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옹진군민들 인천시 쓰레기매립장 영흥면 조성 결사반대 2차 집회 가져..,
영흥면 쓰레기매립장 조성 안산시 주민과 정치권도 반대입장
기사입력: 2020/11/23 [13: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 옹진군민들이 인천시청 광장에서 쓰레기매립장 영흥면 조성을 반대하는 2차 집회를 가졌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옹진군 영흥면 주민들로 구성된 인천시 쓰레기매립장 건설반대투쟁위원회(이하 영흥면 매립지조성 반투위)는  지난 20일 인천시청 광장에서 쓰레기매립장 영흥면 조성을 반대하는 2차 집회를 가졌다.

 

영흥면 매립지조성 반투위에 따르면 인천시가 지난 12일 쓰레기매립지(에코랜드)를 영흥면 외리 248-1번지 일원 14만8500m²에 사업비 1400억원을 들여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주변 지역에 파격적인 인센티브 지원 약속했다.

 

그러나, 영흥면 주민들은 인천시의 인센티브에는 0.01%도 관심이 없는 만큼, 쓰레기매립지 조성 후보지에서 즉각 영흥면을 철회하라고 인천시에 촉구했다.

 

영흥면 청년들은 집회 현장에 “영흥도에 쓰레기를 묻으려면 영흥청년을 먼저 묻고가야 할 것”이라는 문구의 현수막을 내걸고 절규했다.

 

영흥면 어업인들도 ‘영흥도 쓰레기매립장 지정 결사반대 어업인 결의문’을 채택하고“바다환경을 파괴시키는 쓰레기 매립장 건설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천시의 만행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청정지역 영흥바다를 사수하기 위해 영흥면의 모든 어업인들과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인천광역시의회 제267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한 백종빈 인천시의회 제2부의장(더불어민주당・옹진군)은 “매립지 후보지 공모 신청자격에 의문이 든다”며“정책 추진의 핵심은 시민 수용성 확보인데 지역주민들이 반대하는 사업인 만큼 인천시는 영흥면 쓰레기 매립장 조성 계획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조철수 옹진군의회의장은 “경기도 안산시와 시흥시의회와 공조체계를 구축해 인천시 쓰레기 매립지 후보지로 영흥면의 입지가 부적정하다는 것을 이끌어 내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장정민 옹진군수는 “인천시는 이달말까지 자체매립지 후보지 영흥면 발표를 즉각 철회하고, 자체매립지 선정 용역과 공모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길 바란다”며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영흥면 주민의 슬픔과 분노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단식농성 등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집회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집회인원 99명으로 한정했고, 마스크착용과 사회적거리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한편, 영흥면 매립지조성 반투위는 오는 11월 26일 오후2시에 인천시청 광장에서 3차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gjin-gun people held the 2nd rally against the association to build a garbage landfill site in Incheon, Yeongheung-myeon..,
Construction of a waste landfill site in Yeongheung-myeon Ansan-si residents and political circles oppose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20th, the Incheon City Garbage Landfill Construction Counter-Struggle Committee, composed of residents of Yeongheung-myeon, Ongjin-gu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Yeongheung-myeon Landfill Site Development Bantu Committee), held a second rally against the creation of a landfill site in Yeongheung-myeon on the 20th.

 

According to the Yeongheung-myeon Landfill Site Development Bantu Committee, Incheon City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would build a waste landfill (Eco Land) at 148,500m² in 248-1, Oe-ri, Yeongheung-myeon, with a project cost of 140 billion won, and promised to provide unprecedented incentives to surrounding areas.

 

However, the residents of Yeongheung-myeon urged Incheon City to immediately withdraw Yeongheung-myeon from the candidate site for the creation of a landfill, as 0.01% was not interested in the Incheon city's incentives.

 

The young people in Yeongheung-myeon screamed at the assembly site with a banner saying, “To bury the trash in Yeongheung-do, you must bury Youngheung first.”

 

Fisheries in Yeongheung-myeon also adopted the'Resolution of Fisheries Against the Association for the Designation of a Garbage Landfill in Yeongheung-do' and said, “I can never tolerate the brutality of Incheon City, which is unilaterally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 landfill that destroys the sea environment.” For that, I will fight to the end with all the fishermen in Yeongheung-myeon.”

 

On this day, the second vice chairman of the Incheon City Council (Democratic Party and Ongjin-gun), who made a five-minute remark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267th regular meeting of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Council, said, "I have doubts about the eligibility to apply for a landfill candidate site." It is secured, but since it is a project that local residents oppose, Incheon City should withdraw the plan to create a waste landfill in Yeongheung-myeon.”

 

Chairman Cho Cheol-soo of Ongjin-gu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draw out the inappropriate location of Yeongheung-myeon as a candidate landfill site in Incheon by establishing a cooperative system with Ansan City and Siheung City Council in Gyeonggi Province.”

 

Earlier, Jang Jeong-min, head of Ongjin County, said, “I hope that Incheon City will immediately withdraw the announcement of Yeongheung-myeon, a candidate site for its own landfill by the end of this month, and transparently disclose the results of its own landfill selection service and competition.” “If such a request is not accepted, the residents of Yeongheung-myeon I will do fasting to convey my heart.”

 

The rally on this day was limited to 99 members of the assembly in order to comply with the COVID-19 prevention rules, and was conducted while wearing a mask and complying with social distance.

 

Meanwhile, the Yeongheung-myeon landfill site building Bantuwi is scheduled to hold a third rally on November 26th at 2 pm at Incheon City Hall Plaza.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옹진군, 쓰레기매립장 건설반대투쟁위원회,쓰레기매립지(에코랜드),장정민 옹진군수,조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