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올해 시민 곁에 언제나 힘이 되는 ‘든든한 부천’ 만든다.
일자리 창출, 대규모 개발사업, 문화의 산업화를 통해 희망으로 도약,사람 중심의 도시 조성, 스마트 미래도시 건설 등
기사입력: 2021/01/13 [15:0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올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시민 곁에 언제나 힘이 되는 ‘든든한 부천’으로 나아간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올 한해 ‘희망과 도약의 경제 활력도시, 사람 중심의 포용 도시, 삶이 행복한 스마트 안심 도시, 고르게 발전하는 환경도시’를 최우선 가치로 두고 시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 일자리 창출, 대규모 개발사업, 문화의 산업화로 도약하는 ‘경제 활력도시’

 

부천시는 2021년을 경제활력도시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일자리 창출, 5대 대규모 개발사업, 문화의 산업화’를 통해 조속히 지역 경제 충격을 극복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일자리 정책에 힘을 실어 경제 회복을 뒷받침하겠다는 각오다.

 

올해에는 방점을 두고 지역특화 일자리, 고용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한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비대면 마케팅 사업과 시설 현대화를 추진하고,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지원하는 정책자금은 전년대비 200% 이상 상향했다.

 

언택트 중심의 마케팅 활동 지원과 특례보증 지원금 2억원 확대 편성으로 튼튼한 중소기업을 육성한다.

 

5대 대규모 개발사업은 ‘미래 부천’을 이끄는 마중물 역할을 이어간다.

 

대장신도시는 2만세대 주택과 첨단산업기능을 갖춘 미래형 친환경 자족도시로 조성된다.

 

종합운동장 일원 부지는 트리플 역세권 입지에 1500세대의 친환경 주거단지와 함께 융복합 R&D시설, 복합문화·스포츠시설로 개발된다.

 

역곡 공공주택 사업은 5,500여 세대의 주택과 함께 풍부한 녹지축을 활용하여 스마트한 주거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오정 군부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신구도심간 균형발전을 도모한다.

 

숙원이었던 영상문화산업단지는 문화의 산업화의 선두주자로서 문화산업 핵심거점 영상콘텐츠 생산 메카로 발돋움한다.

 

영상문화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영상문화 콘텐츠, 게임, 장비 등의 제작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부천시는 웹툰융합센터부터 문화예술회관, 폴리스튜디오(영상물 사운드 제작 시설), 실감형콘텐츠 시민체험관, 뮤직플랫폼(음악창작 기반시설) 까지 다채로운 문화 인프라를 구축해 부천시 미래 성장의 한 축인 문화의 산업화 기반을 탄탄히 조성할 계획이다.

 

◇ 모두가 누리는 부천, 사람 중심의 ‘포용도시’

 

2021년에는 모든 시민이 전 생애주기에 걸쳐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부천형 사회안전망이 조성된다.

 

고도화된 부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과 다양해진 노인 일자리로 어르신의 행복한 노후를 지원한다.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충하고 아동 온종일 돌봄 체계를 구축해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쓴다.

 

장애인의 권익 신장과 생활 개선을 위해 장애인 회관과 인권센터를 운영한다.

 

일·가정 지원 지역 특성화 사업을 확대하고 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지원하며 시민이 체감하는 여성친화도시의 위상을 높인다.

 

신혼부부에게 주택을 공급하는 복사골 ZERO 주택사업과 다양한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으로 부천의 미래인 청년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눈다.

 

코로나19로 확대된 비대면 교육 환경 변화에는 부천시만의 방법으로 대응한다.

 

온라인 맞춤형 평생학습을 140개로 확대해 자기 주도적 시민학습권을 강화하고, 도서관은 비대면시대에 맞게 온라인 강의환경 구축과 디지털콘텐츠를 확대하여 디지털 융합형 도서관으로 구현해 나간다.

 

또한, 지난해 전면 시행한 주민자치회의 활성화를 다양하게 지원해 자치 분권을 실현하고 더욱 다양해진 소통 채널로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 사람을 위해 기술이 살아 움직이는 ‘스마트 안심 도시’

 

부천시는 더욱 진화한 스마트 혁신 기술로 고질적인 도시 문제의 실마리를 풀어낼 계획이다.

 

공유경제 플랫폼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은 도시 생활 속에서 나타나는 교통, 환경, 안전분야 등 시민과 밀접한 분야에 대한 도시문제를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해결해 나가게 된다.

 

앞으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고, 그동안 일궈낸 성과와 새로운 도전으로 도시개발지구를 채워나갈 계획이다.

 

지능형 교통시스템(ITS)을 도입하여 관내 163개 주요 교차로 신호 온라인화,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최적화된 신호 운영으로 교통흐름 향상이 기대된다.

 

스마트 주차시스템도 본격 가동해 시민 편의를 개선하고, 부천형 주차로봇 ‘나르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신산업은 고도화에 앞장선다.
 
부천시민이 안심하는 안전도시 구축에도 힘쓴다. 코로나19 감염병 방역 대응을 최우선 안전 정책으로 추진해 예방·진단·치료에 이르기까지 더 철저하고 꼼꼼하게 살핀다.

 

7,700여 대의 지능형 CCTV와 선별관제시스템은 365일 24시간 쉼 없이 부천시 곳곳을 비추며 시민의 안전을 보호한다.

 

인적·물적 인프라를 구축해 각종 자연·사회재난과 교통 안전관리 대응력을 높인다.

 

부천형 미세먼지 클린존 구축과 그린 모빌리티 확대로 미세먼지 없는 청정 부천을 조성한다.

 

◇ 일상 곳곳에 필요한 시설과 환경을 담아 고르게 발전하는 ‘환경도시’

 

부천시 곳곳에 꼭 필요한 생활기반시설과 변화하는 환경을 고르게 담는다.

 

4대 도시재생사업을 지속 추진해 활기가 가득한 원도심을 만들고, 아파트 같은 마을주차장 사업과 공영 주차장 확충으로 원도심 권역의 주차 문제를 해소한다.

 

올해 개통할 소사~대곡 복선 철도를 시작으로 GTX-B, 원종~홍대입구 광역철도, 제2경인선까지 사통팔달 광역 교통망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부천종합운동장역에는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해 수도권 서부지역 교통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2021년 부천시는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친환경 도시로 거듭난다. 부천 그린뉴딜센터, 도심 속 생태하천, 생활권 공원·녹지공간, 무장애 숲길, 테마식물원 등이 조성돼 누구나 가까이에서 녹색복지를 누릴 수 있다.

 

고도정수처리 시설과 스마트 관망관리시스템으로 부천시민에게 더욱 깨끗해진 물이 공급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코로나 확산 저지와 함께 민생을 지키고 지역 경제를 살리는 일에도 비장한 책임감으로 전력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로 힘겨운 시민들에게 더 희망을 드리는 부천, 시민 여러분께 더 힘이 되는 든든한 부천이 되기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cheon City, this year will create a ‘Reliable Bucheon’ that will always be helpful to the citizens.
Job creation,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leap forward with hope through industrialization of culture, people-centered city creation, smart future city construction, etc.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is year, the city of Bucheon will focus all of its capabilities to move forward to a “Reassuring Bucheon” that is always helpful to the citizens.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said that this year, “the city of economic vitality of hope and leap forward, a city of people-centered inclusiveness, a smart and safe city with a happy life, and an environment city that develops evenly” will be the top priority and unfold municipal administration.

 

◇ “Economic Vital City” that leaps toward job creation,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and cultural industrialization

 

Bucheon City is planning to overcome the regional economic shock as soon as possible through “job creation, five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and cultural industrialization” with 2021 as the first year of the leap forward as a city of economic vitality.

 

In particular, he is determined to support the economic recovery by empowering the job policy.

 

This year, with an emphasis on creating Bucheon-type jobs, we will support local-specific jobs and jobs tailored to the underprivileged.

 

In order to regain vitality in traditional markets and alleys, non-face-to-face marketing projects and facility modernization were promoted, and policy funds to support small business owners for management stability were raised by more than 20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e foster strong SMEs by supporting marketing activities centered on untact and expanding support for special guarantees of KRW 200 million.

 

The five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will continue to serve as a pick-up for the “future Bucheon”.

 

The Daejang New City will be built into a futuristic eco-friendly self-sufficient city with 20,000 households and high-tech industrial functions.

 

The area around the sports complex will be developed as an eco-friendly residential complex with 1500 households in the triple station area, as well as a convergence R&D facility and a complex cultural and sports facility.

 

The Yeokgok Public Housing Project is planned to be built into a smart residential complex by utilizing abundant green areas along with houses of 5,500 households.

 

Promote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the new and old urban centers through the Ojeong military unit's urban regeneration project.

 

As a leader in the industrialization of culture, the long-awaited visual cultural industrial complex will become a mecca for the production of visual contents, the core base of the cultural industry.

 

It plans to attract companies related to video culture and realize a one-stop service from production to distribution of video culture content, games, and equipment.

 

Bucheon City has built a variety of cultural infrastructures from the Webtoon Convergence Center, Culture and Arts Center, Police Studio (video and sound production facility), immersive content citizen experience center, and music platform (music creation infrastructure) to lay the foundation for industrialization of culture, one of the pillars of future growth in Bucheon City. We plan to make it solid.

 

◇ Bucheon that everyone enjoys, a people-centered'inclusive city'

 

In 2021, a tighter Bucheon-type social safety net will be created so that all citizens can live with peace of mind throughout their entire life cycle.

 

We support the elderly's happy retirement through advanced Bucheon-type community care and diversified jobs for the elderly.

 

By expanding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and establishing an all-day care system for children, we strive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parents can raise their children with confidence.

 

The Center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Human Rights Centers are operated to enhance the rights and interests of the disabled and improve their lives.

 

Expand local specialization projects for work and family support, provide jobs to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raise the status of a women-friendly city that citizens experience.

 

We share the difficulties of young people, the future of Bucheon, through the Bosaenggol ZERO housing project, which supplies housing to newlyweds, and various job support programs.

 

It responds to the change in the non-face-to-face education environment that has expanded due to Corona 19 in Bucheon City's own method.

 

By expanding the online customized lifelong learning to 140, the right to self-directed citizen learning will be strengthened, and the library will be implemented as a digital convergence library by establishing an online lecture environment and expanding digital contents to suit the non-face-to-face era.

 

In addition, various support for revitalization of residents' councils, which was implemented last year, realizes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and listens to the voices of citizens through more diversified communication channels.

 

◇ A “smart safe city” where technology comes alive for people

 

Bucheon City plans to solve the clues of the chronic urban problem with more advanced smart innovation technology.

 

The Smart City Challenge project using the sharing economy platform will solve urban problems in areas close to citizens such as traffic, environment, and safety that appear in urban life using advance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In the future, we plan to implement a sustainable smart city and fill the urban development district with the achievements we have achieved and new challenges.

 

It is expected to improve traffic flow through the introduction of th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 to bring the signals of 163 major intersections in the building online and to operate the optimized signals through big data analysis.

 

The smart parking system is also in full-scale operation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citizens, and a new industry that will lead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long with the Bucheon-type parking robot'Narca' is taking the lead in upgrading.
 
We will also strive to build a safe city where Bucheon citizens can feel safe. By promoting the quarantine response to the Corona 19 infectious disease as the top priority safety policy, we will look more thoroughly and thoroughly from prevention, diagnosis, and treatment.

 

More than 7,700 intelligent CCTVs and selection control systems protect the safety of citizens by constantly illuminating Bucheon City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Build human and material infrastructure to improve response to various natural and social disasters and traffic safety management.

 

We will create a clean Bucheon without fine dust by building a Bucheon-type fine dust clean zone and expanding green mobility.

 

◇ “Environmental City” that develops evenly with facilities and environments necessary for everyday life

 

It evenly contains the living infrastructure and changing environment necessary for various parts of Bucheon city.

 

The four major urban regeneration projects will be continuously promoted to create a vibrant original city center, and the parking problem in the original city center will be solved by expanding public parking lots and village parking lots such as apartments.

 

Starting with the Sosa-Daegok double-track railway, which will open this year, the GTX-B, Wonjong-Hongik University entrance metropolitan railway, and the 2nd Gyeongin Line will accelerate the establishment of a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establish a complex transfer center at Bucheon Sports Complex Station to make it a transportation hub in the we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In 2021, Bucheon City will be reborn as an eco-friendly city where humans and nature coexist in harmony. The Bucheon Green New Deal Center, an ecological river in the city center, a living area park and green space, a barrier-free forest road, and a theme botanical garden have been created so that anyone can enjoy green welfare close by.

 

Purified water is supplied to Bucheon citizens with advanced water treatment facilities and smart pipe network management system.

 

Bucheon Mayor Jang Deok-cheon said, “We will do our best with a tremendous sense of responsibility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protect the lives of the people, and save the local economy.” I will run harder to becom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장덕천 부천시장,부천형 일자리 창출,부천형 지역사회 통합돌봄,지능형 교통시스템(I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