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전국 1호 공공배달 앱 ‘배달서구’ 주문액 1백억 원 달성
기사입력: 2021/01/13 [15:2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국 1호 공공배달서비스인 배달서구가 ‘전국 최초’로 주문액 1백억 원을 달성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전국 1호 공공배달서비스인 배달서구가 ‘전국 최초’로 주문액 1백억 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1월 처음 선보인 배달서구는 시행착오를 차근차근 극복하며 5월 1일 공식 출범 이후 2분기에만 가맹점 모집 9백개소‧평균 주문건수 9천8백건‧주문액 2억4천만 원을 기록했다.

 

이 여세를 몰아 3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1천3백개소‧평균 주문건수 3만5천건‧주문액 9억 원을 달성했고, 이후 4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2천개소‧평균 주문건수 8만건‧주문액 21억 원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단순히 주문건수만 늘어난 게 아니다.

 

소상공인을 보다 더 단단히 잇겠다는 취지를 충실히 이행함에 따라 배달서구 가맹점의 월평균 주문액이 1백만 원을 돌파하는 등 실질적 효과도 경험할 수 있었다.

 

이렇듯 배달서구가 탄탄히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는 ‘결제액 1조 원’ 고지에 올라서며 지역화폐의 새로운 근간을 세워나가는 서로e음 플랫폼을 꼽을 수 있다.
 
▲39만 명(지역화폐 발급 가능인구 46만 명)에 달하는 든든한 회원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나가려는 높은 시민의식 ▲별도 회원가입이 필요 없는 쉬운 접근성 ▲민간배달 앱과 충분히 견줄만한 사용처 확보 ▲다양한 쿠폰 이벤트 실시 등 서로e음 플랫폼은 남다른 장점을 두루 갖고 있다.

 

이에 기반해 배달서구는 서로e음을 사용하는 39만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친다.

 

이 숫자만 해도 민간배달 앱 회원 수를 넘어선다.
 
비용 및 수수료 면에서도 비교 불가다.

 

민간배달 앱 이용 시 입점수수료‧마케팅비용‧중개수수료로 들어가는 월평균 40만원, 1년이면 무려 480만원에 달하는 비용 부담 없이 배달서구 가맹점으로만 등록하면 자연스레 소비자들에게 상호명이 노출된다.

 

서구 소상공인이 배달서구를 필요로 하고,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가맹점 수에서도 드러난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장 방문객이 줄어드는데 반해 배달량이 급증하면서 배달음식점이 크게 늘었다.

 

서구 역시 지난해 초 1천5백52개소였던 배달음식점이 지난 한 해만 2배 가량 증가해 대략 3천개소가 운영 중이다.
 
1월 10일 현재 배달서구 가맹점은 대략 2천3백곳에 이른다.

 

배달음식점의 77%가 배달서구를 사용하는 것으로 4곳 중 3곳은 배달서구에 등록돼 있는 셈이다.

 

트렌드를 쫓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도 배달서구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12월 조례개정을 통해 실시 중인 쿠폰 이벤트가 대표적이다.
 
배달서구 첫 이용 구민에게 5천원 할인쿠폰을 지급하고, 결제가 마무리되면 결제 금액에 상관없이 5천원 할인쿠폰을 추가 제공한다.

 

이외에도 배달서구를 추천한 사람에게 지급하는 할인쿠폰, 한 달에 3~5회 주문 시 지급하는 로열티쿠폰, 배달서구 주문을 성실히 접수하는 가맹점에게 제공하는 캐시보너스 등 혜택과 재미를 두루 겸비한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다.

 

배달서구를 직접 경험해본 가맹점주들은 너도나도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높은 만족도를 표현하고 있다.

 

가맹점주들은 “코로나19로 인해 한숨이 늘어가던 참에 배달서구라는 좋은 플랫폼을 만나 큰 시름을 덜게 됐다”며 “배달서구로 주문하면 쿠폰이벤트와 별도로 결제액도 최대 22% 할인받을 수 있으니 더 많은 분들이 이용하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 8만 명이 넘는 구민이 1회 이상 이용할 만큼 배달서구는 서구 소상공인과 구민에게 꼭 필요한 배달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며 “1등 공공배달 앱의 위상에 걸맞게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 고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Seo-gu achieves KRW 10 billion in order value for “Delivery Seo-gu”, the nation's first public delivery app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Delivery Seo-gu, the nation's No. 1 public delivery service, achieved an order value of 10 billion won as the “first in the country”.

 

Delivery Seogu, first introduced in January of last year, overcame trial and error step by step, and since its official launch on May 1, it recorded 900 affiliated stores, 9,800 average orders, and 240 million won in order value only in the second quarter.

 

Driven by this momentum, in the third quarter, the number of affiliates recruited 1,300 locations, an average order number of 35,000, and an order amount of 900 million won, and in the fourth quarter afterwards, the affiliated store recruitment 2,000 locations, an average number of orders of 80,000 and an order value of 2.1 billion won. It continued a steep rise in the circle.

 

It is not just the number of orders that have increased.

 

By faithfully fulfilling the purpose of connecting small business owners more firmly, the average monthly order value of the delivery service merchants exceeded 1 million won, and practical effects were also experienced.

 

As such, the driving force for the strong growth of the delivery service is the mutual eum platform, which stands on the ‘payment amount of KRW 1 trillion’ and establishes a new foundation for local currency.
 
▲ Reliable members reaching 390,000 (population capable of issuing local currency) ▲High citizenship to overcome Corona 19 ▲Easy accessibility without requiring a separate membership ▲Securing a place that is sufficiently comparable to private delivery apps ▲ Each of the eum platforms has unique advantages, such as conducting various coupon events.

 

Based on this, Delivery Seo-gu is marketing to 390,000 members who use each other's sound.

This number alone exceeds the number of private delivery app members.
 
It is also incomparable in terms of cost and fees.

 

When using a private delivery app, the company name is naturally exposed to consumers by registering only as a delivery service merchant without paying a monthly average of 400,000 won, which is an average of 400,000 won per month for entry fees, marketing fees, and brokerage fees, and 4.8 million won per year.

 

The fact that Western small business owners need and actively use delivery services is also evident in the number of affiliates.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e number of store visitors decreased, but the delivery volume increased dramatically, and delivery restaurants increased significantly.

In the West too, delivery restaurants from 1552 at the beginning of last year have doubled last year, and about 3,000 are in operation.
 
As of January 10, there are approximately 2,300 stores in Seo-gu.

 

77% of delivery restaurants use delivery services, and 3 out of 4 are registered in delivery services.

 

Various ideas that follow the trend also contributed to revitalizing the delivery service.

 

A representative example is the coupon event that is being held through the amendment of the ordinance in December last year.
 

A 5,000 won discount coupon is provided to the residents who use the delivery service for the first time, and a 5,000 won discount coupon is provided after payment is completed, regardless of the amount paid.

 

In addition, we plan events that combine both benefits and fun, such as discount coupons paid to people who recommend delivery documents, loyalty coupons paid for orders 3 to 5 times a month, and cash bonuses provided to merchants who faithfully accept delivery order orders. Are doing.

 

The franchisees who have experienced the delivery service directly raise their thumbs up and express high satisfaction.

 

The franchisees said, “With Corona 19, my sighs increased, and I met a good platform called Delivery Seo-gu to relieve my troubles.” I hope you use this.”

 

Seo-gu mayor Lee Jae-hyun said, “Since more than 80,000 residents use it more than once, the delivery service has become a necessary delivery platform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residents in the West.” “Convenient and safe service will continue to be consistent with the status of the No. 1 public delivery app. We will do our best to upgrade the system so that it can be don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이재현 서구청장, 전국 1호 공공배달 앱,배달서구, 공공배달서비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