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부평구, 지역만의 문화 정체성 구축...문체부 제2차 ‘법정 문화도시’ 지정
기사입력: 2021/01/07 [14:5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부평구가 7일 문화체육관광부의 제2차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됨에따라 지역 고유의 문화 정체성을 구축하는 문화도시로 거듭난다.

 

이번 법정 문화도시 선정을 통해 부평구는 향후 5년간 국비를 포함한 총 19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하고 2025년까지 5년간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에 앞서 부평구는 지난해 1년 동안 문체부의 예비 문화도시로 선정돼 다양한 사업을 진행했다.

 

이후 지난 5일 열린 문체부의 ‘제2차 문화도시 최종발표회 및 지정 심의’를 거쳐 12개의 예비도시 중 최종 5곳에 포함됐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장기적 관점에서 지역 스스로 도시의 문화 환경을 기획,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주민들이 문화도시 조성 과정에서 직접 참여하는 것은 물론, 스스로 지역의 문화적 가치를 재발견 해 지역 고유의 문화 발전과 지역 공동체 회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평구는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삶의 소리로부터 내 안의 시민성이 자라는 문화도시 부평’을 비전으로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실천체계로 ‘시민 주도의 문화두레 실현’을 설정했다.

 

세부 계획으로는 5대 핵심가치와 24개 사업을 통해 부평만의 문화 정체성을 구축할 예정이다.

 

추진전략으로는 시민이 주도하는 문화로의 전환, 지역의 내발적 문화력 강화, 부평 고유의 지역적 장소성 발견, 지역문화의 창조적 재생산, 지역 주체 간의 상호 연대 등을 선정해 각각의 주요사업을 진행한다.

 

대표 사업으로는 도시를 이해하고 경험하며 변화를 일으키기 위한 시민 주도 활동 ‘시민기획단 부평뮤즈’, ‘문화도시 시민교육’을 비롯해 지역의 힘으로 문화생태계가 성장하는 기반 구축을 위한 ‘부평 공유원탁회의’, ‘음악동네-뮤직데이’, ‘창작공간 발굴 지원’ 등을 추진한다.

 

이외 지역의 근대 역사문화유산을 발굴해 부평만의 장소성을 현재화 하기 위한 ‘애스컴시티 프로젝트’, ‘문화도시 공공디자인’, ‘인천부평 10人 스토리북 발간’과 지역의 삶과 장소를 기반으로 도시의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디지털 뮤직랩’, ‘뮤직게더링’ 등을 시민과 함께 이끌어간다.

 

특히, 부평구는 부평구의 대표 도시재생사업인 부평11번가,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등과 함께 도시공간을 문화적으로 연계하고, 인천 음악도시 마스터플랜의 일환으로 한국대중음악자료원 및 음악대학 유치, 인천음악창작소 연계 등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민의 시민성과 문화적 열망은 어느 도시보다도 높고 뜨겁다”며 “시민을 주체로 일상이 문화가 되고 지속가능한 문화생태계를 조성해 국내, 더 나아가 세계로 뻗어나가는 문화도시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upyeong-gu builds local cultural identity...Designated as the second “legal cultural city”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s Bupyeong-gu was designated as the second “legal cultural city”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the 7th, it will be reborn as a cultural city that builds a cultural identity unique to the region.

 

Through this legal cultural city selection, Bupyeong-gu will secure a total budget of 19 billion won, including national expenditure for the next five years, and promote the cultural city project for five years until 2025.

 

Prior to this, Bupyeong-gu was selected as a preliminary cultural city by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for one year last year and conducted various projects.

 

After that, it was included in the final 5 out of 12 preliminary cities after going through the'second cultural city final presentation and designation deliberation' hel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n the 5th.

 

The cultural city development project is a project that supports the budget so that the region can plan and realize the cultural environment of the city itself from a long-term perspective.

 

Not only does the residents directly participate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cultural city, but they also aim to develop their own culture and restore the local community by rediscovering the cultural value of the region.

 

To create a cultural city, Bupyeong-gu set the vision of “Bupyeong, a cultural city where citizenship grows within me from the voice of life,” and set the “realization of a citizen-led cultural domain” as a practical system to realize this.

 

As a detailed plan, Bupyeong's unique cultural identity will be established through 5 core values ​​and 24 projects.

 

As a strategy for implementation, each major project was selected by converting to a culture led by citizens, strengthening the involuntary cultural power of the region, discovering the unique locality of Bupyeong, the creative reproduction of the local culture, and mutual solidarity among local subjects. do.

 

Representative projects include'Citizen Planning Team Bupyeong Muse' and'Citizen Education for Cultural City', which are citizen-led activities to understand and experience the city, and the'Bupyeong Shared Roundtable' to build the foundation for the growth of the cultural ecosystem through local power. ','Music Village-Music Day', and'Support for discovery of creative spaces' are promoted.

 

'Ascum City Project','Cultural City Public Design','Incheon Bupyeong 10 People Storybook Publication', and local life and place to present the locality of Bupyeong by discovering modern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s in other regions. Based on the foundation,'Digital Music Lab' and'Music Gathering', which create future values ​​of cities, are led together with citizens.

 

In particular, Bupyeong-gu culturally links urban spaces with Bupyeong 11th Street and Gulpocheon Eco-River Restoration Project, which are representative urban regeneration projects in Bupyeong-gu, and attracts the Korean Music Archives and Music College as part of the Incheon Music City Master Plan, and Incheon Music Creation. It is expected that significant synergy effects can be achieved through small linkages.

 

“Citizenship and cultural aspirations of Bupyeong-gu residents are higher and hotter than any other city,” said Gu Mayor Cha Jun-taek. .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차준택 구청장,문화 정체성 구축,문체부,법정 문화도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