모델 창출로 전국 1위의 영광을 안았다.

 

아울러 지난해 새 보금자리를 마련한 서구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를 마중물 삼아 사회적경제와 마을공동체를 통합 지원하는 길을 열어냈다.

 

이를 통해 보다 폭넓고 깊이 있게 사회적 가치를 높일 수 있게 됐다.
 
올해도 ‘일자리 창출 도시 서구’를 향한 힘찬 걸음은 계속된다.

 

대표적으로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확대한다.

 

청년에서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생애별,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를 최대 6천4백 개까지 창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장애인 일자리 맞춤형 취업정보센터를 구축, 인천 최다 공공형 장애인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산업 특성에 맞는 일자리 사업도 강화한다.

 

로봇랜드 입주기업과 연계해 4차 산업 관련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지난해 일자리 대상의 주역인 ‘친환경 녹색 표면처리 전문가 양성사업’도 확대할 예정이다.
 
서구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를 적극 활용해 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을 46개소까지 육성하고 청소년 사회적 경제 혁신인재도 키워낸다.

 

여기에 서구형 마을관리기업 시범운영까지 더해 사회적 가치까지 알차게 담아낸다는 계획이다.

 

◇문화가치 창출로 누구나 일상 속 문화 누린다

 

문화가 풍성해야 주민의 삶의 질과 행복도가 높아진다.

 

지난해 서구가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2019년부터 힘써온 ‘문화도시 지정’에 있어서도 큰 산을 넘게 됐다.

 

올해는 시민원형으로 회복하는 국가 문화도시로의 진입을 준비한다.
 
1년간 자체 예산으로 진행되는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거쳐 법정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5년간 국비 1백억 원을 지원받아 총 2천억 원으로 사업을 이끌어 나가게 된다.

 

서구는 ‘문화도시’ 최종 지정에 총력을 기울여 생활 곳곳에서 풍요로운 문화를 누리는 서구를 완성해낸다는 계획이다.
 
주민이 집 앞 15분 거리에서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문화충전소도 100곳까지 확대 설치한다.

 

이와 함께 불로·원당 복합문화체육센터, 가좌 국민체육센터, 마전 다목적체육관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가정생활문화센터 리모델링과 청라생활문화센터 건립으로 문화와 체육 인프라를 확충한다.
 
백신 보급 등으로 코로나19 종식이 예상되는 올해 하반기에는 4차산업 관련 프로그램과 연계한 드론 축제를 개최해 서구만의 대표 축제로 육성, 서구가 드론 산업의 전진 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전례 없는 코로나19로 인해 보다 세심한 지원이 필요해졌다”며 “특히 일자리 분야에 있어 일방적 지원책이 아닌 맞춤형 지원을 통해 개인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경제 선순환에도 도움이 되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올해 서구의 핵심가치가 ‘행복’인 만큼 지난 2년 6개월 간 쏟아낸 모든 정책이 주민 행복으로 결실을 맺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1천3백여 명의 공직자와 합심해 구민의 행복을 드높이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gu, Incheon, builds a foundation for jobs as a “year of fulfillment” and blooms with cultur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fter Corona 19, change and innovation to a new paradigm are required in various fields, and the key areas that will determine the happiness of residents are definitely ‘job’ and ‘culture’.

 

If jobs are directly connected to the problem of eating and living, culture is an essential element that leads to happiness by filling our lives.
 
This is also the reason why the West presents a “Happy West” as one of the three future visions, and lays the foundation for job and cultural policy as its central axis.

 

Last year, the West's job and culture policies, which laid the foundation for the 7th civilian election, yielded remarkable results and received everyone's expectations.

 

Although it is also the field where the aftermath of Corona 19 has been the most intense, the Western efforts to create hope even in desperate situations have also been a brighter year than ever.
 
Representatively, at the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the West won the grand prize, which is the first place in the nation's basic local governments in the excellent business category for the New Year's Job Project.

 

In the nationwide job evaluation for the elderly, the Western Senior Citizens Development Center won the grand prize, and the Seo-gu Office won the Excellence Award, and the Western Senior Welfare Center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institution, demonstrating its presence in the job field.
 
The cultural sector also expanded the cultural base in daily life by completing the designation of 45 places in connection with the cultural charging station project, which aims to designate 100 places.

 

These efforts have come to light, and in December of last year, we finally achieved the splendid achievement of being selected as a “preliminary cultural city” and began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creation of a cultural city.
 
The West is planning to make 2021 a “year of fulfillment of promises” that completely settles in the lives of the residents based on the foundations that the West has built over the past two years and six months.
 
Lee Jae-hyun, head of Seo-gu, emphasizes, "It is time for the West to go beyond growth to happiness, which has continued to develop rapidly." Based on this, the West continues to run toward a happy city where all residents can live, ahead of a new era.

 

◇ Work together to overcome the COVID-19 barrier

 

The most urgent and important key to overcoming Corona 19 is the creation of quality jobs.

 

In this regard, the West has brightened the green light for jobs while achieving various achievements across all generations.
 
First of all, it was honored as the nation's No. 1 job model by creating a customized job model for industrial sites in connection with the Sin-Jung-year job program.

 

In addition, the Western Social Economy Village Support Center, which established a new home last year, opened a way to support integrated social economy and village communities.

 

Through this, it is possible to increase social value in a wider and deeper way.

 

This year too, the strong step toward the “Job Creation City, West” continues.

 

Representatively, it will expand customized job support.

 

It is expected to create up to 6,400 customized jobs for each life and class, from youth to the elderly.

 

In particular, this year, it is a policy to provide the largest number of public-type jobs for the disabled in Incheon by establishing a job information center tailored to jobs for the disabled.
 
We will also strengthen job programs that fit the characteristics of local industries.

 

It will stably provide jobs related to the fourth industry in connection with the companies in the Robot Land, and will also expand the “eco-friendly green surface treatment expert training project,” which is the leading job target last year.
 
By actively utilizing the Western Social Economy Village Support Center, it fosters up to 46 social enterprises that provide services and jobs, and nurtures youth social and economic innovation talents.

 

In addition, the plan is to include the social value in full by adding a pilot operation of a Western-style village management company.

 

◇Everyone can enjoy culture in everyday life by creating cultural value

 

When culture is abundant, the quality of life and happiness of residents are improved.

 

As the West was selected as a preliminary cultural city last year, it has crossed a big mountain in the'designation as a cultural city', which has been striving since 2019.

 

This year, we are preparing to enter the national cultural city which is recovering to the citizen's original form.
 
After a one-year preliminary project for a cultural city under its own budget, and finally designated as a legal cultural city, the project will be led to a total of 200 billion won by receiving government funding of 10 billion won for five years.

 

The West is planning to complete the West where people can enjoy a rich culture in every corner of their lives by devoting all their efforts to the final designation of a “cultural city”.
 
Culture charging stations will also be expanded to 100 places where residents can enjoy culture within 15 minutes in front of their home.

 

In addition, the building of the Bullo-Wondang Complex Cultural Sports Center, the Gajwa National Sports Center, and the Majeon Multipurpose Gymnasium will be promoted without a hitch, and the culture and sports infrastructure will be expanded by remodeling the Family Living Culture Center and the Cheongna Living Culture Center.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when Corona 19 is expected to end due to the supply of vaccines, we will hold a drone festival in connection with programs related to the fourth industry, fostering it as a representative festival unique to the West, and support the West to establish itself as a base for the advancement of the drone industry.
 
Seo-gu mayor Lee Jae-hyun said, “The unprecedented Corona 19 has necessitated more meticulous support.” In particular, in the field of jobs, meticulously meticulously meticulously helping to invigorate personal lives as well as through customized support rather than unilateral support I will take care of it.”
 
“As the core value of the West this year is'happiness', we will endeavor to bring all the policies that have been poured out over the past two years and six months to fruition for the happiness of the residents.” “We will work together with 1,300 public officials to increase the happiness of the residents. I will make it a yea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이재현 서구청장, 약속완성의 해,일자리,문화,서구 3대 미래비전, 신중년일자리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