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시, 디지털 무역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 추진
수출 중소기업 40개 선정, 교육비·신규 채용 시 인건비 지원
기사입력: 2021/01/13 [14:5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수출 중소기업들이 무역 전문인력을 확보 할 수 있도록 ‘2021년 디지털 무역 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정보통신기술 발전 및 코로나19를 계기로 세계 무역의 온라인비대면 경제가 확산되고 있고, 최근에는 디지털 역량이 글로벌 시장에서 핵심 경쟁요소로 대두되는 등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무역 분야에서도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중소기업의 경우는 이러한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에 대응할 무역 분야의 수출 전문 인력과 디지털 역량은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인천시는 수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하여 행정안전부 주관‘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공모 신청하여 국시비 총 사업비 8억2천만을 확보했다.

 

인천시는 관내 수출 중소기업 40개사를 선정하여 디지털 무역 업무 등으로 지역 청년을 신규 채용 할 경우 기업 부담금 10%를 포함해 연 2,400만원 범위 내에서 최대 24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무역협회 등에서 실시하는 무역 분야 전문교육을 제공(교육비)하고, 3년차에 해당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되는 청년에게는 별도의 지원금도 제공할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인천광역시 중소기업 원스톱맞춤형서비스(비즈오케이)에서 확인 접수하면 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시 산업진흥과 또는 인천상공회의소 기업진흥실로 문의하면 된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지만 2021년에는 우리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찾아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시도 각종 수출 지원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promotes digital trade expert training support project
Selected as 40 export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training expenses and labor cost support for new recruitment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 is promoting the “2021 Digital Trade Professional Training Support Project” so that export SMEs can secure trade experts.

 

With the development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and Corona 19, the online-non-face-to-face economy of global trade is spreading, and recently, digital capabilities have emerged as a key competitive factor in the global market. have.

 

However, in the case of SMEs, export experts and digital capabilities in the trade field to respond to such changes in the global trade environment are insufficient.

 

Accordingly, the city of Incheon secured a total project cost of 820 million national and municipal expenses by applying for a public offering to the “2021 Regional-led Youth Job Projec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o support small and medium-sized exports.

 

Incheon city will select 40 small and medium-sized export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and will support labor costs for up to 24 months, up to 24 million won per year, including 10% of corporate contributions, in case of newly hiring local youth through digital trade business.

 

In addition, it will provide specialized training in the field of trade (education costs) conducted by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and additional subsidies will be provided to young people who are employed as regular workers in the company in their third year.

 

Companies wishing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can check and apply at Incheon Small and Medium Business One-Stop Customized Service (Biz OK), and for other details, contact the Industrial Promotion Division of Incheon City or the Corporate Promotion Office of the Inche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Nam-ju Lee, head of the Industrial Promotion Division, said, “Everyone is in a difficult situation with Corona 19, but in 2021,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various export support projects in an attempt so that Korean SMEs can take a leap forward in search of new opportuniti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디지털 무역 전문인력 양성,중소기업 원스톱맞춤형서비스,비즈오케이,무역 전문인력,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