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이성만 의원, “국가산단 소방안전 특별조사, 3곳 중 1곳 안전관리 부실”
최근 5년간 안전사고 상위 7곳 국가산업단지 대상 소방청 특별조사 분석 결과 조사 받은 7,748 업체 중 38% 2,960곳 안전관리 불량판정
기사입력: 2020/10/22 [13:0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발표한 안전사고 상위 7곳 국가산업단지(울산·여수·구미·남동·반월·시화·대불)를 대상으로 소방청이 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3곳 중 1곳은 불량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소방청 특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안전사고 상위 7개 국가산단의 입주업체 7,748곳을 조사한 결과, 불량으로 판정받은 업체는 38% 수준인 2,960곳으로 나타났다(5년간 누적 수치).

 

화재 안전관리 불량판정은 입주업체가‘소방관리법’이나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등 화재 예방을 위해 명시한 바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경우 받게 된다.

 

5년간 누적 불량판정 업체 수 2,960곳을 지역별로 구분하면 각각 △시화 1,015곳(34.3%) △여수 630곳(21.3%) △구미 465곳(15.7%) △반월 303곳(10.2%) △인천 남동 294곳(9.9%) △울산 237곳(8.0%)이다.

 

특히, 인천 남동은 그동안 소방안전 조사를 받은 452곳의 업체 중 65.0%인 294곳이 불량판정을 받으면서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여수는 46.0%, 구미는 45.9%의 업체가 불량판정을 받는 등 입주업체의 안전부실이 우려됐다.

 

한편, 최근 5년간, 3년 이상 매년 불량판정을 반복하여 받은 업체는 여수 127곳, 울산 21곳, 반월 1곳, 시화 1곳으로 나타났다.

 

이성만 의원은 “지난해 불량판정을 받고 시정요구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음 해 불량판정을 받은 업체가 많다는 것은 소방 안전관리에 얼마나 소홀한지를 여실히 드러내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또, 두 번째로 많은 불량판정 업체 수를 기록한 여수단지는 불량사항 조치 건수가 5건 이상인 업체도 356곳이나 되는 등 안전 관리 보완 조치가 시급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단지 내에 입주한 한국전력 산하 발전 공기업 남동발전 여수지사의 경우, 방화구획용 방화문을 유리문으로 임의 변경하거나 화재감지기 설치를 누락하는 등 공기업임에도 화재 예방에 소홀한 면모를 보였다.

 

이성만 의원은 “여수국가산업단지는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 소방특별조사에서 여러 차례 반복하여 불량판정을 받은 업체가 많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고 지적했다.

 

또, 이 의원은 “결국 산업단지공단과 안전전문기관 그리고 지자체 간 업무연계가 활발히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안전관리 미비는 안전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전문인력을 확충하여 철저히 안전관리를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Seong-man Lee, “Special investigation for fire safety in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one out of three safety management failures”

 

As a result of a special investigation by the Fire Service Agency in the top 7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for safety accidents in the last 5 years, 38% of 7,748 companies surveyed 2,960 were judged poor in safety management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As a result of a special investigation by the Fire Service Agency, three of the top seven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Ulsan, Yeosu, Gumi, Namdong, Banwol, Sihwa, and Daebul) announced by the Korea Industrial Complex Corporation. One of them was found to have received poor judgment.

 

According to the'Research Results of the Fire Service Agency for the last 5 years' submitted by the National Assembly's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Lee Seong-man (Deo-eo Democratic Party, Bupyeong-gap), a survey of 7,748 tenant companies in the top seven national industrial complexes in safety accidents The number of companies judged as defective was 2,960, or 38% (cumulative number for 5 years).

 

A fire safety management failure judgment is received when a tenant company does not properly comply with the provisions specified for fire prevention, such as the'Fire Control Act' or the'Enforcement Rules of the Act on Fire Prevention, Fire Facility Installation and Maintenance and Safety Management'.

 

The cumulative number of defective companies for 5 years is divided into 2,960 locations by region: △ 1,015 places in Sihwa (34.3%) △ 630 places in Yeosu (21.3%) △ 465 places in Gumi (15.7%) △ 303 places in Banwol (10.2%) △ Nam-dong, Incheon 294 places (9.9%) and △ 237 places (8.0%) in Ulsan.

 

In particular, in Nam-dong of Incheon, 294, 65.0% of the 452 companies that had been investigated for fire safety so far, were judged as bad, indicating a serious safety insensitivity.

 

Subsequently, 46.0% of companies in Yeosu and 45.9% of Gumi were judged as defective, raising concerns about the insecurity of the tenant companies.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repeatedly received bad judgment every year for more than 3 years for the past 5 years were 127 in Yeosu, 21 in Ulsan, 1 in Banwol and 1 in Sihwa.

 

Rep. Lee Seong-man pointed out, "The fact that there are many companies that received bad judgment the following year despite being judged as bad last year and receiving requests for correction, clearly reveals how negligible they are in fire safety management."

 

In addition, Yeosudan, which recorded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defective companies, has 356 companies with more than 5 defect measures, indicating that safety management supplementary measures are urgently needed.

 

The Yeosu branch of Southeast Power, a public power generation company affiliated with KEPCO, located in Yeosudan, showed negligence in preventing fires even though it was a public corporation, such as changing the fire door for the fire compartment to a glass door or omitting the installation of a fire detector.

 

Rep. Lee Seong-man pointed out, "Safety accidents occur frequently in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but it is a serious problem that there are many companies that have repeatedly been judged as defective in special fire fighting investigations."

 

In addition, Congressman Lee said, “In the end, business linkages between the Industrial Complex Corporation, safety agencies, and local governments must be actively conducted.” “Inadequate safety management is likely to lead to safety accidents. I sai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이성만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방청 특별조사,소방안전사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