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일본산 고가 야구용품 밀수·세금 포탈업자 검거
밀수품을 정상 수입품 가장, 프로구단·선수에도 판매
기사입력: 2020/11/16 [15:2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국내 프로야구 선수 및 야구동호인들에게 일본 장인이 수작업으로 직접 제작한 희귀 아이템으로 인기가 많은 일본산 고가 글러브 및 야구화 등 시가 12억원 상당품을 밀수입해 국내에 불법 유통시킨 A씨를 관세법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야구용품 전문 판매점과 인터넷 판매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A씨는 저가의 국산 보급형 야구용품에 비해 품질이 우수한 소량 주문제작방식의 일본산 고가 프리미엄 제품을 프로구단 선수 등에게 미리 주문을 받은 후, 당일 일본 현지에 출국·구매하여 직접 휴대반입하거나 세관검색을 피하기 위해 자가사용 개인용품으로 위장하여 국제우편(EMS)을 통해 배송받는 방법으로 글러브, 야구화 등 야구용품 6,845점, 시가 12억원 상당품을 밀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A씨는 저가의 보급형 제품 4,925점은 운송비가 저렴한 해상화물로 수입하면서 세관에는 실제 구입가격의 20% 정도만 신고하는 수법으로 관세와 부가가치세 등 세금 1억 2천여만원을 포탈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인천본부세관은 앞으로도 코로나19 감염증 장기화에 따라 국민들의 여가활동이 국내로 국한되면서 스포츠용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외 유명브랜드의 고가 스포츠용품을 개인용품으로 위장하여 밀수입하거나 가격을 낮게 신고하여 세금을 포탈하는 불법·부정무역행위에 대해 엄정 단속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ustoms arrests smuggling and tax portal business of expensive Japanese baseball equipment
Selling smuggled goods to the top of normal imported goods and to professional teams and players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 Customs Act of Incheon Headquarters smuggled items worth 1.2 billion won in market value, such as Japanese high-priced gloves and baseball shoes, which are hand-made by Japanese craftsmen to domestic professional baseball players and baseball enthusiasts. He was charged with violation.

 

Mr. A, who operates a baseball equipment retailer and an internet sales site, has received a pre-order from a professional team player for Japanese high-priced premium products made in a small amount, which are superior in quality compared to low-cost domestic baseball equipment. It is a method of sending in and out of the country, purchasing it and carrying it in directly, or sending it via international mail (EMS), disguised as personal items for personal use to avoid customs screening. Confirmed.

 

In addition, Mr. A is also charged with evading over 120 million won in taxes such as tariffs and value-added tax by importing 4,925 low-cost, low-cost products as sea freight with low transportation costs, and reporting only 20% of the actual purchase price to customs. .
 
Incheon Headquarters Customs is expected to increase the demand for sports goods as people's leisure activities are limited to Korea due to the prolonged corona19 infection, so they smuggle high-priced sports goods from famous brands as personal goods and reduce their prices. It announced that it will strict crackdown on illegal and illegal trade activities that result in tax evasion by reporti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일본산 야구용품 밀수·세금 포탈,일본산 야구용품 밀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