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 옹진군의회,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조성 결사반대 촉구 성명 발표
기사입력: 2020/11/17 [16:3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시 옹진군의회(의장 조철수)가 17일 옹진군청 본회의장에서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조성 결사반대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영흥도 쓰레기매립장 조성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옹진군의회(의장 조철수)가 17일 옹진군청 본회의장에서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조성 결사반대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영흥도 쓰레기매립장 조성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조철수 의장이 발표한 이 촉구 성명 결의문은 영흥화력발전소로 피해를 겪고 있는 영흥도에 혐오시설인 자체매립지 후보지 지정을 즉시 철회할 것과, 영흥도 주민들 간 갈등을 유발시키는 금번 사태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유사사례가 거론되지 않도록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과, 환경권, 교통권, 경제권 등을 심각하게 침해받는 쓰레기매립지 조성 예정지로 선정 발표된 영흥도 쓰레기매립장 후보지 지정을 즉시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옹진군 의회는 이번 성명서를 옹진군민을 대표하여 인천시에 전달하여 그 뜻을 강력하게 밝히고 옹진군민과 함께 의회차원의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옹진군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조성 결사반대 촉구 결의문이다.

 

인천시 옹진군에 소재하는 영흥면은 수도권과 인접하여 연간 관광객이 300만명에 육박하며, 천혜의 자연경관을 가진 4계절 아름다운 곳으로 유명한 도서지역이다.

 

지난 2020년 11월 2일 「영흥도 쓰레기 매립지 반대 투쟁위원회」는 인천시청 기자회견에서 인천시 자체매립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 영흥도에 대해 영흥면 6,300여명 주민들은 혐오시설인 쓰레기 매립장 조성계획에 결사반대하며, 인천시장은 해당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월 12일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종료에 따른 인천시 쓰레기 자체매립지 후보지로 영흥면을 선정 발표하였다.

 

이에 옹진군수는 영흥면은 지난 2004년 석탄 화력발전소 1,2호기가 가동되면서 수도권 혐오시설의 전초기지가 되었고 그 고통과 희생을 견뎌오고 있음을 강조하며 이달말까지 철회하지 않을시 무기한 단식농성을 예고하였으며, 주민 100여명도 이날 아침부터 인천시 청사 앞에서 쓰레기매립지 조성 반대 집회를 열고 강력 항의한 바 있다.

 

천혜의 섬 영흥도는 화력발전소가 들어서면서 석탄회처리재 피해 등으로 인하여 주민 갈등이 심화되고 상호불신과 이해타산으로 지역사회가 분열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혐오시설인 쓰레기매립장이 조성된다면 주변환경 파괴는 물론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지역내 주거환경에 악영향을 줌으로써 도서 정주여건이 심각하게 저해될 것임은 자명하다.

 

아울러, 지난 10월 27일 옹진군에서는 공식자료를 통해 영흥면은 교통과 환경 등의 입지적인 문제점을 안고있어 자체매립지 후보로 타당하지 않으며, 주민찬성을 전제조건으로 시행되어야 하는 사업인 만큼 지금도 주민들은 환경권 침해 피해를 겪고 있어 반대입장을 밝힌 바 있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에 따른 대체매립지 핵심사항은 지역주민들의 수용성과 원만한 이동성으로, 매립지조성 후보지로 공식발표된 영흥면 주민들은 한목소리로 주거환경과 건강권 침해 등의 이유로 강력 반대하고 있다.

 

특히, 영흥면 도로자체가 왕복 2차선이어서 평소에도 교통체증과 영흥화력발전소 관련 대형 화물차량 통행으로 소음 및 보행권이 확보되지 않아, 지역주민들은 물론 이용객들은 하나뿐인 육상교통 이동권이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옹진군의회는 매립지조성 예정지로 선정 발표된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조성계획을 결사반대하며, 영흥도 및 도서주민의 권리를 회복하기 위해 관계기관에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하나, 영흥화력발전소로 피해를 겪고있는 영흥도에 혐오시설인 자체매립지 후보지 지정을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인천시는 영흥도 주민들간 갈등을 유발시키는 금번 사태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유사사례가 거론되지 않도록 방지대책을 마련하라!

 

하나, 인천시는 환경권, 교통권, 경제권 등을 심각하게 침해받는 쓰레기매립지 조성 예정지로 선정 발표된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 후보지 지정을 즉시 철회하라!

 

2020.  11.    .

 

옹진군의회 의원 일동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Ongjin County Council announces a statement calling for opposition to the establishment of a landfill site in Yeongheung Island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On the 17th, the Ongjin County Council (Chairman Cho Cheol-soo) issued a statement at the main assembly hall of the Ongjin County Office on the 17th, calling for the opposition to the establishment of a landfill site in Yeongheung-do, and demanded the withdrawal of the plan to create a landfill site in Yeongheung-do.

 

The resolution of this urging statement, announced by Chairman Cho Cheol-soo, will immediately withdraw the designation of a candidate site for its own landfill site that is a disgusting facility on Yeongheung Island, which is suffering damage from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and immediately apologize for the current situation causing conflict among residents of Yeongheung Island It contains a request to prepare preventive measures so that it is not discussed, and to immediately withdraw the designation of a candidate site for a landfill in Yeongheung Island, which was announced as a planned landfill site that seriously infringes on environmental rights, transportation rights, and economic rights.

 

The Ongjin-gun council announced that it would deliver this statement on behalf of the Ongjin-gun people to the city of Incheon to clarify its meaning strongly and to make various efforts at the parliamentary level with the people of Ongjin-gun.

 

The following is a resolution calling for opposition to the establishment of a landfill in Yeongheung-do, Ongjin-gun.

 

Yeongheung-myeon, located in Ongjin-gun, Incheon, is adjacent to the metropolitan area, attracting nearly 3 million tourists annually, and is a famous island area with beautiful natural scenery in four seasons.

 

On November 2, 2020, ``Yeongheungdo Waste Landfill Opposition Committee'' held a press conference at Incheon City Hall for Yeongheungdo, which was mentioned as a strong candidate for Incheon City's own landfill, and about 6,300 residents of Yeongheung-myeon opposed the plan to create a disgusting facility, a waste landfill. The mayor has urged the plan to be withdrawn immediately.

 

Nevertheless, on November 12th, Incheon City announced that Yeongheung-myeon was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for Incheon City's own waste landfill following the end of the 2025 metropolitan area waste landfill.

 

Accordingly, the head of Ongjin-gun emphasized that Yeongheung-myeon became an outpost for hateful facil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when units 1 and 2 of the coal-fired power plant were operated in 2004, and that it has endured the pain and sacrifice, and announced that it will be fasting indefinitely if it is not withdrawn until the end of this month. , 100 residents also held a rally against the creation of a landfill site in front of the Incheon city government building from this morning and made a strong protest.

 

In Yeongheung Island, an island of nature, when the thermal power plant was built, the residents' conflicts were intensified due to the damage of coal ash disposal materials, and the local community was divided due to mutual distrust and misunderstanding. Of course, it is clear that severe traffic congestion will adversely affect the residential environment in the region, which will seriously hinder the settlement conditions in the islands.

 

In addition, on October 27, Ongjin-gun reported that Yeongheung-myeon had a locational problem such as transportation and environment, so it was not valid as a candidate for a landfill site, and residents still infringe on the environmental rights as a project that must be implemented as a prerequisite for residents' approval. He has expressed opposition because he is suffering damage.

 

Following the end of the use of the metropolitan landfill site in 2025, the key points of the alternative landfill site are the acceptance and smooth mobility of local residents, and the residents of Yeongheung-myeon, officially announced as a candidate site for the creation of the landfill site, strongly oppose for reasons such as infringement of the residential environment and health rights.

 

In particular, since the road in Yeongheung-myeon is two lanes round-trip, noise and pedestrian rights are not secured due to traffic congestion and the passage of large freight vehicles related to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so the right to move on land, which is the only local residents and users, is seriously infringed. to be.

 

Accordingly, the Ongjin-gun Council opposes the Yeongheung-do waste landfill plan announced as a planned landfill site, and urges related agencies to restore the rights of Yeongheung-do and island residents as follows.


One, I urge Yeongheung Island, which is suffering from damage from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to immediately withdraw the designation of a candidate site for its own landfill site, a hateful facility!

 

One, Incheon City should immediately apologize for the current situation that causes conflict among residents of Yeongheung Island and take measures to prevent similar cases from being discussed!

 

One, Incheon City has been selected as a planned landfill site that is seriously infringed on the right to the environment, the right to transport, and the right to the economy.

 

2020. 11.

 

All members of the Ongjin-gun Council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옹진군,옹진군의회, 영흥도 쓰레기 매립장조성,쓰레기매립장 조성계획 철회 요구, 영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