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미인증 중국산 불량마스크 34만장 밀수·유통조직 적발
기사입력: 2020/12/23 [14:2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국산 불량 마스크(입자차단율 72%)(사진제공:인천본부세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인체 유해 여부 시험을 거치지 않아 방역 효과가 미검증된 중국산 불량 마스크를 ’KF94 마스크’ 가짜 포장지에 넣어 밀수한 후 국내로 유통시킨 일당 4명을 관세법 및 약사법 등 위반으로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금년 3월부터 6월까지 코로나 19 확산으로 KF94 마스크의 가격이 폭등하던 시기를 틈 타, 필터 1개, 유해물질 입자 차단율이 72%인 중국산 불량 마스크 34만장(장당 390원)을 수입하면서, 이를 필터 2개, 입자 차단율 94%인 의약외품으로 인증받은 양 KF94라고 적힌 가짜 포장지에 넣어 반입하면서 세관에는 품명을 의류로 허위신고했다.

 

이중 26만 4천장은 국내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안전 인증을 받은 ’KF94 보건용 마스크’로 속여 장당 1000원~1350원에 판매해 폭리를 취했으며 나머지 7만 6천장은 금년 6월경 세관에서 중국산 불량 마스크를 의류로 허위 수입 신고하는 수법으로 밀수하려는 것을 세관의 정밀검사 과정에서 적발해 시중에 유통되기 전에 압수 조치했으며 조만간 폐기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건의 주범인 중국인 A씨(남, 23세)는 국내 대학에 재학하고 있는 유학생 신분으로서 올해 5월경에 수도권 일대에서 불량 마스크 10만장을 시중에 유통하다가 경찰에 적발되고도 또다시 중국산 불량 마스크를 밀반입하려다 세관에 검거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약사법에서 정한 성능, 안전성 검사를 통과하지 못한 ’KF94 보건용 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될 경우 코로나 19 방역체계에 구멍이 생길 수 있고, 나아가 국민의 생명과 신체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으므로 불량 마스크가 국내에 반입되지 않도록 수입검사를 강화하는 등 국민안전 침해사범 단속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ustoms detects smuggling and distribution organization of 340,000 defective Chinese mask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muggled a bad Chinese mask whose quarantine effect was not verified because it was not tested for harm to the human body and smuggled it into fake packaging of'KF94 Mask', and then arrested 4 people per day for distribution in Korea for violations such as the Customs Act and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and sent to the prosecution. Song Chi.

 

From March to June this year,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ice of KF94 masks skyrocket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hey imported 1 filter and 340,000 defective Chinese masks (390 won per sheet) with a 72% blocking rate of harmful substances. This was carried in a fake package with two filters and KF94 certified as a quasi-drug with 94% particle blocking rate, and falsely reported the product name as clothing to customs.

 

Of these, 264,000 were deceived as'KF94 health masks' that received safety certification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n Korea and sold for 1,000 to 1,350 won per sheet, and the remaining 76,000 were made in China at customs around June this year. It said that attempts to smuggle defective masks as clothing as a method of reporting false imports were caught during the customs inspection process, confiscated before being distributed to the market, and will be disposed of soon.

 

In particular, Chinese A (male, 23 years old), the main culprit in this case, is an international student who is currently attending a university in Korea, and in May of this year, he was circulating 100,000 defective masks in the metropolitan area on the market and was caught by the police. He was arrested by customs while trying to smuggle a bad mask.

 

The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aid, “If the'KF94 health mask' that has not passed the performance and safety tests specified in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is distributed on the market, a hole may be formed in the Corona 19 quarantine system, and furthermore, it will be a fatal threat to the lives and bodies of the people. As a result, we will focus our efforts on cracking down on crimes infringing public safety, such as strengthening import inspections to prevent bad masks from being brought into Korea.”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미인증 중국산 불량마스크, 인천세관, 가짜 KF94 마스크,관세법.약사법 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