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청, 해경 최초 청각장애인 위한 수어(手語)길라잡이 포스터 제작․배포
기사입력: 2020/12/21 [13:5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해양경찰 수어(手語)길라잡이’ 포스터를 제작해 관내 해양경찰서 민원실, 파·출장소, 경비함정에 배포한다.(사진제공:중부지방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 도서지역 청각장애인과 소통의 창구를 마련하고자 ‘해양경찰 수어(手語)길라잡이’ 포스터를 제작해 관내 해양경찰서 민원실, 파·출장소, 경비함정에 배포한다.

 

해양경찰 최초로 제작한 ‘해양경찰 수어(手語)길라잡이’는 도서지역 및 해양·수산업에 종사하는 청각장애인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제작됐다.

 

이를 위해 중부해경청 기획운영과(홍보계)는 인천광역시수어통역센터지역지원본부(이하 인천수어통역센터)와 함께 약 2개월에 걸쳐 누구나 쉽게 보고 따라할 수 있는 수어 포스터를 제작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제작과정 중 정확한 수어 동작을 알기 쉽게 표현하기 위해 고심했으며, 이를 위해 직접 인천수어통역센터 수어 통역사를 초빙해 수어 모델 촬영과 감수를 받아 수어 이해도(표현력)를 높인 포스터(길라잡이)를 제작했다.

 

중부해경청은 청각장애인이 각종 해양안전사고 신고 및 민원발생 시 불편이 없도록 12월 21일부터 일선 현장 부서에 ‘수어(手語)길라잡이’포스터를 배포 한다.

 

또한, 그 간 해양 인명사고 발생으로 언론브리핑 시 청각장애인을 위한 정보 전달이 미비하여 지난 10월 15일 수어통역사 3명을 위촉 한 바 있다.

 

중부해경청 홍보계 관계자는“해양경찰 수어 길라잡이가 가지는 의미는 어떤 장애인이라도 재난방송 정보와 사고현장에서 위급한 상황에서 소통을 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원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bu Coastal and Public Administration, the first coastal seaviewer to produce and distribute a sign language guide poster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 order to provide a window for communication with the hearing-impaired people in the islands, the Central Maritime Police Agency produced a poster for “Guide to the Maritime Police Sign Language” and distributed it to the civil petition office of the maritime police station, branch offices, and security ships.

 

The Maritime Police's first “Marine Police Handwritten Guide” was created to alleviate the discomfort of the hearing impaired in the islands and maritime and fisheries industries.

 

To this end, the Planning and Operation Division of the Central Coast Guard (Public Relations Division) worked with Incheon Metropolitan City Fisheries Interpretation Center Regional Support Headquarter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ncheon Fisheries Interpretation Center) to create a sign language poster that anyone could easily see and follow over a period of about two months.

 

In particular, during the production process, we worked hard to express accurate sign language movements in an easy to understand manner, and for this purpose, a sign language interpreter was invited directly to the Incheon Sign Language Interpretation Center to shoot and supervise a sign language model to create a poster (guide) that improved sign language understanding (expression). did.

 

From December 21st, the Central Coast Guard is distributing a “Su-eo” poster to front-line departments to ensure that hearing impaired persons report various maritime safety accidents and complaints.

 

In addition, due to the occurrence of maritime accidents, information for the hearing impaired during the press briefing was insufficient, so on October 15, three sign language interpreters were commissioned.

 

An official from the PR Department of the Central Coast Guard said, “The meaning of the Maritime Police Sign Language Guide is to help any handicapped person communicate with disaster broadcast information and emergency situations at the accident site, and we will continue to make more efforts to resolve complaints. Will” he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해양경찰 수어(手語)길라잡이, 청각장애인 수어(手語)길라잡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