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식당·카페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주말 소모임 증가 등에 대비해 조기 시행
기사입력: 2020/11/20 [12: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오는 11월 23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식당·카페에 대해 11월 21일 0시부터 조기 시행한다.

 

최근 식당을 중심으로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고 주말 소모임 등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천시가 방역수칙 강화를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외식업 단체가 자발적인 참여의사를 시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지난 19일 김혜경 시 건강체육국장과 박준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인천시지회장 및 10개 군·구지부장들이 협의해 1.5단계를 조기 시행하기로 했으며, 11월 20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때 이를 보고하고 최종 결정했다. 다만,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는 강화군과 옹진군은 당분간 현행 1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식당·카페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조기 시행에 따라 시설 허가·신고면적 50㎡ 이상인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 업소들은 11월 21일 0시부터 핵심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다.

 

핵심방역수칙은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인증(작성)·관리(4주 보관후 폐기),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금지, 방역관리자 지정, 마스크 의무 착용,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 영업 전후 시설 소독, 테이블 간 2m(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등이다. 다만, 테이블 간 거리두기가 어려운 경우에는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테이블 간 띄워 앉기, 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등 설치 중 하나를 준수해야 한다.

 

뷔페전문점의 경우 매장 입구 및 테이블 등에 손 소독제 비치, 공용 집게·접시·수저 등 사용 전후 손 소독제 또는 비닐장갑 사용, 음식을 담기 위한 대기 시 이용자 간 2m(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등의 수칙이 추가 적용된다.

 

인천시는 핵심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대상이 아닌 시설 허가·신고면적 50㎡ 미만의 식당·카페에 대해서도 핵심방역수칙 준수를 권고하기로 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인천시지회에서도 자체적으로 자율위생감시단을 구성해 관내 식당·카페 등의 방역수칙 준수여부 점검 및 생활방역 이행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6일 0시 기준 20여 일만에 두 자릿수를 나타난데 이어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보이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20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인천시의 보고를 받고, “인천시의 음식점 단계 강화 선제적 조치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혜경 시 건강체육국장은 “최근 식당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 매우 우려스런 상황이어서 부득이 식당·카페는 1.5단계 시행을 앞당기게 됐다”며, “그동안 보여주셨던 성숙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코로나19가 다시 안정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implements 1.5 steps to keep social distance from the 21st of restaurants and cafes
Early implementation in preparation for the recent increase in corona19 confirmed cases and increase in weekend spending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 is scheduled to implement the 1.5 steps of social distancing from 0 o'clock on November 23, while restaurants and cafes will be implemented early from 0 o'clock on November 21.

 

As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patients in Incheon area has recently increased significantly, mainly in restaurants, and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a lot of work on weekends, the food service group has delivered voluntary intention to participate in the situation where the city of Incheon is considering strengthening the quarantine regulations.

 

Accordingly, on the 19th, Incheon City agreed to implement step 1.5 early in consultation with Kim Hye-gyeong City Director of Health and Sports Bureau, Park Joon (Korea Food Service Federation) Incheon City Branch President, and 10 heads of counties and districts, and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measures held on November 20. This was reported at the headquarters meeting and a final decision was made. However, Ganghwa-gun and Ongjin-gun, with no confirmed cases, decided to maintain the current stage 1 for the time being.

 

With the early implementation of step 1.5 of social distancing for restaurants and cafes, general restaurants, rest restaurants, and bakery businesses with facility permits and reporting areas of 50㎡ or more are obligated to comply with the core quarantine rules from 0 o'clock on November 21st.

 

The core quarantine rules are to install and certify (write) and manage an electronic access list (discard after 4 weeks of storage), check the symptoms of visitors and prohibit entry to beautified boxes, designate a quarantine manager, wear a mask, and check the symptoms of workers at least once a day. These include taking measures to leave work for those with symptoms, disinfecting facilities before and after business operations, and maintaining a gap of at least 2m (at least 1m) between tables. However, if it is difficult to keep the distance between tables, one of the following must be observed, such as a single seat space, a space space between tables, and a partition or screen between tables.

 

In the case of buffet specialty stores, additional rules such as providing hand sanitizers at the entrance and tables of the store, using hand sanitizers or plastic gloves before and after use of common tongs, plates, spoons, etc. Apply.

 

The city of Incheon decided to recommend compliance with the core quarantine rules for restaurants and cafes with a facility permit and reporting area less than 50㎡ that are not subject to mandatory compliance with the core quarantine rules.

 

The Incheon City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Industry Association also decided to form a self-regulatory sanitation monitoring team to check compliance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of restaurants and cafes in the hotel and to actively implement life defense.

 

On the other hand, the confirmed corona 19 in Incheon city showed double digits after 20 days as of 0 o'clock on the 16th, followed by double digits for four consecutive days.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Park Neung-hoo said, "I am grateful for the preemptive action of Incheon City's reinforcement of restaurants," after receiving a report from Incheon City at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held on the 20th.

 

Health and Sports Bureau chief Kim Hye-kyung said, “The number of corona 19 confirmed in restaurant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recently, and this is a very worrisome situation, so restaurants and cafes have inevitably accelerated the implementation of step 1.5.” I hope for active cooperation so that it can be stabilized agai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시행, 핵심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대상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