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인천 최초 인천사회서비스원과 함께 긴급돌봄 서비스 진행
기사입력: 2021/01/15 [14:0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인천 최초로 코로나19 자가격리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해 인천사회서비스원과 함께 긴급돌봄 서비스를 진행한다.

 

15일 부평구에 따르면 부평구 보건소는 지난 14일 보건소 다목적실에서 부평인복드림 종합재가센터에 요양보호사 코로나19 교육용 방호복과 위생물품을 전달하고 자가격리자 지원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의는 노인이나 장애인, 아동 등 거동이 불편하거나 혼자 생활이 어려운 복지취약계층이 코로나19 자가격리자로 분류될 경우 감염 우려로 요양보호사의 돌봄을 제공받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면서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에 따라 부평구 보건소가 방역 현장 최일선에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중 긴급돌봄이 필요한 주민을 파악하면, 종합재가센터는 코로나19 방역 교육을 마친 요양보호사를 파견해 돌봄 서비스를 진행하게 된다. 

 

부평구 보건소는 이날 요양보호사들이 현장 투입 전 실습 교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레벨-D 방호복 20벌과 손소독제 30개, 살균제 20개 등을 지원했다.

 

김하나 부평인복드림 종합재가센터장은 “부평에서 인천지역 최초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긴급돌봄 사업을 시작하게 돼 매우 의미가 깊다”며 “부평구 보건소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영애 부평구 보건소장은 “이번 사업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코로나19 자가격리 주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부평구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과 환자 이송, 감염 차단 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Incheon's first emergency care service with Incheon Social Service Center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Bupyeong-gu is the first in Incheon to provide emergency care services with the Incheon Social Service Center for residents who are in the blind spot due to COVID-19 self-isolation.

 

According to Bupyeong-gu on the 15th, the Bupyeong-gu public health center agreed to cooperate with self-quarantine support by delivering protective clothing and hygiene products for nursing care workers Corona 19 to the Bupyeong Inhabitants Dream Comprehensive Home Center in the multipurpose room of the public health center on the 14th.

 

This consultation was prepared to find a solution as a situation where it is difficult to provide care by a nursing caregiver due to infection concerns when the welfare-vulnerable class, such as the elderly, the disabled, and children, who have limited mobility or have difficulty living alone, are classified as self-quarantine for COVID-19. .

 

According to the agreement, when the Bupyeong-gu public health center identifies residents in need of emergency care among corona 19 self-isolators at the forefront of the quarantine site, the comprehensive home care center will dispatch a nursing care provider who has completed the corona 19 quarantine education to provide caring services.

 

On this day, the Bupyeong-gu Health Center provided 20 Level-D protective clothing, 30 hand sanitizers, and 20 disinfectants so that nursing care workers can use it as a training material before putting them on site.

 

Hana Kim, head of the Bupyeong Inbok Dream Comprehensive Home Center, said, “It is very meaningful to start the first Corona 19 self-isolator emergency care project in Bupyeong in Incheon.” “With the Bupyeong-gu Health Center, we will do our best to resolve the care gap caused by Corona 19. Will” he said.

 

Park Young-ae, head of the Bupyeong-gu Health Center, said, “I hope this project will be a really needed help to the residents of COVID-19 self-quarantine who are in a welfare blind spot.”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부평구 보건소,인천사회서비스원, 긴급돌봄 서비스,부평인복드림 종합재가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