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시, 스타트업 육성 ‘인천창업펀드’ 조성
시(20억)+모태펀드+조합원+민간 등 671억 규모 신규 투자조합 결성
기사입력: 2020/11/17 [16: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의 성장과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가칭)인천창업펀드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최근 (가칭)인천창업펀드 결성을 마무리했다.

 

이번에 결성한 인천창업펀드는 2개 분야, 총 671억원 규모의 한국모태펀드의 자펀드 조합이다.

 

‘스마트대한민국창업초기조합T’는 창업 3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371억원 규모이며, ‘비하이임팩트투자조합2호’는 소셜벤처기업에 투자하는 300억원 규모의 펀드다.

 

펀드 운용은 ㈜티인베스트먼트와 비하이인베스트먼트(유)가 각각 맡게 되며, 투자기간은 4년, 존속기간은 8년이다.

 

인천시는 올해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두 곳의 펀드 조합 결성에 참여했다.

 

인천시가 출자에 참여한 투자조합은 인천시 출자금액의 최소 3배 이상 인천 소재기업 또는 1년 이내 이전 예정인 기업에 투자하게 된다. 
 
인천시는 지난 2017년 12월 처음으로 인천창업펀드 1호(재기분야, 375억 원 규모)의 출자사업을 시작한 이래, 2019년에 2호, 3호 펀드 총 436억 원을 조성했다.

 

올해는 5월 인천창업펀드 확대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 (재)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와 함께 2020년 한국모태펀드 정시 출자사업의 위탁 운용사로 선정된 전문투자회사를 대상으로 업무집행조합원 2개사를 선정해 투자조합 결성에 참여했다.

 

그동안 인천시가 출자에 참여한 인천창업펀드는 올해 10월말 현재 59개사에 553억 원을 투자했다.

한편, 인천시 연간 기술창업 신설 법인수는 4년 연속 증가해 지난 2016년 1,697개이던 것이 2019년에는 1,997개로 늘었다.
  
인천창업펀드를 운영하고 있는 인천테크노파크 창업지원센터 허제도 센터장은 “인천에 숨은 보석 같은 스타트업을 찾아내는데 매력을 느낀다”며, “올해 연말 개소하는 ‘스타트업파크’와 인천시 창업허브가 될 ‘창업마을 드림촌’ 등 창업인프라 조성 사업과 함께 투자방식의 지원정책이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제범 시 투자창업과장은 “민선7기 공약사항으로 인천시가 확대 추진하고 있는 인천창업펀드 조성사업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해 지분투자방식 등으로 성장 자금을 공급하고, 성공한 기업의 이익을 공유해 지역 기업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창업생태계를 활성화 하려는데 목적이 있다”며, “급변하는 창업 환경 속에서도 기술창업 신설법인수가 증가하는 등 창업생태계 활성화의 긍정적 신호가 있는 만큼 관내 창업지원기관들과 협력해 인천시 창업지원정책의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Creates “Incheon Startup Fund” to foster startups
City (2 billion) + parent fund + union member + private, etc.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Incheon City will establish the (tentative name) Incheon Startup Fund to support the growth and investment attraction of startups with excellent technologies and ideas.

 

To this end, Incheon City recently completed the formation of the (tentative name) Incheon Startup Fund.

 

The Incheon Startup Fund, which was formed this time, is a sub-fund combination of the Korean parent fund with a total of 66.7 billion won in two fields.

 

'Smart Korea Startup Association T'is a fund worth 37.1 billion won, investing in initial startups within three years of its founding, and'Bee High Impact Investment Association 2'is a fund worth 30 billion won investing in social venture companies.

 

The fund management is handled by T Investment Co., Ltd. and Bhi Investment Co., Ltd., and the investment period is 4 years and the duration is 8 years.

 

Incheon City has invested a budget of 2 billion won this year to participate in the formation of two fund unions.

 

Investment associations in which Incheon City participated in the investment will invest at least three times the amount of Incheon City's investment in a company located in Incheon or a company scheduled to relocate within one year.
 
The city of Incheon has created a total of 43.6 billion won in the 2nd and 3rd funds in 2019 since it started the first investment project of the Incheon Startup Fund 1 (recovery field, 37.5 billion won) in December 2017.

 

This year, a plan to expand the Incheon Startup Fund was established in May, and, together with Incheon Techno Park (Director Byung-Jo Seo), a business executive cooperative member 2 targeting a professional investment company selected as a consignment manager of the 2020 Korea Parent Fund regular investment project. They selected individual companies and participated in the formation of investment associations.

 

The Incheon Startup Fund, which Incheon City has participated in, has invested 55.3 billion won in 59 companies as of the end of October this year.

 

Meanwhile, the number of newly established technology startup corporations in Incheon city increased for four consecutive years, from 1,697 in 2016 to 1,997 in 2019.
  
Heo Je-do, the head of the Incheon Techno Park Startup Support Center, which operates the Incheon Startup Fund, said, “I am attracted to discovering hidden gem-like startups in Incheon.” It is expected that the investment method support policy along with the startup infrastructure creation projects such as the'Startup Village Dream Village' will play a role in revitalizing the startup ecosystem.”

 

Je-beom Ryu, head of the investment start-up manager, said, “In the Incheon Start-up Fund creation project expanded by Incheon City as a pledge for the 7th term of the public election, we discover excellent start-up companies, provide growth funds through equity investment, and share the profits of successful companies to local companies. The purpose is to revitalize the startup ecosystem by establishing a virtuous cycle system for reinvesting in the city," he said. "There are positive signs of revitalization of the startup ecosystem, such as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new technology startup corporations, even in a rapidly changing startup environment. I will promote the advancement of the start-up support polic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창업펀드,인천테크노파크 창업지원센터, 한국모태펀드,스타트업파크,창업마을 드림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