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교육청, 학교 감염병 예방 4개년 종합대책 수립
2024년까지 단계별로 시행 ‘인천형 감염병 대응 방역안전망’ 구축
기사입력: 2020/11/18 [16:0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방역과 배움이 공존하는 안심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2021년 13억 원 예산으로 학교 감염병 예방 4개년 종합대책 수립에 나선다.

 

학교 감염병 4개년 종합대책은 2024년까지 인천의 특수성을 반영한 ‘인천형 감염병 대응 방역안전망 구축’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종합대책에는  감염병 예방 안심 체계 구축,  감염병 대응 전문성 강화,  일상생활 방역 안전망 운영,  감염병 대응 지지기반 강화,  시민 방역단 운영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내년 상반기 중에는 혹시 모를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종합 비상 상황실’을 구축해 신종 감염병 실시간 현황 및 관리, 상황 발생 시 보고 및 현장 출동 등 안전망을 구축한다.

 

또한, 인천시교육청-인천시-보건당국의 공조 체계를 강화하고 핫라인을 구성하여 민·관·학이 협력하는 지역사회 방역안전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앞으로 코로나와 같은 재난 상황이 언제라도 닥칠 수 있다”며 “학교가 방역과 학습이 공존할 수 있는 가장 안전한 곳, 생활 환경이 될 수 있도록 촘촘한 방역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Office of Education establishes four-year comprehensive measures to prevent school infectious diseases
Implemented step by step by 2024 Establishment of the “Incheon-type Infectious Disease Response Prevention Safety Net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will set out to establish a four-year comprehensive plan for preventing infectious diseases in schools with a budget of 1.3 billion won in 2021 in order to create a safe school where quarantine and learning coexist based on the experience of preemptive response to Corona 19.

 

The four-year comprehensive measures for school infectious diseases are aimed at realizing the “establishment of a quarantine safety net for responding to infectious diseases in Incheon,” reflecting Incheon's uniqueness by 2024.

 

Comprehensive measures include the establishment of an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safety system, reinforcement of infectious disease response expertise, operation of daily life quarantine safety net, reinforcement of support base for infectious disease response, and operation of citizen quarantine groups.

 

In particular, during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e “Comprehensive Emergency Situation Room” will be established to quickly respond to unforeseen disasters to establish a safety net such as real-time status and management of new infectious diseases, reporting when a situation occurs, and dispatching to the site.

 

In addition,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Incheon City-Health Authority will strengthen the cooperation system and establish a hotline to establish a community quarantine safety net in which the public, public, and academic cooperate.
 
Superintendent Do Seong-hoon said, “A disaster situation such as corona may occur at any time in the future.” He said, “We will build a strict quarantine safety net so that the school can become the safest place and living environment where quarantine and learning can coexis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교육청,종합 비상 상황실,인천시,도성훈 교육감,인천형 감염병 대응 방역안전망,학교 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