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aT, 세상을 바꾸는 한 끼! ZWZH 캠페인 참여
노벨평화상 받은 WFP와 함께 AI로 음식물 쓰레기 해결 첫선
기사입력: 2020/10/16 [13:3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유엔세계식량계획(이하 WFP)이 펼치고 있는 Zero Waste, Zero Hunger(이하 ZWZH) 캠페인에 참여한다.(사진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 인천 박상도 기자)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제정한 10월 16일 세계식량의 날을 맞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유엔세계식량계획(이하 WFP)이 펼치고 있는 Zero Waste, Zero Hunger(이하 ZWZH) 캠페인에 참여한다.

 

aT는 지난 9월 24일 WFP와의 협약을 계기로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되었으며, 정확한 식수예측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한 AI시스템을 처음 도입했다.

 

해당 시스템은 AWS(아마존웹서비스)사와 부산클라우드혁신센터 powered by AWS의 지원을 받아 WFP, 동서대학교, 누비랩, 원데이터기술,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함께 개발했으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식품업계 및 공공부문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따라서 aT 구내식당에서는 단체급식 식사 전후 직원들의 식판을 3D 사물인식용 스캐너로 스캔하면 잔반의 양과 종류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데이터로 공유하게 된다.

 

한편, WFP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음식물의 양은 40억 톤으로, 이중 인구 20억 명을 먹일 수 있는 양인 13억 톤이 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ZWZH 캠페인은 개인 음식물을 남기지 않고, 식당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절감한 비용으로 기아에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을 돕는 한편, 환경보호와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선순환형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aT 이병호 사장은 “WFP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지구촌 기아퇴치를 위한 국제적 관심이 코로나19로 보다 더 높아졌음을 입증한 결과이다”며, “우리가 ZWZH를 매일 실천할 수 있는 가장 가깝고 확실한 곳이 구내식당임을 새삼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aT, one meal that changes the world! Participation in ZWZH campaign

 

First step in solving food waste with AI with WFP, which won the Nobel Peace Priz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On the occasion of World Food Day on October 16 established by the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 (FAO), the Korea Agricultural and Fisheries Food Distribution Corporation (aT) was awarded the Nobel Peace Prize this year. Participate in this unfolding Zero Waste, Zero Hunger (ZWZH) campaign.

 

On September 24th, aT launched this campaign on the occasion of an agreement with the WFP, and introduced an AI system to dramatically reduce food waste through accurate drinking water prediction.

 

The system was developed by WFP, Dongseo University, Nubi Lab, One Data Technology, and Busan Inform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with the support of AWS (Amazon Web Service) and Busan Cloud Innovation Center powered by AWS.Through this pilot operation, the food industry and It plans to expand to the public sector.

 

Therefore, in the aT cafeteria, if the employee's plate is scanned with a 3D object recognition scanner before and after group meals, the amount and type of leftovers are measured, and the result is shared as data.

 

Meanwhile, according to WFP, the amount of food produced worldwide is 4 billion tons each year, of which 1.3 billion tons, which can feed 2 billion people, are thrown away as garbage.

 

Accordingly, the ZWZH campaign aims to help people suffering from hunger with reduced cost by reducing food waste in restaurants without leaving personal food, while building a virtuous cycle model that responds to environmental protection and climate crisis.

 

President Lee Byeong-ho of aT said, “WFP's Nobel Peace Prize is a result of proving that the international interest in eradicating hunger in the global village has increased with Corona 19.” It was an opportunity to realize that it i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노벨평화상, WFP,ZWZH 캠페인,유엔식량농업기구(FAO),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