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박찬대 의원, 학벌대물림방지法 등 대표발의 법률안 4건 국회 본회의 통과
기사입력: 2020/12/03 [15:1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최근 교수 자녀 논문 공저자 등재 등의 연구부정사건을 계기로 ‘학벌대물림’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연구부정행위의 종류를 구체적으로 정하고 부정행위를 저지른 교원의 학술지원 대상자 선정 제외 등 징계 시효를 연장하는 「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 「학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 등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갑)은 교수 자녀 논문 공저자 사건 등학벌 대물림 방지를 위한 「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학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과 다자녀가정의 국가장학금 신청 편의를 확대한 「한국장학재단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대학의 장에게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책무를 부여한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대표 발의한 법률안 4건이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5월 이후 전국 15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수 미성년 자녀 논문 특별감사에서 다수의 연구부정행위를 밝혀냈으나 현행법 상 연구윤리를 위반한 교원의 징계 시효는 ‘징계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3년’이기 때문에, 2007년부터 2016년까지 발생한 대부분의 연구부정 사례들은 징계 시효를 지나 징계가 어려운 한계를 가지고 있었다.
 
이에 박찬대 의원이 대표발의한 「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과「학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연구부정행위의 종류를 구체적으로 정하고 부정행위를 저지른 교원의 학술지원 대상자 선정 제외 등 징계 시효를 기존의 3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해당 법안의 본회의 통과로 연구부정행위자에 대하여 최대 10년까지 학술지원사업 참여제한 조치를 하는 것이 가능해져 연구부정행위에 대해 더욱 엄정한 조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편,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대학의 장에게 대학의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등의 책무를 부여하고, 이를 종합적·체계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학교의 안전관리체계를 정립하기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장학재단 설립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다자녀 가구의 국가장학금 신청 편의 확대를 위해 학자금 지원을 위해 법원행정처장에게 요청할 수 있는 가족관계 정보 대상을 본인, 부모, 배우자에서 형제, 자매, 자녀까지 확대한 것을 골자로 한다.

 

이번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로 다자녀가구의 국가장학금 신청 시 가족관계서류 추가 발급,제출 등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찬대 의원은 “연구부정행위는 학술생태계를 교란하여 학술 활동을 저해하는 행위이며, 연구부정행위를 통해 부당하게 취득한 학술성과를 이용하는 것은 공정.정의에 반하는 행위로 엄정한 후속조치가 필요한 부분이다”며, “이번에 통과된 법률안이 더욱 공정한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arliamentarian Park Chan-dae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of 4 bills initiated by representatives, including the Hakbeol Daejeon Prevention Act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Amid controversy over'academic misconduct' due to the recent research misconduct such as the co-author registration of a professor's child's thesis. The “Partial Amendment Act of the Education Public Officials Act” and “Partial Amendment of the Academic Promotion Act”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Park Chan-da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oard of Education (Democratic Party, Incheon Yeonsugp), provided convenience to apply for scholarships for multi-child families as well as the ``Partial Amendment Act of the Education Public Officials Act'', ``Partial Amendment of the Academic Promotion Act'' and the National Scholarship Fund for multi-child families to prevent the passing of a student's thesis co-author case. On the 2nd, four bills proposed by the National Assembly, such as the expanded ``Partial Amendment Act on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and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Higher Education Act,'' which gave university heads the responsibility to create a safe educational environment, have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 identified a number of research misconduct in a special audit of thesis for underage children in 15 universities nationwide since May last year, but the disciplinary prescription for teachers who violate research ethics under the current law is'three years from the date of disciplinary grounds. 'Because of this, most cases of research fraud that occurred from 2007 to 2016 had limitations that made it difficult to disciplinary action after the disciplinary prescription.
 
Accordingly, the ``Partial Amendment Act of the Education Public Officials Act'' and ``Partial Amendment of the Academic Promotion Act'' proposed by Congressman Park Chan-dae specifically specify the types of research misconduct, and the existing disciplinary statutes, such as excluding the selection of academic support targets for teachers who commit fraudulent acts, It contains contents such as extending from 3 years to 10 years.
 
With the passage of the relevant bill, it is possible to restrict participation in academic support projects for research misconduct for up to 10 years, and more stringent measures are expected to be taken against research misconduct.
 
On the other hand, the 「Higher Education Act Partial Amendment Act」 gives the head of the university the responsibility to create a safe educational environment for the university, and provides a comprehensive and systematic implementation of the legal basis for establishing the school's safety management system. Contains.
 
The 「Amendment to the Act on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Scholarship Foundation, etc.」is the subject of family relations information that can be requested from the head of the court administration to support school expenses in order to expand the convenience of applying for national scholarships for multi-child families. The outline is enlarged to.

 

The passage of this revised bill is expected to relieve the inconvenience of issuing and submitting additional family related documents when applying for the national scholarship for multi-child families.
 
Rep. Park Chan-dae said, “Research misconduct is an act that disturbs the academic ecosystem and hinders academic activities, and the use of academic achievements unfairly acquired through research misconduct is against fairness and justice, and requires strict follow-up measures. “I hope that the legislation passed this time will contribute to creating a fairer educational environmen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박찬대 의원,교육공무원법 일부개정법률안,학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한국장학재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