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1,100억원대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 밀수
발기부전치료제 약 25만정과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 480kg 등
기사입력: 2020/11/20 [11:5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중국으로부터 가짜 비아그라·시알리스 등 발기부전치료제 약 25만정과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원료 480kg 등을 밀수해 국내에서 불법의약품을 제조․유통한 조직 4명을 검거한 가운데 이중 2명을 구속했다.

 

이들이 밀수한 물품은 가짜 비아그라·시알리스 등 완제품 외에도, 분말상태의 원료인 실데나필 300kg(비아그라 300만정 제조 분량), 타다라필 30kg(시알리스 150만정 제조 분량), 및 리도카인 150kg(사정지연제 971,754개 제조 분량) 등 정품시가 총 1,100억 원 상당으로 역대 최대의 금액이며,
   
세관은 통관과정에서 적발된 원료 약 320kg을 포함하여, 주거지와 비밀창고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이들이 보관 중이던 불법의약품 약 22만정,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 약 323Kg, 사정지연제 제조용 기계 1대, 전자저울 1점 등도  압수했다.

 

이들은 최근 중국 공안 당국에서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공장을 집중 단속하자 기존의 완제품 밀수방식에서 국내에 제조기계를 설치한 뒤, 원료상태로 밀수입하여 국내에서 완제품을 제조·유통하는 새로운 방식의 범행을 시도했다.

 

▲     © 박상도 기자

올해 8월 밀수 통관책 A씨(남, 56세)는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 324kg을 국내로 반입한 후 세관에는 품명을 조화(인조꽃)라고 허위 신고하는 방법으로 밀수하려다 통관과정에서 적발했다.

 

제조·유통책 B씨(남, 50세)는 이전에 밀수한 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 원료와 국내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전분 등을 혼합해 캡슐 형태의 ‘아드레닌’과 환(丸) 형태의 ‘진시환’이라는 새로운 발기부전치료제를 제조하기도 하고, 가짜 비아그라를 정밀 포장 작업을 통해 마치 정품인 것처럼 둔갑시켜 국내 불법의약품 도매상들에게 싼값에 유통했다.

 

제조책 C씨(남, 51세)는 인적이 드문 시골 농가에 비밀 작업장을 마련하여 사정지연제(일명‘칙칙이’) 제조기계를 설치한 뒤, B씨로부터 공급받은 리도카인을 원료로 하여 프로코밀 크림 및 두즈 스프레이를 제조하여 B씨에게 납품했다.

 

유통책 D씨(남, 47세)는 성인용품 쇼핑몰을 운영하며 B, C씨가 만든 가짜 성기능 의약품을 전국의 성인용품점 등에 유통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 일당은 가짜 비아그라, 시알리스, 사정지연제 뿐만 아니라 효능이나 위험성 등이 전혀 검증되지 않은 15종의 가짜 성기능 의약품도 밀수해 국내 유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본부세관은 “유해 수입물품의 국내반입 차단을 위하여 올해 7월부터 국민안전 침해사범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과 건강에 직결되는 불법 의약품 밀수, 제조 및 유통사범 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단속을 벌여 나갈 것이다”며 세관의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검증되지 아니한 불법의약품은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ustoms smuggles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ly functional drugs worth 110 billion won
About 250,000 tablets of erectile dysfunction treatment and 480kg of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 function drug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arrested 4 organizations that manufactured and distributed illegal drugs in Korea by smuggling about 250,000 tablets of erectile dysfunction drugs such as fake Viagra and Cialis from China and 480kg of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ly functioning drugs, and arrested two of them. .

 

In addition to finished products such as fake Viagra and Cialis, the smuggled goods include 300 kg of sildenafil (manufactured by 3 million tablets of Viagra), 30 kg of tadalafil (manufactured by 1.5 million tablets of Cialis), and 150 kg of lidocaine (manufactured by 971,754 ejaculation retardants). It is the largest amount ever, with a total market price of 110 billion won.
   
Customs is a seizure and search of residential areas and secret warehouses, including about 320 kg of raw materials detected in the customs process, about 220,000 tablets of illegal drugs they were storing, about 323 kg of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ly functioning drugs, 1 machine for manufacturing ejaculation delay agents, and electronics. One point of the scale was also confiscated.

 

When the Chinese public security authorities recently intensively cracked down on fake sexually functioning drugs manufacturing plants, they installed manufacturing machines in Korea from the existing smuggling method of finished products, then smuggled them as raw materials, and attempted a new method of manufacturing and distributing finished products in Korea. .

 

In August this year, Mr. A (male, 56 years old), a smuggling customs clearance policy, tried to smuggle 324kg of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ly functional drugs into Korea, and then tried to smuggle them to customs by falsely reporting the product name as harmony (artificial flowers).

 

Manufacturing/distribution policy Mr. B (male, 50 years old) mixes previously smuggled raw materials for manufacturing fake sexually functional medicines and starch that can be easily obtained in Korea to create a capsule form of'adrenine' and a ring form of'gin'. Sihwan', a new erectile dysfunction treatment, was also manufactured, and fake Viagra was transformed into genuine products through precision packaging and distributed to domestic illegal drug wholesalers at low prices.

 

Manufacturing book Mr. C (male, 51 years old) established a secret workshop in a rural farmhouse with a few people, installed a production machine for ejaculation delay agent (aka'Chukchikyi'), and then used lidocaine supplied from Mr. B as a raw material. Cream and Doze spray were prepared and delivered to Mr. B.

 

Distribution book Mr. D (male, 47 years old) operated an adult shopping mall and distributed fake sexually functional drugs made by Mrs. B and C to adult supply stores nationwide.

 

In particular, it was confirmed that these gangs smuggled and distributed 15 types of sexually functioning drugs that have not been verified at all, as well as fake Viagra, Cialis, and ejaculation delayers.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said, “In order to block the importation of harmful imported goods into the country, we have been conducting a special crackdown on crimes infringing on public safety from July this year. “We will crack down on it,” he said. Special attention was requested because illegal drugs whose safety has not been verified because they did not go through the formal import procedures of customs could cause serious side effect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중국, 사정지연제,가짜 성기능 의약품 제조원료 밀수,가짜 비아그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