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부평구, “부평은 행복하고 고마운 곳” 황병환·한윤미 가족 이사 앞두고 백미 1천kg 전달
기사입력: 2021/01/20 [14:3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평은 행복하고 고마운 곳” 백미 1천kg 전달한 황병환·한윤미 가족.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은 행복하고 고마운 곳이예요. 결혼을 하고 아기도 낳고, 장사도 잘 되기 시작했죠. 이달 말 이사를 앞두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는데 코로나19로 기부가 줄었다는 얘기를 듣고 쌀을 전하게 됐습니다.”

 

부평구 부평4동에 거주하는 황병환, 한윤미부부가 19일 부평구에 백미 1천kg을 전달했다.

 

22개월 된 아들 황지운군과 함께 살고 있는 이들은 2년 전인 지난 2019년 1월 부평구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에서 살던 남편은 아내를 따라 부평으로 왔으며 동갑내기 부부의 시작은 넉넉지 않았다.

 

“처음에는 형편이 좋지는 않았어요. 부평에서 살다 보니 아이도 낳고 가게도 더 잘 되는 거예요. 남편이 부평을 정말 좋아하게 됐죠. 이번 기부도 남편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결심하게 됐답니다.”

 

아내 한윤미 씨의 말이다. 남편 황병환 씨에게 부평은 적지 않은 나이에 소중한 아이를 가져다 준, 그리고 일도 번창하게 해 준 복덩이였다.

 

때문에 이달 말 연수구로 이사를 앞두고 아쉬운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 그리고 지운이에게도 소중한 추억을 남겨주고 싶었다. 개인으로서는 쉽지 않은 300만 원 상당의 쌀 기부는 이렇게 결정됐다.

 

황병환 씨는 “우리도 좋은 일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적절한 곳에 잘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후원받은 백미는 부평구 설 이웃사랑 나눔 후원품으로 접수 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평구 저소득 가정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해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Bupyeong is a happy and grateful place” Hwang Byeong-hwan and Han Yoon-mi deliver 1,000 kg of white rice ahead of their family mov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Bupyeong is a happy and grateful place. I got married, gave birth to babies, and started to do business well. I wanted to express my gratitude ahead of the move at the end of this month, but after hearing that the donation has decreased due to Corona 19, I delivered rice.”

 

Hwang Byung-hwan and Han Yoon-mi, who live in Bupyeong 4-dong, Bupyeong-gu, delivered 1,000 kg of white rice to Bupyeong-gu on the 19th.

 

Those living with their 22-month-old son Hwang Ji-un-gun started their honeymoon in Bupyeong-gu in January 2019, two years ago.

 

The husband who lived in Seoul came to Bupyeong with his wife, and the beginning of the same age couple was not enough.

 

“At first I wasn't in good shape. Living in Bupyeong means having children and making the store better. Her husband really liked Bupyeong. Her husband made a decision to make this donation as well.”

 

This is her wife, Han Yoon-mi. To her husband, Hwang Byung-Hwan, Bupyeong was a blessing that brought a precious child to her at a not small age and made her work prosper.

 

Therefore, I wanted to express my regret before moving to Yeonsu-gu at the end of this month. And I wanted to leave precious memories for Jiwoon. This is the decision to donate 3 million won worth of rice, which is not easy for individuals.

 

Mr. Hwang Byung-hwan said, "We are happy to participate in good work, too," and said, "Please use it well in an appropriate place."

 

Baekmi, which was sponsored on this day, will be received as a donation for New Year's Neighbor Sharing in Bupyeong-gu, and then delivered to low-income families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in Bupyeong-gu through the Incheon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황병환·한윤미 부부 기부,이웃사랑 나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