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추진 전략 발표
문재인 대통령, 바이오 산업 메카 인천 송도 방문 정부 적극지원 강조
기사입력: 2020/11/18 [14:3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18일 인천 송도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육성을 통해 송도를 ‘세계적 롤 모델로 인정받는 바이오 클러스터’로 조성해,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천 송도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바이오산업 추진 전략 보고회,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및 소·부·장  국산화  협약식,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 투자계획 발표 및 생산공장 증설·연구센터 온라인 착공식을 겸해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기영  과기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박능후 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약처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지역 국회의원, 산업계, 학계, 협회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박남춘 시장은 보고회에서 세계적 바이오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 추진 전략은 인천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기반 마련, 오픈이노베이션 기반 창업생태계 조성,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체계 구축 등이다.

 

인천시는 추진 전략 실천을 위해 인천형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부지확보,  인천형 바이오 랩센트럴 조성, 바이오 자원 공유 코디네이션센터 구축, 바이오 창업지원 펀드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 30프로젝트,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상용화지원센터 구축, 바이오 공정 소·부·장 산업 육성 등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총 사업비 3.6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2030년까지 700여개의 바이오기업을 유치하고, 17만명의 일자리 창출과 약 1만 5천명의 바이오 인력을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부대행사로 인천테크노파크, 연세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정현프랜트, 위아텍이 바이오공정 인력양성과 바이오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기관은 앞으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 및 운영,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개발, 트레이닝, 공정개발, 리서치, 교육생 인턴쉽 프로그램 제공,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소재·부품·장비 개발 및 개발제품 구매 등을 협력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바이오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생산공장 증설과 대규모 연구센터 건립을 위한 온라인 착공식을 개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1.74조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25.6만리터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을 증설하여 제1캠퍼스 사업을 완료하고, 앞으로, 제2캠퍼스 부지를 송도에 마련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총 5천억원을 투입해 연구인력 2,000명 규모 연구센터 신축 및 6만리터 규모의 제3공장 증설을 2023년까지 완료하고, 이후, 송도에 제4공장 및 복합 바이오타운 건립을 위해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기업의 투자 촉진을 통한 바이오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송도 11공구 내 약 1,080,000㎡(33만평) 규모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원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인천이 추진하고 있는 바이오 소부장 국산화 및 핵심인력 공급 등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혀, 인천의 바이오산업 육성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산업·복지·과기부 장관 합동으로 인천 지역 등의 바이오산업 혁신 기반을 고도화하고, 기업·산업의 성장에 밀접한 영향이 있는 사업화·시장진출 촉진 및 핵심기술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 송도는 인천국제공항, 인천항, 고속도로 등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물류인프라와 수도권 배후 2,500만명의 소비시장을 가지고 있는 바이오산업 육성 최적지로, 세계 유수기업,  우수한 대학, 많은 연구기관들이 자리잡고 있어, 바이오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송도를 세계적 바이오산업 메카로 성장 시켜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꿈을 반드시 이루어낼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Mayor Park Nam-chun announces strategy to promote Incheon-specific bio industry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s active government support for visiting Songdo, Incheon, a mecca for bio industry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Mayor Park Nam-chun announced to President Moon Jae-in, who visited Songdo, Incheon on the 18th that he will create Songdo as a “bio cluster recognized as a global role model” through fostering Incheon-specific bio-industry and realize the dream of the Korean bio-industry.

 

The event was held at Yonsei University's International Campus in Songdo, Incheon, with a briefing session on the promotion of the bio industry, an agreement ceremony for fostering bio-processing manpower and localization of small, deputy, and chief executives, an announcement of the investment plan for Samsung Biologics and Celltrion, and an onlin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expansion of production plants and the research center.

 

These positions include President Moon Jae-in,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Choi Ki-young,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Minister of Industry, Seong Yun-mo,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Park Neung-hoo,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Minister of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Lee Ho-Seung, Chief of Economic Affairs of the Blue House, Chairman Seo Jeong-jin, Celltrion Chairman, Tae-Han Kim, President of Samsung Biologics and members of the local parliament, industry, academia, About 50 people including the association attended.

 

At the briefing session, Mayor Park Nam-chun announced a strategy for promoting Incheon-specific bio-industry to become a global bio-centric city.
 
The strategy for promoting Incheon-specific bio-industry is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Incheon bio-innovation cluster, create a start-up ecosystem based on open innovation, and establish a support system for localization of bio raw materials.

 

In order to implement the strategy, Incheon City will build an Incheon-type high-tech medical complex, build a bioprocessing manpower training center, secure a site for creating a bio-cluster, build an Incheon-type biolab central, establish a coordination center for sharing bio resources, create a bio startup support fund, and raw materials. 30 projects for localization, establishment of a support center for commercialization of raw and subsidiary materials for biopharmaceuticals, and promotion of bio-processing small, department, and chief industries.

 

Incheon city plans to invest 3.6 tr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and through this, it plans to attract 700 bio companies by 2030, create jobs for 170,000 people and cultivate about 15,000 bio workers.

 

As a side event, Incheon Technopark, Yonsei University, Samsung Biologics, Celltrion, Jeonghyun Plant, and Wiatech have signed an agreement to foster human resources for bioprocessing and to localize bio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n the future, the contracting institution will cooperate with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bioprocess human resources training center, the development of customized educational programs, training, process development, research, provision of internship programs for trainees, development of materials, parts, equipment that meet global standards, and purchase of developed products. do.

 

Samsung Biologics and Celltrion announced their bio investment plan and held an online groundbreaking ceremony to expand production plants and build large-scale research centers.

 

Samsung Biologics will invest a total of 1.74 trillion won to expand the world's largest 4th plant by 2022 by 25.6 million liters to complete the first campus project, and to prepare the second campus site in Songdo.

 

Celltrion invested a total of 500 billion won to build a new research center with 2,000 researchers and expand the 3rd plant with a capacity of 60,000 liters by 2023, and after that, invest 1 trillion won to build the 4th factory and complex bio town in Songdo. Plan to invest

 

Incheon City plans to support the creation of a bio-cluster of approximately 1,080,000㎡ (330,000 pyeong) in Songdo District 11 for innovative growth in the bio industry through the promotion of corporate investment.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localization of the bio-generalization and supply of key manpower promoted by Incheon at the event, and announced that he will actively support the promotion of the bio-industry in Incheon.

 

The government announced a plan to enhance the foundation for innovation in the bio industry in Incheon, etc.with the Ministers of Industry, Welfare, and Science, and to strengthen support for core technologies and promotion of commercialization and market entry that have a close impact on the growth of companies and industries.

 

Mayor Park Nam-chun said, “Incheon Songdo is the best place to foster a bio-industry with a globally competitive logistics infrastructure such as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ncheon Port, and a highway, and a consumption market of 25 million people behind the metropolitan area, and is home to world-renowned companies, excellent universities, and many research institutes. He said, “We have the best environment for the bio industry to grow,” he said. “By growing Songdo into a world-class bio industry mecca, we will surely realize the dream of the Korean bio industr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문재인 대통령,박남춘 시장, 인천 특화형 바이오산업,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인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