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평화도서 4종 발간
남북교류 평화백서, 일러스트북 ,스토리텔링북, 평화자산 기초조사 보고서 등 남북교류협력 성과 및 평화자산 집대성
기사입력: 2021/01/12 [14:4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평화도서 4종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남북교류 평화백서 와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등 4종의 평화도서를 발간했다.

 

평화도서는 남북교류 평화백서와 ‘일러스트북 인천, 통일을 그리다’,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 ‘평화자산 기초조사 보고서’로 인천문화재단에서 조사와 제작을 담당했다.

 

남북교류 평화백서에는 2004년부터 본격화된 인천의 남북교류사업을 분야별로 살펴본 내용과 남북교류사업의 성과와 한계 및 향후 추진 방향, 인천에서 북측과 체결한 각종 협정서, 행사 사진 등을 담았다.

 

일러스트북 인천, 통일을 그리다는 인천에서 진행한 주요 남북교류사업의 내용을 알아보기 쉬운 그림으로 만들어 이해를 돕는다.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는 소설가 등의 문학 작가 4인과 미술작가 4인이 주제별로 협업하여 분단과 이산, 백령도 거타지 설화의 재해석 등으로 인천에서만 가능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평화자산 기초조사 보고서는 스토리텔링북의 기초가 된 인천의 평화자산을 조사하여 소개한 책으로, 인천과 북한 개성, 황해도 등 인접 지역에서 공유하는 각종 민속, 기념물, 항로 등을 망라했다.

 

이외 남북이 공유하는 한글 점자의 창안자인 강화 교동 출신 송암 박두성 선생과 같은 인물들도 소개되어 있다.

 

이 책들은 그간 인천이 남북교류와 평화를 위해 지속해온 노력들과 인천이 간직해온 공유의 생태, 역사, 문화자산을 집대성함으로써 화해와 평화의 정신을 이어가고 민족의 동질성을 되찾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평화도서 4종은 앞으로 평화자산 조사와 연구 및 교육,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협업 기초로, 그리고 다양한 평화 교육프로그램과 대시민 평화 사업의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 남북을 잇다, 평화가 있다는 2021년 2, 3권이 후속으로 제작되어 더 많은 인천의 평화자산을 대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이용헌 인천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은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일러스트, 그래픽 등을 최대한 활용했으며, 글․그림 작가분들과 함께 준비하여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발간 취지에 맞게 많은 곳에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publishes 4 kinds of peace books
Inter-Korean exchanges, peace white paper, illustration book, storytelling book, and peace asset basic survey report, etc.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city of Incheon has published four kinds of peace books, including the Peace White Paper on Inter-Korean Exchanges and the Peace City Incheon Storytelling: Connecting the South and North, and There is Peace.

 

The Peace Book has been researched and produced by the Incheon Cultural Foundation as a peace white paper for inter-Korean exchanges,'Illustration Book Incheon, Drawing Unification', Peace City Incheon Storytelling: Connecting South and North Korea, There is Peace', and'Peace Asset Basic Research Report'. Was in charge.

 

The Inter-Korean Exchange Peace White Paper contains details of Incheon's inter-Korean exchange project, which began in earnest since 2004, by field, the achievements, limitations, and future directions of the inter-Korean exchange project, various agreements signed with the North in Incheon, and photos of events.

 

Illustrated Book Incheon, To help understand the contents of major inter-Korean exchange projects conducted in Incheon, which are drawing on unification, by making easy-to-recognize pictures.

 

Peace City Incheon Storytelling: Four literary writers, such as a novelist that connects North and South, and there is peace, and four art writers collaborated by subject to create a new story that is only possible in Incheon through division, separation, and reinterpretation of the legend of Baengnyeongdo's Geotaji.

 

The Peace Assets Basic Survey Report is a book that investigates and introduces the peace assets of Incheon, the basis of the storytelling book, and covers various folklore, monuments, and routes shared by neighboring regions such as Incheon, North Korea, Kaesong, and Hwanghae Province.

 

Other figures are introduced, such as Songam Park Doo-sung, from Gyo-dong, Ganghwa, the creator of the Korean Braille shared by the two Koreas.

 

These books have the meaning of continuing the spirit of reconciliation and peace and regaining the homogeneity of the nation by compile the efforts that Incheon has continued for inter-Korean exchanges and peace and the shared ecology, history and cultural assets that Incheon has cherished.

 

The four peace books will be used as a basis for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such as investigation of peace assets, research and education, and culture and arts, as well as materials for various peace education programs and peace projects.

 

In addition, the Peace City Incheon Storytelling: Connecting the North and South, and the second and third volumes in 2021, which say that there is peace, will be produced as a follow-up to promote Incheon's more peaceful assets inside and outside the country.

 

Lee Yong-heon, director of inter-Korean exchange and cooperation in Incheon City, said, “I made full use of illustrations and graphics to improve readability, and prepared a book together with writers and drawing writers to make a book that anyone could easily access.” I hope it will be used in plac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평화도서,남북교류 평화백서,평화도시 인천 스토리텔링,일러스트북 인천, 통일을 그리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