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바이오산업 인력양성센터 송도 유치 최종 선정
바이오 관련 산․학․연 집적화에 이어 인력양성센터 유치로 인천 바이오산업‘날개’
기사입력: 2020/10/15 [13:2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공동 공모사업인 ‘한국형 NIBRT(국립바이오공정연구교육센터) 프로그램 운영-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인천시를 비롯해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 연세대학교(총장 서승환)와 컨소시엄을 구성, 추진한 이 사업은 2020~2025년까지 6년간 1,398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총 1,398억원 중 국비 527억 원과 시비 19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연세대학교 또한 부지 제공 및 추가 건물 신축을 위해 679억 원을 들이기로 했다.

 

이들 세 기관은 각각 센터구축, 운영, 교육 등 인력양성센터 설립 및 추진에 필요한 분야를 각각 담당할 예정이다.

 

인력양성센터가 개소할 경우 유럽․미국에 이어 세계 3번째,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정부주도 교육기관이 설립되는 것이다.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가 관심을 받는 이유는 부족한 바이오 분야 인력난을 해소하는 동시에 코로나19 등으로 크게 위축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기 때문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바이오공정(생산시설 및 품질관리) 분야 신규 인력 수요는 1만 6,554명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인력공급은 총 1만 356명(연평균 2,071명)으로 수요에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첨단바이오의약품 분야에 대해 신규 인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바이오 분야 인력 양성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센터 건물을 신축한 뒤, 다음 해인 2024년부터 본격적인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연간 2,000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하기로 했다.

 

교육 과정은 연세대학교에서 운영하며, 학위과정(석사급)과 비학위 과정으로 나누고, 비학위 과정은 재직자․구직자 과정 등으로 세분화 해 운영한다.

 

내년부터 센터 완공 전인 2023년까지는 교육과정 시범운영을 실시할 계획이며, 교육은 연세대 국제캠퍼스 내 Y-PLAZA에서 이뤄진다.

 

인력양성센터가 개소해 본격 가동될 경우 인천 송도에 위치한 관련분야 국내 대기업과 해외기업들이 우수한 인재를 공급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송도에 단일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제4공장을 설립하기로 했으며, 셀트리온 또한 제3공장 건설 등 2030년까지 총 40조원을 투자해 ‘인천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에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다.

 

관련 분야 인력 배출이 본격화되면 국내 뿐 아니라 동아시아의 전문 인력 수요에 대응하는 한편, 인천 바이오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성장 동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관련, 박남춘 인천시장은 “송도는 세계 주요도시와의 접근성, 국내교통의 편리성을 기반으로, 우수한 입주기관 협력 인프라를 보유한 세계 1위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도시”라며 “인력양성센터 유치를 통해 인천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각종 연구소, 인력양성 등 3박자를 두루 갖춘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로 확고히 하게 될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유치를 위해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서승환 연세대 총장 또한 “연세대는 바이오산업 인재육성을 위해 인천시와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다”며 “아시아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바이오 인력양성기관을 운영, 유럽․미국을 능가하는 글로벌 수준의 현장실무 중심 교육기관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확정을 기념해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바이오 위크(week)’ 홍보주간으로 설정,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Incheon City, the bio industry manpower training center selected to attract Songdo

 

Incheon bio industry'wing' by attracting manpower training center following integration of bio-related industries, academia, and research institute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The city of Incheon was finally selected as the “Korea NIBRT (National Bio Engineering Research and Education Center) Program Operation – Bio Engineering Manpower Training Center Construction Project”, a joint project betwee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is project, which formed and promoted a consortium with Incheon City, Incheon Techno Park (Director Byung-Jo Seo), and Yonsei University (President Seung-Hwan Seo),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that will invest 139.8 billion won over six years from 2020 to 2025.
   
Out of a total of 139.8 billion won, a budget of 52.7 billion won and 19.2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and Yonsei University also decided to spend 66.9 billion won to provide the site and build additional buildings.

 

Each of these three institutions will be in charge of the fields necessary for the establishment and promotion of the human resource training center, such as center construction, operation, and education.

 

When a manpower training center is opened, it is the third in the world after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and the first government-led educational institution in Asia.

 

The reason why the bioprocessing manpower training center is attracting attention is that it contributes greatly to the creation of jobs that have been greatly contracted by Corona 19, while solving the shortage of manpower in the bio field.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Industry, the demand for new personnel in the field of bioprocessing (production facilities and quality control) from 2019 to 2023 is expected to be 16,554.

 

However, it was analyzed that the supply of manpower is a total of 10,356 people (2,071 on average per year), which is not significantly meeting demand.
 
In particular, as the demand for new personnel in the advanced biopharmaceutical field, which is showing a growth trend,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it is urgent to foster human resources in the bio field.

 

Accordingly, the city of Incheon decided to build the center building from this year to 2023, and then, from 2024, the following year, to produce about 2,000 trainees a year through full-scale training programs.

 

The curriculum is operated by Yonsei University, divided into degree courses (master's level) and non-degree courses, and non-degree courses are divided into in-service and job seeker courses.

 

From next year to 2023, before completion of the center, a pilot operation of the curriculum is planned, and training will take place at Y-PLAZA in the Yonsei International Campus.

 

If the manpower training center is opened and put into operation, it is expected that domestic conglomerates and overseas companies located in Songdo, Incheon, will be able to receive excellent human resources.

 

Previously, Samsung Biologics decided to establish the world's largest factory 4 as a single factory in Songdo, Incheon, and Celltrion also invested a total of 40 trillion won by 2030,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the 3rd factory, to gather strength to create an Incheon bio cluster. I have done it.

 

When the production of manpower in related fields begins in earnest, it is expected to serve as a pivotal growth engine in the development of the Incheon bio industry while responding to the demand for professional manpower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East Asia.

 

In this regard, Incheon Mayor Park Nam-chun said, “Songdo is the world's No. 1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city with excellent infrastructure for cooperation with tenant organizations, based on accessibility to major cities in the world and convenience of domestic transportation.” Incheon will be solidified as a world-class bio-innovation cluster equipped with three beats including a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base, various research institutes, and manpower training.”

 

Yonsei University President Seung-Hwan Seo, who decided to make a large-scale investment to attract this project, also said, “Yonsei University will strengthen cooperation with Incheon City to nurture human resources in the bio industry.” “The first in Asia to operate a world-class bio manpower training institution, It will be fostered as a global-level field practice-oriented educational institution.”

 

On the other hand, Incheon City plans to hold various events by setting it as a “Bio Week” promotion week from the 19th to the 23rd in commemoration of the confirmation of the bioprocessing manpower training center.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테크노파크, 연세대학교, 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 한국형 NIBRT(국립바이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