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시천동 일대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적극 환영 밝혀..,
시천동 일대 52만㎡ 포함 경인아라뱃길 주변 개발 활성화 기대
기사입력: 2021/01/15 [14:2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서구가 지난 14일 당정협의에서 결정한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방안’에 서구 시천동 경인아라뱃길 일대 52만㎡의 제한보호구역이 포함된 것에 대해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특히, 서구는 이번 결정이 시천동과 연계된 경인아라뱃길 주변 개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호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구 관계자는 “세어도~경인아라뱃길 생태·문화·관광 벨트 조성 등 아라뱃길 주변 개발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해양레저네트워크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군사시설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 등 공적규제 완화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실정이다”고 밝혔다.

 

중요 군사시설을 보호하고 군 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1972년 처음 제정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상 군사분계선으로부터 10km 이내·중요군사시설 300m 이내 지역에서 통제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건축물 신축을 금지하고 군 협의를 통해 증축행위만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군사분계선으로부터 25km 이내·중요군사시설 500m 이내 지역에서 제한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모든 건축행위는 군 협의를 통해 가능하도록 규제하고 있어 그동안 지역 주민들은 많은 불편과 재산상 손해를 감수해 온 것이 사실이다.

 

한편, 이번 결정에 인천 지역은 서구 시천동 일대 52만1천여㎡를 포함해 계양구 이화동·둑실동 일대 84만6천여㎡ 등 총 136만8천6백여㎡의 면적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은 건축이나 개발 등의 인·허가와 관련해 군과 협의할 필요가 없어짐으로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 등 주민의 재산권 보호와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Incheon, Seo-gu and Sicheon-dong area are actively welcomed.
Expect to revitalize development around Gyeongin Ara Waterway including 520,000 square meters of Sicheon-dong area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Seo-gu expressed its positive welcome to the inclusion of a 520,000m2 restricted protected area in the Gyeongin Ara Waterway area, Sicheon-dong, Seo-gu, in the “Measures to Release and Mitigat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Areas,” decided at the Party-Political Agreement on the 14th.

 

In particular, Seo-gu believes that this decision will be a boon for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such as the development around the Gyeongin Ara Waterway connected to Sicheon-dong.

 

An official from the West said, “We are spurring the establishment of a marine leisure network to promote tourism and development around the Ara Waterway, including the creation of an ecology, culture, and tourism belt for the Seeodo-Gyeongin Ara Waterway.” It is a situation in which public deregulation is first needed.”

 

In order to protect important military facilities and to facilitate the smooth execution of military operations, when designated as a control protection zone within 10km from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or within 300m of important military facilities under the'Military Bases and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Act' first enacted in 1972, new buildings are constructed. It is prohibited, and only extensions are allowed through military consultation.

 

In addition, if an area within 25km of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or within 500m of important military facilities is designated as a restricted protected area, all construction activities are regulated to be possible through military consultations, so local residents have suffered a lot of inconvenience and property damage. It is true.

 

On the other hand, the Incheon area included a total area of ​​136,600 ㎡, including about 521,000 ㎡ in Sicheon-dong, Seo-gu, and 846,000 ㎡ in Ihwa-dong and Duksil-dong, Gyeyang-gu.
 
As a result, the region does not need to consult with the military regarding authorization and permission for construction or development, so it is possible to protect the property rights of residents and promote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social cost reduction effect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 시천동 일대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경인아라뱃길,제한보호구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