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의회, 인천지역 건설업체 하도급률 상승 방안 모색
“지역 업체들과 인·허가 행정기관의 보다 활발한 소통이 하도급률 상승의 핵심”
기사입력: 2021/01/19 [13: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의회 주최로 지난 18일 인천남동구청에서 열린 ‘군·구, 사업소, 유관기관 간 지역 건설 산업 활성화 간담회’에서 인천지역 건설업체들의 하도급률 상승을 위해서는 행정기관과 지역 업체 간의 만남의 장 확대, 상생발전위원회 등 다양한 의견 수렴장치 마련, 상황에 맞는 조례 등 법 제도 마련 등이 우선시 돼야 한다는 의견들이 나왔다.

 

현재, 인천지역 내 건설 사업에서 하도급률은 지역 업체 17%, 서울·경기도 업체 60% 등으로 지역 업체의 참여가 저조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아울러, 지역 민간건설 업체의 상황은 더욱 어렵다는 점도 부각됐다.
  
특히, 공공사업 부분은 어느 정도 정리가 돼 있지만, 민간사업은 여전히 타시도로 사업이 넘어가면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위해 시·군·구의 노력과 대한건설협회·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 등과의 소통 등이 활발하게 이뤄져 서로의 생각과 고민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날 참석자들이 입을 모았다.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은 “인천지역 건설현장에서 지역 업체들의 소외감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며, 그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에 인천시의회가 개원 이래 처음으로 행정기관과 지역 건설업체 간의 만남의 장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건설 부문에 비해 민간부문이 더욱 열악하다”며 “시는 물론 각 군·구에서도 보다 세밀하게 사업부서가 직접 나서 많은 대화와 의견을 나눠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존수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각 군·구청에서 지역 건설업체들의 활발한 참여를 위한 여러 의견과 함께 TF 구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들이 나왔다”며 “인천시의회 역시 지역 내 건설 사업에서 지역 업체 하도급률 상향 조정을 위한 조례를 재정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문철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장은 “올해처럼 대대적인 간담회를 열어준 시의회에 갚은 감사를 드린다”며 “저희 건설업체에서 제안한 건의사항의 핵심은 지역 업체 하도급률 상승인 만큼 이 부분에 많은 신경을 써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공공건설 부문은 시에서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민간사업은 인·허가 주체가 군·구청이라, 군·구에서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시와 각 군·구, 지역 건설업체 등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시의회는 이날 인천남동구청 소강당에서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고존수 위원장 등 시의회 건교위 시의원, 인천시·부평구·연수구·남동구 관계자, 김창환 대한건설협회 인천시회장, 지문철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군·구청 대상 간담회는 모두 마쳤다.

 

이번 간담회는 철저한 방역 지침에 따라 진행됐으며 19일부터 각 사업소와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이어진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Council seeks to increase the subcontracting rate of construction companies in Incheon
“More active communication between local companies and licensing/licensing agencies is the key to increasing subcontracting rate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

n order to increase the subcontracting rate of construction companies in Incheon, at the'Gun·gu, business offices, and related organizations' meeting held at Incheon Namdong-gu Office on the 18th hosted by the Incheon City Council, expanding the meeting place between administrative agencies and local companies, and win-win growth. There were opinions that priority should be given to the establishment of various opinion gathering devices such as the Development Committee and the provision of legal systems such as ordinances appropriate to the situation.

 

Currently, it has been argued that the subcontracting rate of local companies in the construction project in Incheon area is 17% and 60%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and that the situation of local private construction companies is more difficult.
  
In particular, although the public project part has been organized to some extent, the private project is still complaining of difficulties as the project has been transferred to other cities.

 

To this end, the participants said that the efforts of cities, counties, and gus and communication with the Korea Construction Association and the Korea Specialty Construction Association, Incheon City Hall, etc. should be made so that each other's thoughts and concerns can be resolved.

 

Eun-ho Shin, chairman of the Incheon City Council, said, “The sense of alienation of local companies at the construction site in Incheon is not yesterday and today, and the problem is still not resolved.” This is why the Incheon City Council has met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opening. We have prepared a chapter.”

 

He added, “The private sector is more inferior to the public construction sector,” he added. “The city, as well as each county and district, should come and discuss a lot of dialogue and opinions in more detail.”

 

Next, Go Jon-soo, chairman of the Incheon City Council Construction Transportation Committee, said, “Through this meeting, various opinions for active participation of local construction companies and plan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such as TF formation were presented. In the business, various efforts are being made, such as refining ordinances to increase the subcontracting rate for local companies.”
 
“I would like to thank the city council for holding a large-scale conference like this year,” said Jeon Ji-cheol, president of Incheon City of Korea Specialty Construction Association. I hope you write it.”

 

Regarding this, an official from Incheon City said, “The public construction sector is smoothly carried out by the city, but the private projects are licensed and licensed by the county/gu office, so interest in the county/gu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We need to find a way for local construction companies to coexist with each other."

 

On the other hand, the Incheon City Council was held in the small auditorium of the Incheon Namdong-gu Office on that day, including Chairman Shin Eun-ho of the Incheon City Council, as well as Chairman Ko Jon-soo, a city council member of the construction committee, Incheon City, Bupyeong-gu, Yeonsu-gu, Namdong-gu, Kim Chang-hwan, Korea Construction Association Incheon City Chairman, Jeon Ji-cheol, Korea Specialized Construction Association Incheon City President, 30 With more than one attending, all meetings for the county and district offices were over.

 

The meeting was conducted in accordance with thorough quarantine guidelines, and from the 19th, it will be held for each business office and related organization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의회,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대한건설협회,대한전문건설협회 ,건설업체 하도급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