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인천국제디자인페어 및 인천세계문자 포럼 온라인 개최
기사입력: 2020/12/01 [13:5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인천시가 인천의 대표적 디자인 행사인 인천국제디자인페어를 코로나19 시대를 반영하여 비대면(Untact)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여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 인천디자인기업협회(회장 임미정), 인천산업디자인협회(회장 송홍권), 경기일보인천본사(사장 김기태)가 공동으로 주관하며 12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실제 전시공간을 마련해 진행하는 기존의 행사와 달리 모든 전시관을 VR로 관람할 수 있기 때문에 시공간의 제약 없이 편안하고 자유롭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으며, VR 기기를 활용하여 더욱 몰입도 높은 전시를 체험할 수 있다.

 

총 7가지 개별관으로 구성된 인천국제디자인페어에는 볼거리와 유용한 정보가 가득하다.

 

‘디자인으로 경험하는 스마트 관광도시 인천!’이라는 주제에 맞게 인천과 관련된 콘텐츠로 주제관을 구성하여 지역정보를 제공하고, 제40회 인천광역시 공예품대전이 사이버 전시의 형태로 공예관에 전시된다.

 

국내·외 디자이너와 교수들의 디자인 작품 46점이 국제교류관에 전시되며, 주변의 사회문제를 아이디어로 해결하는 국내·외 디자인 콘서트 공모전의 우수작품 전시가 공모전관에 구성되어 국내·외 디자이너부터 일반인까지의 생각을 고루 담은 전시가 구성된다.  

 

인천 내 28개 디자인기업의 포트폴리오 전시가 기업관에, 인천 내 6개 대학의 학생 및 졸업생 작품 200점 이상이 대학관에 전시되며, 지난 10월 제1회 인천리빙디자인페어에 전시되었던 인천디자인지원센터(IDSC) 홍보관이 VR로 재구성 되어 전시된다.

 

더 나아가 온라인을 통한 디자인 상담회 운영으로 취업을 원하는 학생과 구인기업간의 매칭과 디자인 기업과 제조·서비스 기업간의 매칭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개발 등을 목표로 디자인 상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기업, 대학, 기관이 참여하는 만큼 산·학·관의 연결을 통해 인천의 디자인 네트워크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올해 인천국제디자인페어는 코로나19 로 인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여 개최하지만, 현장에서 만나는 생동감 못지않은 좋은 컨텐츠들이 준비되어 있고 시공간 제약이 없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정성껏 준비한 컨텐츠를 전 세계 많은 분들이 마음껏 관람하고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고 말했다.

 

▲     © 박상도 기자

또한, 인천시가 오는 7일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순항 중인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을 시민에게 알리고 세계문자 정보를 공유하고자 ‘2020 인천세계문자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로 제5회를 맞이한 이번 포럼은 “도시와 공존하는 세계문자와 박물관 역할”이라는 주제로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하대학교가 주관하며, 국내외 저명한 문자 연구자들 참여로 세계문자 동향 파악은 물론 인천이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할 방향을 토론하는 자리이다.

 

인천세계문자포럼은 학술포럼으로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전망과 비전, 국립세계문자박물관과 인천 도시브랜딩 전략, 북아프리카 베르베르 문자등 세계 문자와 콘텐츠 소개를 위한 다양한 포럼 내용으로 구성했다.

 

특히, 국내최초이며 세계에서 3번째로 건립되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역할과 이를 바탕으로 한 문자콘테츠로 인천만의 도시브랜딩 전략과 홍보 방향등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다.

 

박찬훈 시 문화관광국장은 “지속적인 인천세계문자포럼 개최로 인천이 세계문자 연구 메카라는 글로벌 문화도시 이미지 조성은 물론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인 연구, 교육, 학술교류의 거점 역할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Incheon International Design Fair and Incheon International Text Forum onlin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city of Incheon will host the Incheon International Design Fair, which is the representative design event in Incheon, by converting it to an online mode that reflects the era of Corona 19.

 

This event was hosted by Incheon City and jointly hosted by Incheon Techno Park (President Byung-Jo Seo), Incheon Design Enterprises Association (Chairman Mi-jeong Lim), Incheon Industrial Design Association (Chairman Hong-Kwon Song), and Gyeonggi Ilbo Incheon Headquarters (President Ki-Tae Kim). It will be held on the online website for 4 days from the 6th.

 

Unlike the existing events that have an actual exhibition space in place, all exhibition halls can be viewed in VR, so you can view the exhibitions comfortably and freely without time and space constraints, and you can experience more immersive exhibitions using VR devices.

 

The Incheon International Design Fair, which is composed of a total of 7 individual pavilions, is full of attractions and useful information.

 

In accordance with the theme of “Incheon, a smart tourist city experiencing design!”, the theme hall is organized with contents related to Incheon to provide local information, and the 40th Incheon City Crafts Fair is exhibited in the craft hall in the form of a cyber exhibition.

 

46 design works by domestic and foreign designers and professors are displayed in the International Center, and excellent works of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design concert contests that solve social problems around with ideas are organized in the contest hall. An exhibition is composed of the thoughts of the people.

 

Portfolio exhibitions of 28 design companies in Incheon will be exhibited in the Corporate Pavilion, and more than 200 works of students and graduates from 6 universities in Incheon will be displayed in the University Pavilion, and the Incheon Design Support Center, which was exhibited at the 1st Incheon Living Design Fair in October. The (IDSC) PR hall is reorganized into VR and displayed.

 

Furthermore, design conferences are being prepared with the goal of creating jobs and developing new business models through matching between students seeking employment and recruiting companies by operating design conferences online, and matching between design companies and manufacturing/service companies.
 
As companies, universities, and institutions participate in this event, Incheon's design network is expected to be further strengthened through the connection of industry, academia, and government offices.

 

Lee Nam-joo, head of the Industrial Promotion Department, said,'This year's Incheon International Design Fair is held by switching to an online method due to Corona 19, but as it is conducted online without space and time constraints, good contents are prepared as well as the liveliness of the site. I look forward to seeing and enjoying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to their heart's content.'

 

In addition, Incheon City will hold the '2020 Incheon International Text Forum' online to inform citizens of the National World Text Museum, which is cruising with the aim of opening in 2022, on the 7th and share world text information.
 

This forum, which marks its 5th year, is hosted by Incheon City and hosted by Inha University under the theme of “The role of a museum and world scripts coexisting with the city”. It is a place to discuss the direction to become a cultural city.

 

The Incheon World Literature Forum is an academic forum and is composed of various forum contents to introduce world texts and contents such as the prospect and vision of the National World Text Museum, the National World Text Museum and Incheon city branding strategy, and the Berber texts of North Africa.

 

In particular, it will be a venue for in-depth discussion of Incheon's unique city branding strategy and promotion direction with the role of the National World Character Museum, which is the first in Korea and the third in the world to be built, and character content based on it.

 

City Culture and Tourism Bureau Director Park Chan-hoon said, “With the continuous holding of the Incheon International Literature Forum, Incheon will not only create the image of a global cultural city called Mecca for the study of world scripts, but also serve as a base for global research, education, and academic exchanges beyond Korea.”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국제디자인페어, 인천세계문자 포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