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천시, 원미지역 마을정원 및 성주산 둥지 유아숲체험 조성
기사입력: 2021/01/12 [14:5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천시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조성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천시가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조성 사업’을 통해 원미부흥시장 고객지원센터 등 14개소에 마을정원을 조성했다.

 

주민참여형 마을정원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원미지역의 부족한 녹지 공간을 개선하고 친환경 정주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녹색지붕’, ‘내 집 앞 골목정원’ 두 가지로 나누어 진행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개소당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하며 세부사업별로 0~20%의 자부담금액이 발생한다.

 

‘녹색지붕’은 단독·다세대 주택의 옥상에 정원과 휴게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내 집 앞 골목정원’은 노후 담장과 대문을 철거한 후 화단을 조성하거나 사유지 내 이면도로와 접한 자투리 공간에 플랜트박스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방치된 낙후되고 삭막한 골목에 푸른 사철나무와 밝은 화단이 조성되면서 생활쓰레기 불법 배출이 눈에 띄게 감소하고 쾌적한 골목 환경이 만들어졌다.

 

또한, 낡고 방치된 담장 철거로 보행 안전 위협을 해소하며 사업 신청자와 인근 지역주민의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원미부흥시장 상인회 성상권 회장은 “시장이용객,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휴게공간이 생겨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규호 도시재생과장은 “2022년 12월까지 30개소 이상 추가 조성을 목표로 추진중”이라며, “사업에 관심있는 원미도시재생지역 주민은 누구든지 사업 참여의 기회가 열려있으니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전했다.

 

▲ 부천시 성주산 둥지 유아숲체험원 조성     © 박상도 기자

이와 함께 부천시가 유아들이 맘껏 뛰어놀고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성주산 둥지 유아숲체험원을 조성했다.

 

유아숲체험원은 아이들이 숲에서 맘껏 뛰놀며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고 자연과 교감하는 놀이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공간이다.

 

부천시는 서울신학대학교와의 지속적인 토지 무상 활용 협약을 통해 소사본동 산 87-3일대의 부지를 확보했다.

 

또한, 지역 도의원 등의 노력으로 도비 2억 원을 확보해 이 부지에 놀이시설과 휴게시설로 꾸몄다.

 

조성시설은 트리하우스, 인디언집, 둥지교실, 생태관찰숲, 통나무 건너기, 참새방앗간, 곤충호텔 등이다.

 

산림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지형을 이용해 안전하고 자연 친화적이다.

 

다양한 놀이·체험활동으로 유아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증진에 이바지하고, 자연친화적 정서 함양과 전인적 성장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의 실내·외 활동이 급격히 줄어든 요즘, 유아숲체험원 조성으로 유아들이 정신적·신체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는 성주산 둥지 유아숲체험원을 누구나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 관리와 방역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cheon City, Wonmi area village garden and Seongjusan nest infant forest experience creati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rough the “Resident Participation-Type Village Garden Creation Project,” which Bucheon City promoted as part of the Gyeonggi-do-style urban regeneration project, village gardens were built in 14 locations including the Wonmi Revival Market Customer Support Center.

 

The resident-participatory village garden construction project is a project divided into two types: a green roof and an alley garden in front of my house in order to improve the insufficient green space in the Won-mi region from 2019 to 2022 and establish an eco-friendly settlement environment.

 

The project supports up to 20 million won per site, and 0-20% of self-pay amount is incurred for each detailed project.

 

The “green roof” is a project to create a garden and a rest space on the roof of a single-family or multi-family house.

 

The'Alley Garden in Front of My House' is a project to build a flower bed after removing old fences and gates, or to install a plant box in a scrap space facing the back road in a private property.

 

As green trees and bright flower beds were created in neglected and desolate alleys, illegal discharge of household waste was remarkably reduced and a pleasant alley environment was created.

 

In addition, the demolition of old and neglected fences eliminates the threat of pedestrian safety, and positive evaluations of project applicants and local residents are continuing.

 

Sang-Kwon Sung, chairman of the Wonmi Revival Mayor Merchant Association, said, "We are satisfied with the creation of an eco-friendly rest area that can be used by market users and residents."

 

Gyu-ho Lee, head of the Urban Regeneration Section, said, “We are pursuing with the goal of creating more than 30 additional sites by December 2022.” “Anyone interested in the project is open to th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He said.

 

Along with this, Bucheon City created the Seongjusan Nest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so that children can play as much as they want and communicate with nature.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is a space for children to play in the forest, experience various functions of the forest, and provide opportunities for play and education to communicate with nature.

 

Bucheon City secured the site for the 87-3 area of ​​Sosabon-dong through an agreement with Seoul Theological University for continuous land use.

 

In addition, with the efforts of local provincial councilors, it secured 200 million won to make this site as an amusement facility and a rest facility.

 

The facilities are tree house, Indian house, nest class, ecology observation forest, log crossing, sparrow mill, insect hotel, etc.

 

It is safe and nature-friendly by minimizing forest damage and using natural terrain.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children's imagination and creativity through various play and experience activities, and to support the cultivation of nature-friendly emotions and holistic growth.

 

An official from Bucheon City said, "These days, when children's indoor and outdoor activities have rapidly decreased due to Corona 19, we hope that the creation of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will be an opportunity for children to grow mentally and physically."

 

Meanwhile, Bucheon City is planning to do its best in facility management and quarantine so that anyone can safely use the Seongjusan Nest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원미지역 마을정원, 성주산 둥지 유아숲체험,주민참여형 마을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