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강기윤 의원, 유턴기업 정부보증지원법안 국회 통과 및 코로나 백신 접종비 내년 정부예산 반영
기사입력: 2020/12/02 [15:2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이 대표발의한 유턴기업 정부보증지원법안(‘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동안 해외진출기업이 국내에 복귀했을 때 국내의 거래활동 기록이 부족해 신용도가 낮은 경우가 많아 자금조달에 차질을 겪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한 바 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해외로 나간 우리나라 기업들이 국내로 복귀했을 때 원활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정부가 유턴기업에 대한 별도의 보증제도를 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지난 6월 4일 국회에 제출했다.

 

유턴기업 정부보증지원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정부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으로 하여금 유턴기업에 대한 보증제도를 수립 및 운용할 수 있도록 되어 유턴기업들의 원활한 자금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강기윤 의원은 “고향으로 돌아온 사람을 온 동네가 반갑게 맞이하듯 국내로 돌아온 기업에 대해서는 국가가 아낌없는 지원으로써 반겨줘야 한다”며 “일자리를 만들고 유지하는 기업경제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가 리쇼어링(Reshoring) 정책에 파격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강기윤 의원이 최초 제안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소위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비 9650억원이 신규 반영된 가운데, 여야도 1일 백신 접종에 필요한 9천억원 수준의 예산을 우선적으로 증액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강기윤 의원은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소위에서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코로나 백신 접종비가 전혀 반영되어 있지 않은 점을 질타하며, 예산소위 심사 과정상 전 국민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9650억원을 선제적으로 반영시킨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이 예결소위 심사 결과 전북 남원 공공의대 설계비 예산 2억 3천만원이 삭감된 것을 두고 소위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냄에 따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보건복지위원회의 심사결과가 아닌 백신 구매비가 반영되지 않은 정부안의 내용을 바탕으로 심사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지난 11월 25일 예결특위 심사과정상 코로나 백신 접종비를 다시 증액해서 내년도 정부예산이 국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예산이 될 수 있도록 민주당과 정부의 전향적인 협력 및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결국 여야는 1일 강기윤 의원의 요구대로 백신 접종에 필요한 9천억원 수준의 예산을 우선적으로 증액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강기윤 의원은 “복지위 예산소위 때부터 초지일관 주장했던 부분이 반영되어 매우 기쁘다”며 “빠른 시간 내에 코로나 백신 접종을 통해 국민들이 공포와 불안으로부터 해방되어 일상으로 되돌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ang Ki-yoon passes the U-turn business government guarantee support bill to the National Assembly and reflects the government budget for the corona vaccine next year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National Assembly's People's Power (Seongsan-gu, Changwon-si, Gyeongsangnam-do, Secretary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nitiated the U-turn enterprise government guarantee support bill (amendment to the 「Act on Supporting Foreign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on the 1st. .

 

During that time, when overseas companies return to Korea, there are frequent cases of difficulties in financing because of the lack of records of domestic transaction activity and low creditworthiness.

 

Accordingly, Rep. Kang Ki-yoon revised the 「Act on Support for Returning Companies with Overseas Companies to Return to Korea」, which allows the government to implement a separate guarantee system for U-turn companies to enable smooth financing when Korean companies returning to Korea. Was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June 4.

 

As the U-turn business government guarantee support bill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the government will be able to establish and operate a guarantee system for U-turn companies through the Credit Guarantee Fund and the Technology Guarantee Fund, which will enable smooth financing for U-turn companies.

 

Rep. Kang Ki-yoon said, “As the whole neighborhood welcomes the people who return home, the government should welcome the returning companies with generous support.” “Because the role of the business economy in creating and maintaining jobs is more important than ever, the government "We need to provide unprecedented support for the reshoring policy."

 

In addition, a new corona vaccine vaccination fee of 965 billion won was newly reflected in the budget sub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s proposed by Rep. Kang Ki-yoon, while the opposition parties also agreed to preferentially increase the budget of 900 billion won required for vaccination on a day.

 

Earlier, Congressman Ki-yoon Kang complained that the corona vaccine vaccination fee was not reflected at all in the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by the Budget Subcommittee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t has been preemptively reflected.

 

However, as the Democratic Party insisted that the so-called result could not be accepted over the reduction of 230 million won in the design cost of Namwon Public Medical University in Jeonbuk as a result of the preliminary subcommittee review,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settled as it indicated that it could not be resolved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The special committee reviewed it based on the contents of the government proposal that did not reflect the vaccine purchase cost, not the results of the review by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n response, on November 25, Rep.Ki-yoon Kang announced that he urged proactive cooperation and measures between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so that the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can become a budget to save people's health and lives by increasing the corona vaccine vaccination fee again during the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review process.

Eventuall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greed on the 1st to reflect the increase in the budget of 900 billion won required for vaccination as requested by Rep. Kang Ki-yoon.

 

Rep. Kang Ki-yoon said, "I am very pleased that the part that has been consistently insisted since the so-called Welfare Committee's budget has been reflected," he said. "I hope that the people will be freed from fear and anxiety through the corona vaccination as soon as possible and return to their daily liv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기윤 의원,유턴기업 정부보증지원법안,코로나 백신 접종비 정부예산 반영, 국회 보건복지위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