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서구, 올해는 ‘약속 완성의 해’ 클린서구 정책 결실 맺는다.
자원순환 선도도시, 녹색도시 서구, 스마트에코시티 구현 등
기사입력: 2021/01/12 [15:0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약속 완성의 해' 클린서구 정책 결실 맺는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쓰레기 문제는 서구 제일의 민생 현안 사항이며, 가장 역점을 두고 해결할 현안이다.

 

올해는 ‘클린서구’ 정책의 결실을 맺는 데 정진하겠다.” 지난 4일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환경전문가’ 이재현 서구청장이 밝힌 첫 번째 포부다.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2021년 한 해, 기존에 안고 있던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감량과 재활용을 중심의 자원순환 선도도시, 푸른하늘이 일상이 되는 서구, 후손에게 물려줄 녹색도시, 자연과 혁신 기술의 만남 ‘스마트에코시티’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2021년은 ‘클린서구’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자 한다.

 

◇감량·재활용을 중심으로 자원순환 선도도시 만든다

 

우선, 새해엔 감량과 재활용을 중심으로 구민과 함께하는 ‘클린서구’를 조성한다.

 

생활 쓰레기의 신속한 수거를 위해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신규 업체 진입을 허용하고 수집 구역을 5권역으로 세분화하며, 생활폐기물 운반차량 GPS 설치(폐기물 발생략 빅데이터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수거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재활용품 수거 횟수 또한 주2회에서 주3회로 확대한다.
 
지난해부터 추진한 ‘환경사랑 실천운동’을 계속해 생활폐기물 및 음식물 폐기물에 발생량을 줄여나간다.

 

또, 인천 최초로 진행 중인 재활용 전용 봉투 제작 보급 및 배출실명제 시행과 클린하우스를 추가 설치해 재활용 수거량을 지난해 대비 20%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기본 목표로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과 친환경 폐기물 관리 선진화 정책으로 전국에서 가장 앞서 나가는 자원순환 선도도시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서구는 ‘자원순환 선도형 순환경제 커뮤니티 구축사업’을 제안해 지난 12월 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여기에 ‘자원순환 선도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용역’과 ‘자원순환 주민참여단’ 출범을 통해 환경성과 주민수용성이 중심이 되는 선진화 정책을 추진하여 자원순환 선도도시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 푸른 하늘이 일상이 되는, 후손에게 물려줄 녹색도시 서구

 

서구는 그동안 악취와 미세먼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악취 민원이 획기적으로 감소하는 성과를 보였다.

 

전국 최초 IoT 기반 ‘악취·미세먼지 통합 관제센터’를 활용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실시간 대기측정 차량을 운영해 문제해결의 기반을 더 공고히 한다.
 
서구만의 ‘방지시설 IoT 실시간 관리시스템’ 및 스마트 드론 기술을 활용한 대기환경감시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에 더해, 대기·악취 기술진단 및 방지시설 보조금 54억을 지원해 오염물질 저감 효과를 극대화하고, 오염물질 저감 민관공동 기술연구를 통해 기존의 단속과 규제 위주의 환경정책에서 벗어나 민관이 협력하는 사전 예방 차원의 능동적 정책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착공한 석남완충녹지 도시바람길 숲을 포함하여 원신근린공원, 검단17호 근린공원을 조성해 공원녹지를 확충한다.

 

1인당 녹지 총량을 기존의 6.3㎡에서 7.5㎡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유아숲체험원은 검단권역, 청라권역에 각각 1곳씩 조성하고 2023년까지 모두 11곳을 조성한다.
 
201919년부터 추진한 ‘서로이음길’ 사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올해 원적산, 세어도, 호봉산, 천마산, 청라노을길을 모두 마무리해 총 11코스 조성을 완성한다.

 

서구의 4대 하천복원사업도 수질을 5등급에서 3등급 이상으로 개선하고 하천별로 테마를 담아 생태하천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 자연과 혁신 기술의 만남 ‘스마트에코시티’ 구현

 

서구는 지난 해 ‘스마트에코시티추진단’을 신설하고 인천 최초로 총괄·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하고 스마트에코건축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스마트에코시티’ 조성의 초석을 다졌다.

올해부터 스마트에코 종합계획 및 공간환경 전략 수립을 통해 스마트에코시티 구현에 다가가고자 한다.
 
경서3구역 도시개발사업으로 제거되는 느티나무를 재활용해 사업구간 공원부지에 ‘경서3구역 걷고 싶은 느티나무 300숲길’을 만들고 특히, 서구는 ‘걷고 자전거 타고 싶은 도시’를 목표로 자전거도로를 통해 아라뱃길과 청라국제도시역, 청라를 생태적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4차산업 시대를 맞아 서구 전 지역에 무료와이파이를 구축하고, 환경·생태하천·산림 등 공공분야에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하는 ‘스마트패트롤 사업’도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환경 이슈가 많은 서구에서 예방 중심의 정책을 통해 환경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며, ”2021년은 제시했던 정책의 효과가 하나둘씩 보여지는 ‘약속 완성의 해’로 구민에게 ‘행복’으로 보답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Seo-gu, this year, the Clean Seo-gu policy will bear fruit.
Leading resource circulation city, green city, Seo-gu, smart eco-city, etc.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garbage issue is the number one issue for public welfare in the West, and it is the issue to be addressed with the most emphasis.

 

This year, I will devote myself to bringing about the fruits of the “Clean SEO” policy.” This is the first aspiration announced at the New Year's meeting held on the 4th of the year as “Environmental Expert” Lee Jae-hyun, head of Seo-gu.
 
Incheon Seo-gu (Gu Mayor Lee Jae-hyun) is a leading city in resource circulation focusing on weight reduction and recycling, solving existing environmental problems in 2021, Seo-gu where the blue sky becomes a daily life, green city to pass on to future generations, nature and innovation. We presented the blueprint for'Smart Eco City', the meeting of technology.

 

In 2021, we want to take one step closer to the'Clean Seo-gu'.

 

◇Creating a leading city for resource circulation with a focus on reduction and recycling

 

First of all, in the new year, we will create a “Clean Seo-gu,” focusing on weight reduction and recycling.

 

For the rapid collection of household waste, the company plans to allow the entry of new companies to collect and transport household waste, divide the collection area into five zones, and reinforce the efficient collection system through the installation of GPS for household waste transport vehicles (establishing big data for waste generation).

 

In addition, the number of recycled products will be expanded from twice a week to three times a week.
 
By continuing the “Environmental Love Movement,” which has been promoted since last year, we will reduce the amount of household waste and food waste.

 

In addition, it plans to increase the amount of recycled collection by 20% compared to last year by implementing Incheon's first recycling-only bag manufacturing and distributing real-name system and installing an additional clean house.
 
In addition, with the basic goal of the end of the metropolitan area landfill in 2025, it is a plan to move forward as a leading city in resource circulation, which is the most advanced in the country with the principle of waste generation site treatment and advanced eco-friendly waste management policies.
 
Seo-gu proposed a “resource circulation leading circular economy community building project” and was selected as a “smart green city” contest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December.

 

In addition, we plan to build a leading city for resource circulation by implementing an advanced policy centered on environmental performance and resident acceptance through the launch of the “Research Service for the Development of an Integrated Plan for Establishing a Leading City for Resource Recycling” and the launch of the “Resource Recycling Citizen Participation Group”.

 

◇ Seo-gu, a green city to pass on to future generations, where blue skies become daily life

 

In the meantime, complaints about odors have dramatically decreased through systematic management of odors and fine dust.

 

The nation's first IoT-based “Odor and Fine Dust Integrated Control Center” will be used to further solidify the basis for problem solving by operating real-time monitoring and real-time air measurement vehicles.
 
We will build an atmospheric environment monitoring system using Seo-gu's unique “prevention facility IoT real-time management system” and smart drone technology.

 

In addition, 5.4 billion won in air and odor technology diagnosis and prevention facility subsidies is provided to maximize the effect of pollutant reduction, and through joint public-private technology research on pollutant reduction, it is possible to prevent public-private partnerships from escaping from existing enforcement and regulatory-oriented environmental policies. It is a plan to change the paradigm with active policies of the dimension.
 
Wonshin Neighborhood Park and Geomdan No. 17 Neighborhood Park, including the Seoknam Buffered Greenery, which started last year, will be expanded.

 

The plan is to expand the total amount of green space per person from 6.3㎡ to 7.5㎡.

In addition, there will be one child forest experience center in which children can play, each in Geomdan and Cheongna, and 11 by 2023.
 
The'Mutual Eum-gil' project, which has been promoted since 2019, is also progressing smoothly.

 

Wonjeoksan, Seeodo, Hobongsan, Cheonmasan, and Cheongnanoeul-gil are all completed this year to complete a total of 11 courses.

 

The West's four major river restoration projects also plan to improve water quality from grade 5 to grade 3 or higher, and transform into an ecological river with the theme of each river.
 
◇ Realization of'Smart Eco City', where nature meets innovative technology

 

Seo-gu established the'Smart Eco City Promotion Team' last year, introduced the general and public architect system for the first time in Incheon, and established the Smart Eco Architecture Guidelines, laying the foundation for the creation of a'Smart Eco City'.

 

Starting from this year, we plan to approach the realization of smart eco-city by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smart eco plan and a spatial environment strategy.
 
Zelkova trees removed by the Gyeongseo District 3 urban development project were recycled to create the'Gyeongseo District 3 Zelkova Tree 300 Forest Road' on the park site, and in particular, Seo-gu aims to become a'city where you want to walk and ride bicycles' through bicycle paths. It is planned to ecologically connect Ara Waterway, Cheongna International City Station, and Cheongna.
 
In addition,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y, free Wi-Fi will be established in all parts of the West, and the nation's first “smart patrol project” will be actively promoted in public sectors such as environment, ecological rivers, and forests.

 

Seo-gu mayor Lee Jae-hyun said, “The environment is gradually improving through prevention-oriented policies in the West, where there are many environmental issues.” “2021 is the year of fulfilling the promise, in which the effects of the proposed policies are shown one by one. It will be a year to repay with'.'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현 서구청장, 약속 완성의 해, 클린서구 정책, 자원순환 선도도시, 녹색도시 서구, 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