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구노인복지관, 결식우려 취약노인 대체식 제공
기사입력: 2021/01/15 [14: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노인복지관이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복지관의 경로식당 무료급식소가 운영되지 않음에 따라 2021년에도 결식우려대상 어르신 190여명에게 기본생계유지 및 안전 확인에 필요한 보호조치에 들어간다.

 

지난해 부평구노인복지관은 결식우려대상자에게 대체식 442건(누적46,503명), 밑반찬서비스사업 93건(누적1,860명)등 총535건 47,363명의 결식우려 노인에게 식사 서비스를 제공하여 좋은 호응과 평가를 받았다.

 

부평구 노인무료급식 사업 지침과 저소득 재가노인 식사 배달 및 코로나19 대응 계획에 따라 무료급식 대상자와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사업 취약노인에 대한 기본적인 생계유지를 통한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자녀 돌봄 지원이 없어 경제적·신체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식우려 취약노인에 대하여 45명의 생활지원사가 개별상담을 통하여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노인을 대상자로 선정하게 된다.

 

선정된 무료급식 대상자에게는 담당생활지원사가 주1회 가정방문하여 전달하거나 사회적 거리두기 정부지침에 따라 시간 격차를 두고 복지관 야외에서 배부한다.

 

서비스운영팀 전경은 팀장은 “코로나19로 복지관 휴관이 길어지고 있는 이 시기에 대체식 제공이 결식우려 취약노인의 기본 영양소 보충에 보탬이 되어 어르신들의 건강증진 및 경제적 어려움에 도움이 되시기를 바란다” 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복지관은 연말연시 ‘사랑의 온정 나눔’ 이라는 운동을 전개해 지역사회의 관심을 유도하는 가운데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를 통해 어르신들의 고립감 경감과 신체적, 경제적 지원노력을 다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Senior Welfare Center provides alternative meals for vulnerable elderly people who are concerned about lack of food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s the Bupyeong-gu Senior Welfare Center does not operate the Senior Citizens' Food Service Center due to the prolonged spread of Corona 19, it will take protective measures necessary for maintaining basic livelihoods and ensuring safety for 190 elderly people who are concerned about lack of food in 2021.

 

Last year, the Bupyeong-gu Elderly Welfare Center provided meals to 47,363 elderly people with 442 replacement meals (cumulative 46,503 people) and 93 side dish service business (cumulative 1,860 people), etc. .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for the Bupyeong-gu free meal service for the elderly, delivery of meals to low-income elderly households, and the Corona 19 response plan, this is an effort to resolve the blind spot of welfare by maintaining basic livelihoods for the vulnerable elderly and free meal recipients.

 

For the elderly who are vulnerable to lack of food, who are suffering economic and physical difficulties due to lack of support for basic living recipients and child care, 45 life support providers will select the elderly who are judged to be in need of service through individual counseling.

 

The selected recipients of free meals are provided by a living support provider once a week by visiting the home or distributed outside the welfare center at a time gap according to the government guidelines for social distancing.

 

Head of the service operation team said, “We hope that this will help the elderly to improve health and financial difficulties by helping to supplement basic nutrients for vulnerable elderly people because of concerns about lack of alternative meals during this period when welfare centers are closed due to Corona 19.”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provide various services for the elderly.”

 

Meanwhile, the welfare center is doing its best to reduce the feeling of isolation of the elderly and physically and economically support the elderly by contributing to the spread of a culture of sharing while promoting the interest of the local community through a movement called “Sharing the Warmth of Love” during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노인복지관, 결식우려 대상자 대체식,부평구 노인무료급식 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