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장기미집행 48개소 공원조성 본격 시동... 2024년까지 완료
기사입력: 2020/11/19 [12:5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19일 장기미집행공원 중 하나인 ‘무주골공원’에서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원 조성을 위한 기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공원조성사업에 착수한다.

 

문학산 동측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는 무주골공원은 1944년 최초 공원으로 결정된 후 방치되어오다 개발행위특례사업 대상공원으로 선정되어 민간에서 총 477억 원을 투입, 장미 100만 송이를 주제로 특성화시키는 공원으로서 2022년까지 사업을 완료하여 장미향이 가득한 정원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남춘 시장, 임동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위원장, 김희철 시의원, 김국환 시의원, 김준식 시의원, 서정호 시의원,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성해 연수구의회 의장, 손경해 연수구 통장연합회 회장, 윤미경 장기미집행공원 민관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부터 시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온 장기미집행공원 실효방지 사업은 공원으로 결정된 지 20년이 경과할 때까지 미조성 상태로 관리되고 있던 무주골공원을 포함한 48개 공원 6.18㎢중 국공유지 9개소를 제외한 39개 공원을 대상으로 민간투자 1,956억원을 포함해 총 7,597억을 투입, 2024년까지 조성을 완료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지난 6월말까지 실시계획인가 등 행정절차 이행 완료를 통해 실효를 방지한 후 이날 기공식을 시작으로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장기미집행공원 전체에 대한 실질적인 보상과 공원 조성에 착수할 예정이며, 특히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변 시민들과 함께하는 나무심기 등 행사를 통해 시민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장기미집행공원 조성으로 내후년이 되면 시민 1인당 공원 조성 면적이 12.9 제곱미터로 늘어나면서 세종을 제외한 7개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넓어지고 친환경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인천의 위상도 더욱 높아질 것이다”며 ”그동안 잘 준비해 온 만큼 잘 마무리해서 모든 시민께‘내 집 앞 푸른 공원’을 안겨 드리는 날까지 더욱 꼼꼼히 살피고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장기미집행공원이 획일적이고 단순한 형태의 공원으로 조성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식재특화와 공간특화로 구분해 공원에 다양성과 생명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식재특화는 화이트모던가든, 레드가든, 옐로우가든 등 색체정원과 한계절정원, 겨울정원등 계절정원, 그리고 윈드가든, 허브가든, 암석원으로 구성되는 오감정원을 35개 공원 주요 부분에 적용하고,

공간특화계획으로는 도시농업공원, 장미공원, 실버친화공원, 반려동물공원, 미세먼지숲, 치유의 숲, 논습지, 생태공원 등의 주제를 부여하여 각 공원별로 다양한 특성을 나타내도록 할 방침이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starts building parks in 48 places without long-term execution... completed by 2024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19th, Incheon City will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park development in the presence of local residents at “Mujugol Park,” one of the long-term parks, and start a full-scale park development project.

 

Mujugol Park, located at the eastern end of Munhaksan Mountain, was selected as the first park in 1944 and then neglected. It was selected as a target park for the special development activity project, and a total of 47.7 billion won was invested by the private sector to specialize in the theme of 1 million roses. It plans to complete the project by 2010 and provide a garden full of rose scent to citizens.
 
The groundbreaking ceremony included Mayor Park Nam-chun, Incheon City Council's Industrial Economic Committee Chairman, Incheon City Council's Industrial Economic Committee Chairman, Kim Hee-cheol, Kim Kook-Hwan, Kim Joon-sik, City Councilman Seo Jeong-ho, Ko Nam-seok, Yeonsu District Officer, Kim Seong-hae, Yeonsu-gu Chairman of the Yeonsu-gu Council, Son Gyeong-hae, Yeonsu-gu, Yeonsu-gu Bankbook Association President, and Yoon Mi-kyung, Chairman of the Long-Term Council Executive Park. Etc. attended.

 

The long-term unexecuted park effective prevention project, which has been promoted as a city-focused project since last year, excluded 9 public areas out of 48 parks, including Mujugol Park, which were under management until 20 years after it was decided as a park. It is a project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by 2024 by investing a total of 759.7 billion won, including private investment 195.6 billion won, targeting 39 parks.

 

To this end, the city of Incheon will prevent the ineffectiveness by completing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by the end of last June, and then star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is day and begin to provide substantial compensation for the entire park that has not been executed and to create the park so that citizens can directly experience it. In particular, while promoting the project, we plan to actively induce citizen participation through events such as planting trees with neighboring citizens.

 

Mayor Park Nam-chun said, “With the construction of a long-term non-executive park, the area of ​​the park per citizen will increase to 12.9 square meters in the next year, and the status of Incheon, which is becoming the largest and eco-friendly city among the seven special metropolitan cities excluding Sejong, will also increase.” He said, "I've prepared well so far, so I'll finish well and look more closely and take care of it until the day when I give all citizens a'green park in front of my house'."

 

On the other hand, Incheon City plans to infuse diversity and life into the park by dividing it into planting specialization and space specialization to prevent the long-term unexecuted park from being formed into a uniform and simple park.

 

For planting specialization, we apply color gardens such as white modern gardens, red gardens, yellow gardens, season gardens such as limit gardens, winter gardens, and five gam gardens consisting of wind gardens, herb gardens, and rock gardens to major parts of 35 parks.

 

As a spatial specialization plan, themes such as urban agricultural park, rose park, silver-friendly park, companion animal park, fine dust forest, healing forest, paddy field, and ecological park will be given to express various characteristics of each park. .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박남춘 시장, 장기미집행공원,무주골공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