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시민안전보험 보장금액 상향 보장항목도 확대
최대 보험료 상향 및 보장항목 8개에서 10개로 확대
기사입력: 2021/01/12 [14:4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지난 2019년 광역시 최초로 시행한 시민안전보험의 최대 보험금이 1,500만원으로 상향되고 보장항목도 확대된다.

 

인천시는 새해부터 시민안전보험의 후유장해 보장금액을 지속적인 치료비를 고려해 최대 1,000만원에서 1,500만원으로 상향하고, 보장항목에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항목을 추가했다.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직접 보험사와 계약하고 비용을 부담해 각종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 사고, 대중교통 사고, 강도피해, 스쿨존 교통사고 등으로 후유장해를 입거나 사망한 시민에게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보장항목은 기존에는 자연재해 사망, 폭발, 화재, 붕괴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대중교통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강도 상해 사망 및 후유장해,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의 8개 항목이었으나 2021년에는 전세버스 이용 중 상해 사망 및 후유장애 등 2개 항목을 추가해 10개 항목으로 확대했다.

 

보험금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사고일부터 3년 이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청구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또는 안전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상범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시민안전보험은 재난이나 사고 발생으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라며 “올해도 시민을 위한 최상의 복지, 안전한 인천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 시민안전보험은 민선7기 들어 추진된 시민 안전을 위한 사업 중 하나로, 시행 첫 해인 2019년에 화재 사망자 유족에게 1,000만원이 지급되는 등 2020년까지 총 54건에 걸쳐 3억3,800만원의 보험금이 시민들에게 지급됐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Increases the Citizen Safety Insurance Coverage and Expands the Guaranteed Items
Increased the maximum premium and expanded from 8 to 10 covered item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maximum insurance amount for citizen safety insurance, which Incheon city first implemented in 2019, will be raised to 15 million won, and the insurance items will be expanded.

 

From the new year, the city of Incheon increased the amount of damages covered by citizen safety insurance from a maximum of KRW 10 million to KRW 15 million in consideration of ongoing treatment costs, and added the category of injuries and deaths during the use of chartered buses to the insurance items.

 

Citizen safety insurance is an insurance company for citizens who have suffered damage or died in various natural disasters, deaths, explosions, fires, collapses, accidents, public transportation accidents, robbery damage, school zone traffic accidents, etc. It is a system that pays insurance money through.
  
In the past, there were 8 items covered, including death from natural disasters, explosions, fires, collapse injuries, deaths and aftereffects, injuries while using public transportation, deaths and aftereffects in public transportation, robbery injuries, deaths and injuries, and school zone traffic accident injuries. In 2012, the number of items was expanded to 10 by adding two items, including injuries and deaths while using chartered buses and aftereffects.

 

In the event of an accident that falls under the insurance coverage category, insurance benefits can be received by requesting the Korea Local Financial Mutual Aid within 3 years from the date of the accident.

 

For other details, please contact the Korea Local Financial Mutual Aid Association or the Safety Policy Division.

 

City Citizen Safety Headquarters Director Sang-beom Lee said, “Citizen safety insurance is a system that supports minimum life stability for citizens affected by disasters or accidents,” and said, “We will do our best to build the best welfare and safe Incheon for citizens this year.” said.

 

On the other hand, Incheon City Citizen Safety Insurance is one of the projects for citizen safety that was promoted in the 7th period of the civil election.In 2019, the first year of its implementation, 10 million won was paid to the survivors of the fire deaths, covering a total of 54 cases by 2020. Insurance money was paid to citizen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시민안전보험,보장금액,보험금 보장항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