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올해 다양한 청년 정책 확대 시행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구직활동비 카드 등 청년 취업 적극 지원
기사입력: 2021/01/08 [14:0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새해에도 청년들이 자신의 꿈을 찾고 경력개발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으로 돕는 다양한 정책을 확대 시행한다.

 

인천의 청년 인구(만19세~39세)는 전체 인구의 28.5%이며(839,258명), 코로나19 고용 위기 속에서도 2020년 3분기 인천의 청년고용률은 46.9%로 전국 1위로, 2017년 4분기부터 12분기(2017.4분기~2020.3분기) 연속 특․광역시 1위를 달리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도 청년들의 구직과 취업을 실질적으로 돕는 사업, 우리 지역에 비중이 높은 중소기업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고, 청년들이 만족감을 갖고 오래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해 청년 일자리 마련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지난해 수립된 ‘인천시 청년정책 기본계획(2020~2024년)’에 따라 “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청년 행복 1위 도시, 인천”을 목표로, 청년들의 삶에 대한 포괄적 지원 사업을 추진해 청년들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우선 청년에게 적합한 지역일자리 발굴로 ‘기업에게는 청년인력을 지원하고, 청년에게는 인센티브 등을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을 2021년도에는 확대하여 22개 사업(시 8, 군구 14), 750명의 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는 고용환경에 대비할 수 있도록 스마트 혁신기업, 지식재산(IP) 기반 디지털 혁신, 마이스업체 청년인턴십 등 포스트 코로나 대응형 7개 사업(시3, 구 4)을 신규 발굴해청년에게 전문적인 직무교육과 일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천 중소·제조기업에 재직 중인 만18∼34세 청년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드림포인트 지원 대상이 만 39세까지 확대된다.

 

인천e음카드 포인트로 30만원 씩 지급, 1인당 최대 120만원을 받을 수 있으며 올해 지원 규모는 약 1,000명이다.

 

구직 청년 면접용 정장 대여비 지원(1회당 5만원) 대상도 만18∼39세로 확대되며 이에 연간 1인당 3회까지 대여 가능하며 대여를 원하는 청년은 인천청년일자리포털 가입·신청 후 이용이 가능하다.

 

특히, 청년 면접용 정장 대여는 사업이 시행된 2018년 2월부터 2020년까지 5,300여명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인천의 대표 청년 지원 사업이다.

 

드림체크카드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취업 청년에게 실질적인 취업활동비를 지원하기 위해 2019년 도입한 사업으로, 매달 50만원씩 6개월간 총 300만원을 지급하며 구직활동과 관련된 직·간접비에 사용이 가능하다.

 

올해 고용노동부에서 새롭게 시행되는 ‘국민취업지원제도’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취업 사각지대에 있는 미취업청년 300명(4-5월 중 모집공고 예정)을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민선7기에 신설된 드림 For 청년통장은 근로자가 매월 10만원씩 3년을 저축하면 본인저축액 360만원에 시에서 640만원을 지원해 1천만 원의 목돈마련이 가능하도록 생애 1회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자는 인천 소재 중소·중견 제조기업 및 지식서비스 산업에 2년 이상 재직하고 있는 연봉 2,800만원 이하 청년으로, 지난해 450명이 신규로 선정되어 현재 지원을 받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고 있는 근로청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지원인원을 확대해 신규로 600명(2월 중 모집공고 예정)을 모집할 예정이다.

 

청년고용 우수기업을 대상으로 직원휴게실, 화장실 등 근로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은, 기업과 청년 근로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인천시의 대표 사업이다.

 

최근 3년간(2018~2020년) 기업 142개사가 직원을 위한 복지시설을 갖췄고, 올해도 11억을 투입해 추진할 계획이다.

 

권영현 시 청년정책과장은 “모두 힘든 상황이지만 청년들이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청년 취업 디딤돌 및 청년이 필요로 하는 부분 맞춤형 지원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expands various youth policies this year
Active support for youth employment such as local-led youth jobs and job search fee card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Incheon City is expanding various policies to help

 

young people find their dreams and develop careers in the new year.

 

Incheon's youth population (aged 19 to 39) is 28.5% of the total population (839,258), and even in the midst of the COVID-19 employment crisis, Incheon's youth employment rate in the third quarter of 2020 was 46.9%, ranking first in the country, starting from the fourth quarter of 2017. It is ranked No. 1 in special and metropolitan cities in the 12th quarter (2017.4Q~2020.3Q).

 

This year, Incheon City is committed to providing youth jobs by pursuing a project that substantially helps young people find and find employment, improves the working environ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 a high proportion in the region, and supports young people to work long hours with satisfaction. I plan to do it.

 

In accordance with the'Incheon City Youth Policy Basic Plan (2020-2024)' established last year, we promoted a comprehensive support project for the lives of young people with the goal of “Incheon, the No. 1 city for youth happiness that supports youth's challenges” It is a plan to improve the quality of the product.

 

First of all, by discovering suitable local jobs for young people, the regional-led youth job program that'supports young people for companies and provides incentives for young people' was expanded in 2021 to 22 projects (8 cities, 14 counties), 750 jobs. Plan to support.

 

In particular, in order to prepare for the changing employment environment due to Corona 19, we have newly discovered 7 post-corona response-type projects (3 cities and 4 districts), such as smart innovative companies, intellectual property (IP)-based digital innovation, and MICE business youth internships. It plans to provide professional training and work experience to young people.

 

In addition, the target of DreamPoint support provided to young workers aged 18-34 who are working at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in Incheon will be extended to 39 years old.

 

Incheon e-um card points are paid 300,000 won each, and up to 1.2 million won per person can be received.

 

The support for the rental of suits for job-seeking interviews (50,000 won per time) is also extended to 18-39 years old, and up to three times per person per year can be rented. Young people who want to rent can use the Incheon Youth Job Portal after signing up and applying.

 

In particular, rental suits for youth interviews is a popular youth support project in Incheon, with 5,300 people being used from February 2018 to 2020 when the project was implemented.

 

Dream Check Card is a project introduced in 2019 to support substantial employment expenses for unemployed youth who are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and pays a total of 3 million won for 6 months each month, 500,000 won, and can be used for direct and indirect expenses related to job search. Do.

 

This year,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plans to select and apply 300 unemployed youth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employment who do not receive the benefits of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which is newly implemented.

 

The Dream For Youth Passbook, which was newly established in the 7th period of the civil election, is a project that supports once in a lifetime so that if workers save 100,000 won each month for three years, the city provides 6.4 million won in their savings and 6.4 million won.

 

The target audience is a young man with an annual salary of 28 million won or less, who has been working in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companies and knowledge service industries in Incheon for more than two years, and 450 people were newly selected last year and are currently receiving support.

 

This year, in order to help the working youth who are struggling with Corona 19 even a little, the number of applicants will be expanded to recruit 600 new people (to be announced in February).

 

The project to support the improvement of the working environment, such as employee rest rooms and toilets, targeting excellent youth employment companies, is a representative project of Incheon city with high satisfaction from companies and young workers.

 

In the past three years (2018-2020), 142 companies have equipped welfare facilities for their employees, and this year, they plan to invest 1.1 billion won.

 

Young-Hyun Kwon, head of the Youth Policy Division, said, "Even though it is a difficult situa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a stepping stone for youth employment and a customized support policy for young people so that they can fully realize their dream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청년 정책 확대 시행,청년일자리,구직활동비 카드, 청년 취업 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