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취업 취약계층 대상 공공근로·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동시 모집
기사입력: 2021/01/07 [14:5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오는 14일까지 지역 내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1년 ‘1단계 공공근로사업’과 ‘상반기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동시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근로의사는 있지만 민간 고용시장에 진입이 어려운 구민에게 직접 일자리를 제공, 생활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한 정책으로 근로기간은 오는 2월부터 6월까지, 주 5일 근무다.

 

공공근로사업은 정보화추진과 공공서비스 지원, 환경정화, 안전관리 유형 등으로 총 53명을,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녹색교통 자전거 이용활성화 사업 등 6개 분야에서 기술인력과 일반인력 등 총 25명을 모집한다.

 

신청자격은 부평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근로능력자로 가구소득이 기준중위소득 65% 이하, 재산 3억 원 이하인 취약계층이다.

 

사업 참여 희망자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면 된다.

 

단, 지역공동체일자리 사업 기술인력은 가구소득 및 재산 자격기준과 상관없이 사업별 특성에 맞는 자격증 소지자, 또는 경력자를 채용하기에 자격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부평구는 취업보호·지원대상자와 여성가장, 장기실업자, 장애인 본인 및 가족, 북한이탈주민, 결혼이주여성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배려할 예정이다. 공공일자리 중복참여자나 중도포기자, 1가정 2인 참여자 등은 배제한다.

 

사업 관련 궁금한 사항은 부평구 일자리창출과 취업지원팀 또는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부평구 관계자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에게 공공부문 일자리를 제공해 근로의욕을 높이고 생계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일자리를 발굴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simultaneously recruits public work and local community job projects for the underprivileged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By the 14th, Bupyeong-gu will simultaneously recruit participants in the “Phase 1 Public Work Project” and the “First Half Local Community Job Project” in 2021 for the underprivileged in the region.

 

This project is a policy to provide jobs directly to residents who are willing to work but are unable to enter the private employment market and help stabilize their lives. The working period is from February to June, working five days a week.

 

Public work projects include a total of 53 people in information promotion, public service support, environmental cleanup, and safety management types, and the local community job project is a total of 25 people, including technical and general manpower in 6 fields, including the green transportation bicycle activation project. Recruit.

 

Eligibility for the application is for the vulnerable who live in Bupyeong-gu and are capable of working over the age of 18 and whose household income is less than 65%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and less than 300 million won in property.

 

Those who wish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can visi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ith their ID card.

 

However, regardless of the criteria for household income and property qualifications, technical personnel for local community job projects must bring documents proving their qualifications for hiring a certificate holder or experienced person suitable for each project.

 

Bupyeong-gu will give priority to employment protection and support targets, female heads of households, long-term unemployed persons,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their families, North Korean defectors, and marriage migrant women. Duplicate participants in public jobs, midterm abandonment, and two participants in one household are excluded.

 

If you have any questions about the project, contact the Job Creation Division in Bupyeong-gu and the Employment Support Team or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 official from Bupyeong-gu said, “We will continue to find jobs to help the vulnerable class in economically difficult times to work, increase their motivation to work, and help stabilize their livelihood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 취업 취약계층 대상, 공공근로사업,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