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아이돌봄 사업 확대 추진
시간제 보육 제공 53개소, 아이사랑꿈터 36개소까지 확대 , 찾아가는 육아컨설팅, 장난감 택배서비스 등 든든한 육아 지원
기사입력: 2021/01/20 [13:5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새해에도 촘촘한 아이돌봄 사업을 펼쳐 아이는 행복하고 부모는 든든한 환경 조성에 총력을 다한다.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공동육아공간을 대폭 확대하고, 찾아가는 육아 컨설팅·장난감 택배서비스 등 부모들의 육아를 돕는 사업을 지속한다.

 

◇ 어린이집에‘시간제’로 아이를 맡길 수 있어요!

 

6∼36개월 자녀를 가정에서 양육하다가 필요한 경우 어린이집에 시간제로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곳이 29곳에서 53곳으로 늘어난다.

 

‘시간제 보육 서비스’를 통해 필요한 날, 필요한 시간만큼 보육시설에 아이를 맡기고, 아이는 안전한 공간에서 보육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어 부모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주중 오전 9시∼오후 6시 이용 가능하며, 이용 시간만큼 보육료를 지불하면 된다. 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홈페이지에서 등록 후 이용할 수 있다.

 

◇‘아이사랑꿈터’가 36개로 늘어납니다.   
 
집 가까운 곳에서 만 5세 이하 영유아와 보호자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아이사랑꿈터' 도 21개소에서 36개소로 확대 설치돼 시민에게 다가간다.

 

아이사랑꿈터는 영유아를 위한 장난감 놀이방, 프로그램실, 맘스룸 등을 갖추고 있는 인천형 공동육아・공동돌봄 육아지원 공간이다.

 

인천시는 영유아와 함께 부모들이 집 가까이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아이사랑꿈터 시설을 2023년까지 100개소로 확충 해 나갈 계획이다.

 

이용방법 등은 아이사랑꿈터 홈페이지및 전화로 확인 가능하다.

 

◇‘찾아가는 아이사랑 플래너’와 함께 해요!  

 

‘찾아가는 아이사랑 플래너’ 사업은 만 5세 이하 자녀의 심리·정서적인 문제로 육아에 어려움을 겪거나 상담이 필요한 가정에 육아 전문가가 방문해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아이 양육에 대한 도움은 물론 가족상담, 양육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심리상담 등 육아전문가와의 1:1 맞춤형 상담이 이뤄진다.

 

3월부터 상‧하반기 50 가정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며,  신청은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아이사랑꿈터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도담도담 장난감월드’택배로 신청하세요!  
 
인천시는 장난감 대여점인‘도담도담 장난감월드’ 2개소(예술회관역점, 경인교대입구역점)에서 장난감 택배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도담도담 장난감월드’에는 장난감·도서·영상 자료 등이 갖춰져 있으며, 강화·옹진을 포함하여 인천 전역에 총 19개소가 운영 중이다. 

 

지하철 역사 내 위치하고 있는 지점도 있어 시민들이 출・퇴근길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인천시민 또는 인천시 소재 직장근무자로서 취학 전 자녀를 둔 가정은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운영 시간 및 택배 신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조진숙 시 여성가족국장은 “공보육 인프라를 지속 확대해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공동육아를 강화하고, 촘촘한 돌봄 지원 사업을 펼쳐 부모와 자녀 모두 행복한 인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promotes expansion of child care business
53 part-time childcare provision, expanded to 36 children's love dream sites, providing reliable child-raising support such as visiting child-rearing consulting and toy delivery servic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 is carrying out a close child care business in the New Year, and the children are happy and parents are committed to creating a reassuring environment.

 

We will significantly expand joint childcare spaces with local communities and continue projects to help parents raise their children, such as visiting childcare consulting and toy delivery services.

 

◇ You can leave your child in the daycare center on a “part-time” basis!

 

The number of places where children of 6 to 36 months can be raised at home, and if necessary, can be left to daycare centers on a part-time basis will increase from 29 to 53.

 

Parents' satisfaction is very high because the child can be left to the childcare facility for the necessary days and hours through the'part-time childcare service', and the child can experience childcare programs in a safe space.

 

It is available from 9 am to 6 pm on weekdays, and you pay the childcare fee for the hours. It can be used after registration on the website of I-Sarang, the comprehensive pregnancy and childcare portal.

 

◇ The number of “I Love Dreams” will increase to 36.
 
Children under the age of 5 and their guardians can use the “Children's Dream Center” close to the house, expanding from 21 to 36, approaching citizens.

 

Ai Sarang Dream Ground is an Incheon-style joint parenting and joint care childcare support space equipped with a toy playroom, program room, and mom's room for infants and toddlers.

 

The city of Incheon plans to expand child love dream facilities to 100 by 2023 by utilizing idle spaces in public institutions such as community centers, apartments, and apartments, and closed daycare centers so that parents can easily use them near their homes with infants and children. .

 

How to use, etc. can be found on the website of the Ai Sarang Dream Center or by phone.

 

◇Let's join the “I Love You Planner”!

 

The “Visit Child Love Planner” project is a business that provides customized consulting to families who have difficulty raising children or need counseling due to psychological and emotional problems of children under 5 years of age.
 
One-on-one customized counseling with child-rearing experts is provided, such as family counseling and psychological counseling to relieve parenting stress, as well as help with raising children.

 

From March, we plan to provide consulting support for 50 families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and applications can be made at the Parenting Comprehensive Support Center and the Children's Love Dream Center website.

 

◇ Apply through'Dodam Dodam Toy World' courier service!
 
Incheon City operates toy delivery services at two toy rental stores, “Dodam Dodam Toy World,” (Art Center Station Branch, Gyeongin National University Station Branch).

 

'Dodam Dodam Toy World' has toys, books, and video materials, and a total of 19 locations are in operation throughout Incheon, including Ganghwa and Ongjin.

 

There are also branches located within the subway station, so citizens can conveniently use them on their way to work and work.

 

Anyone who is a citizen of Incheon or a working employee in Incheon and has children before school can use it, and you can refer to the website for hours of operation and application for delivery.

 

"We will continue to expand public childcare infrastructure to reinforce joint childcare with the local community, and provide close care support projects to create a happy Incheon for both parents and childre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아이돌봄 사업,시간제 보육 서비스,아이사랑꿈터,찾아가는 아이사랑 플래너,도담도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