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변 환경오염 사업장 10곳 적발
기사입력: 2020/11/20 [12:2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서구가 지난 2일부터 약 10일간 사월마을 주변의 대기, 폐수, 폐기물, 비산먼지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진행했다.
 
이번 특별점검은 통합 지도·점검 규정에 따라 서구청 환경안전국 3개 부서와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과가 합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마을 주변 사업장에 대해 환경 분야 전반에 걸쳐 대대적인 점검을 벌인 결과 총 10개 사업장을 적발했다.
 
위반사항은 미신고 대기/소음배출시설 설치·운영 1건, 무허가 폐기물처리업 운영 1건, 대기자가측정 미이행 1건, 폐기물처리기준 위반 2건, 폐기물처리신고 미이행 1건, 올바로시스템 미입력 및 허위입력 2건, 비산먼지 발생 억제조치 기준 부적합 2건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A업체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설치신고를 받을 수 없는 지역에서 미신고 상태로 대기·소음배출시설인 목재가공연마시설을 설치·운영해 적발됐다.
 
B업체는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로 사업장폐기물을 처리해 적발됐으며, C업체는 대기배출시설 설치신고를 득한 사업장으로 의무사항인 대기자가측정을 실시하지 않은 상태로 조업을 하다가 적발됐다.
 
서구는 이번에 적발된 위반업소에 대해 관련 규정에 의거 경고, 폐쇄명령,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함과 더불어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시 특별사법경찰과에 고발의뢰해 사법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사월마을은 환경부에서 실시한 주민건강영향조사 결과 주거 부적합 판정을 받은 지역으로, 우리 구는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분야별 환경개선사업, 건강영향조사 사후관리 등 특별관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특별점검은 서구의 확고한 환경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청장은 “앞으로도 마을 주변 사업장에 대해서는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이고 주기적인 관리를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10 environmental pollution workplaces around Sawol village in Seo-gu,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Seo-gu conducted a special inspection on workplaces that discharge environmental pollutants such as air, wastewater, waste, and fugitive dust around Sawol village for about 10 days from the 2nd.
 
This special inspection was jointly conducted by three departments of the Environmental Safety Bureau of Seo-gu Office and the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of Incheon Metropolitan City in accordance with the integrated guidance and inspection regulations. As a result of a comprehensive inspection of the entire environment field, a total of 10 The workplace was discovered.
 
Violations include 1 unreported air/noise emission facility installation and operation, 1 unlicensed waste treatment business, 1 air self-measurement failure, 2 violations of waste treatment standards, 1 non-compliance with the waste treatment report, non-information and false input of the correct system 2 There are two cases of non-conformity with the standards of measures to suppress the occurrence of fugitive dust.

 

Looking at major cases of violation, Company A was caught by installing and operating a wood processing and polishing facility, which is an air and noise emission facility, in an unreported state in an area where it was not possible to receive an environmental pollutant emission facility installation report.
 
Company B was caught by processing waste from the workplace without obtaining permission for the waste treatment business, and Company C was caught while operating in a state that did not carry out the mandatory air self-measurement measurement as a workplace that received a notification of installation of an air emission facility.
 
Seo-gu announced that it will take administrative dispositions such as warnings, orders to close, and suspend business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regulations, and to request a complaint with the City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for serious violations in accordance with relevant regulations.
 
Lee Jae-hyun, head of Seo-gu, said, “Sawol village is an area that was judged as unsuitable for housing as a result of the residents' health impact survey conduc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is special inspection shows the firm determination of the West to improve the environment.”
 
Director Le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utmost to create a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through continuous and periodic management, rather than one-time, for business sites around the villag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변 환경오염 사업장,이재현 서구청장,폐기물처리기준 위반, 환경오염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