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이성만 의원, 중소기업 정책 총괄·조정 강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이 의원 “중기부, 중기정책 총괄·조정기능 강화해야”
기사입력: 2020/12/02 [15:1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이 2일 중소기업중앙회 2층 대회의실에서 국회 산자중기위원회 강훈식, 김경만, 이규민, 이동주, 이수진, 정태호 의원과 함께 '중소기업 정책 총괄·조정 강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중소기업 정책의 체계적 추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8개 협·단체가 함께 참여했다.

 

주제발표를 맡은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2018년 6월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장관에게 부여한 중소기업 업무의 총괄·조정 권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소기업 지원사업 예산의 효율적 배분과 조정 기능 강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노민선 단장은 “중소기업 정책 총괄·조정 기구의 위상 제고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위원장인 중소기업정책심의회를 국무총리 소속의 중소기업위원회로 격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고 “중앙안전관리위원회와 사회보장위원회의 사례를 참고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노민선 단장은 중소기업 정책의 방향 설정을 위해 “중소기업 지원사업 예산의 중장기 투자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부 조직법 상 중소벤처기업부 관장 사무에 중소기업 정책의 수립·총괄·조정·평가 내용을 추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후 토론에는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을 좌장으로, 김세종 이노비즈정책연구원장, 이삼열 연세대 교수, 임채운 서강대 교수,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본부장이 참여해 중소기업 정책 총괄·조정 강화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과거에 비해 중소기업 정책의 분석과 평가 기능이 강화되었다”고 설명하면서 “이제는 결과의 이행 강제력을 제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정화 이사장은 “중소기업 정책의 체계적 추진을 통해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책들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성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3년간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사업 예산이 57% 증가했지만 효율적인 정책 집행이 필요한 상황이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 정책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축사에서 “부처별로 분절적으로 시행되는 중기 지원사업이 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연계 추진되는 등 지원체계가 고도화되어야 국민 경제의 혁신 성장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고 하면서, “토론회에서 논의된 생산적인 결과를 정책에 꼭 반영시키고 이를 위해 다른 부처와도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Seongman Lee, held a discussion meeting to strengthen overall policy management and coordination of SME policies
Rep. Lee “Ministry of Mid-term Policy should strengthen overall and coordination functi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Seong-man Lee held a ``Debate on Reinforcing Overall Policy Control and Coordination of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with Rep. Kang Hoon-sik, Kim Gyeong-man, Lee Gyu-min, Lee Dong-ju, Lee Soo-jin, and Jeong Tae-ho of the National Assembly's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on the 2nd floor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This debate was prepared to discuss the systematic implementation plan of SME policies, and eight associations and organizations representing SMEs, including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the Korean Women Entrepreneurs Association, and the Small Business Association, participated.

 

Min-seon Noh, head of the Future Strategy Research Center at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Research Institute, who was in charge of presenting the subject, pointed out that “the authority to oversee and coordinate the affairs of SMEs granted to the Minister of SMEs is not working properly” through the revision of the'Basic Act for Small and Medium Businesses' in June 2018. It raised the need for efficient allocation and adjustment of the support project budget.

 

Director Min-seon Roh stressed, “In order to enhance the status of the SME policy management and coordination body, it is necessary to elevate the SME Policy Council chaired by the Minister of SMEs to the SME Committee under the Prime Minister.” You can refer to the case of the Guarantee Committee.”

 

Director Min-seon Roh stressed that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mid- to long-term investment strategy for the budget for SME support projects in order to set the direction of SME policy. “Establishment, generalization, and coordination of SME policies under the Government Organization Act ·There is a need to add evaluation details.”

 

In the discussions afterwards, Han Jeong-hwa, chairman of the Asan Nanum Foundation, chaired the Innobiz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Kim Se-jong, Professor Lee Sam-yeol, Yonsei University professor, Lim Chae-woon, Sogang University professor, and Chu Moon-gap, head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and presented various opinions on ways to strengthen overall SME policy control and coordination.

 

Han Jeong-hwa, chairman of the Asan Nanum Foundation, wh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debate, explained, "Compared to the past, the function of analyzing and evaluating SME policies has been reinforced." Chairman Han Jeong-hwa said, “I look forward to promoting various policies that are practically helpful to SMEs through systematic promotion of SME policies.”

 

Lee Seong-ma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who hosted the debate, said, “The government's budget for SME support projects has increased by 57% over the past three years, but effective policy enforcement is needed.” “The Ministry of SMEs will play a role as a control tower overseeing SME policies. We will continue to pay attention so that the foundation can be laid.”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Park Young-sun,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The support system must be advanced, such as inter-ministerial medium-term support projects, which are carried out separately through data analysis, to promote innovative growth of the national economy." We will ensure that the productive results discussed in the conference are reflected in our policies, and we will work closely with other ministries to do thi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성만의원,중소기업 정책 총괄·조정 강화를 위한 토론회,중소벤처기업부,중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