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부평구, 81년 ‘금단의 땅’ 자물쇠 부평 미군기지 풀렸다.
역사를 담고 음악이 흐르는 문화도시 부평의 초석으로
기사입력: 2020/10/14 [14:2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시와 부평구가 14일,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B구역 야구장 일원에서 ‘2020년 캠프마켓 개방행사’를 진행했다.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 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와 부평구가 14일,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B구역 야구장 일원에서 ‘2020년 캠프마켓 개방행사’를 진행했다.

 

이로써 81년 ‘금단의 땅’ 부평 미군기지의 자물쇠 풀리는 순간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12월 정부의 부평 캠프마켓 부지 반환 발표 이후 미군부대 공간을 시민들에게 처음 개방하는 것으로, 미군이 야구장으로 사용했던 부지와 그 주변으로 이뤄진 B구역을 참가자들이 직접 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부평구 풍물단은 본 행사에 앞서 길놀이로 역사적 순간의 흥겨움을 북돋고, 주한미군에서 국방부, 인천시로 이어지는 열쇠 전달식을 통해 부평 미군기지가 드디어 주민들에게 반환된다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이 외에도 캠프마켓과 관련된 영상을 송출해 참가자들이 미군부대 부지반환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겨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또 ‘81년 잊혀진 역사를 품은 캠프마켓을 기억하다’를 주제로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 미군기지 등의 사진을 공개하는 전시와 각종 관련 물품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도 준비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됐으며, 참석하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온라인 유튜브를 활용한 생중계도 병행됐다.

 

일제강점기부터 이어진 ‘고립된 섬’ 부평 캠프마켓

 

캠프마켓 부지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대부터 일본군의 연습장으로 사용되면서 부평 안에 있지만 주민들은 사용하지 못하는 ‘고립된 섬’이었다.

 

1939년 일본육군조병창이 설립되면서 사실상 강제 징용과 다름없는 민족의 아픔도 새겨졌다.

 

일제가 당시 조선을 강제로 합방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조선을 아시아태평양전쟁(1931~1945)을 위한 병참기지로 만들기 위함이었다.

 

부평에 위치한 일본육군조병창은 한강 이남에서 가장 큰 군수물자 공장으로 조선 병참기지화의 상징이었다.

 

시간이 흘러 해방을 맞았지만 이 공간은 주민들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1945년 미군이 인천항에 상륙하면서 조병창이 미육군 군수지원사령부인 ‘애스컴(ASCOM)시티’로 사용됐기 때문이다.

 

한국전쟁 당시인 1950년 6월부터 9월까지 북한군이 점령했던 3개월을 제외하면 냉전시대 속 국가 안위를 목적으로 부평의 알짜배기 땅은 또 다시 미군이 주둔하는 금단의 땅이 됐다.

 

역사를 담고 음악이 흐르는 문화도시 부평의 초석으로

 

부평구는 이번 개방행사를 첫 걸음으로 삼아 캠프마켓 부지를 구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

 

인천시와 부평구는 각각 시민참여위원회, 부지 활용에 대한 자문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구청 1층과 시청 본관 1층, 캠프마켓 토양정화 현장사무실에 부평미군기지 주민참여 소통박스를 설치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주민 의견 수렴은 2021년 6월까지 이어지며 제안된 의견은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법정 ‘문화도시 부평’ 지정을 앞두고 부평만의 특색을 살리기 위한 ‘한국대중음악자료원’ 유치와 캠프마켓 부지에 담긴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한 (가칭)부평평화박물관 조성도 검토하고 있다.

 

캠프마켓을 포함한 부평 애스컴시티 인근은 한국 대중음악의 발상지로, 1950~60년대 미군을 통해 록큰롤 등 각종 음악이 전파되면서 클럽이 활성화되고 수많은 뮤지션들이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한국 대중음악을 이끌었던 역사적 장소다.

 

부평구는 최대한 미군 주둔지역에 남아 있는 역사적 문화유산을 모아 보전하겠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81년 동안 단절됐었던 부평 캠프마켓이 드디어 소통과 공존의 공간으로 개방됐다”며 “오늘은 일제강점기 조병창, 주한미군기지라는 역사가 미래세대와 연결되는 매우 뜻 깊은 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공간을 부평의 역사와 문화 가치를 후대에 알릴 수 있는 ‘역사를 담고 음악이 흐르는 문화도시 부평’의 초석으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upyeong-gu,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a “forbidden land” lock, was released in 81

 

As the cornerstone of Bupyeong, a cultural city with history and music flowing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Incheon City and Bupyeong-gu held a '2020 Camp Market Opening Event' at the Bupyeong US Army Base Camp Market Zone B baseball field.

This is the moment when the lock of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the “Forbidden Land,” in 81.

 

This event was the first to open the space of the U.S. military to citizens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return of the Bupyeong Camp Market site in December of last year, allowing participants to directly explore the site used by the U.S. military as a baseball field and Zone B around it.

 

Prior to this event, Pungmuldan in Bupyeong-gu encouraged the excitement of the historical moment with Gilnori, and a performance was held that the US military base in Bupyeong was finally returned to the residents through a key delivery ceremony from USFK to the Ministry of Defense and Incheon.

 

In addition to this, a video related to the camp market was transmitted so that participants could reconsider the meaning of the return of the US military base.

 

In addition, under the theme of ‘Remembering the Camp Market with a Forgotten History of 81 Years’, an exhibition showing photos of U.S. military bases, etc. aft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liberation, and a space for viewing various related items were also prepared.

 

The event was held safely while complying with the COVID-19 quarantine rules, and live broadcasts using online YouTube were also conducted for residents who could not attend.

Bupyeong Camp Market, an “isolated island” from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camp market site was used as a training ground for the Japanese military from the 1920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was in Bupyeong, but it was an isolated island that residents could not use.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Japanese Army Arsenal in 1939, the pain of the nation, which is virtually compulsory conscription, was carved.

 

One of the biggest reasons for the Japanese imperial force to annex Joseon at the time was to make it a logistical base for the Asian-Pacific War (1931~1945).

 

The Japanese army arsenal, located in Bupyeong, was the largest military supply factory in the south of the Han River, and was a symbol of the logistics base of Joseon.

 

Although time passed, it was liberated, but this space could not be returned to the residents' arms.

 

This is because when the US troops landed at Incheon Port in 1945, Cho Byeong-chang was used as the “ASCOM City,” the US Army Logistics Support Command.

 

Excluding the three months that the North Koreans occupied during the Korean War from June to September 1950, the land of Bupyeong was once again a forbidden land where the US troops were stationed for the purpose of national security during the Cold War era.

 

As the cornerstone of Bupyeong, a cultural city with history and music flowing

 

Bupyeong-gu plans to use the camp market site as a space for residents, taking this opening event as a first step.

 

To this end, residents' opinions are collected through various channels.

 

Incheon City and Bupyeong-gu operate a civic participation committee and an advisory council on site utilization, respectively, and are collecting opinions by installing a communication box for residents of the Bupyeong US Military Base on the first floor of the district office, the main building of the city hall, and the field office of the camp market. .

 

The collection of residents' opinions will continue until June 2021, and the proposed opinions will be reflected as much as possible.

 

In addition to this, it is also considering the establishment of the (tentative name) Bupyeong Peace Museum to remember the painful history contained in the camp market site and to attract the'Korea Popular Music Archive' to bring out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Bupyeong ahead of the legal designation of'Cultural City Bupyeong' .

 

The neighborhood of Bupyeong Ascum City, including the camp market, is the birthplace of Korean popular music, and as various music such as rock and roll spread through the US military in the 1950s and 1960s, the club became active, and many musicians were active, leading Korean popular music. .

 

Bupyeong-gu plans to collect and preserve the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remaining in the US military garrison area as much as possible.

 

"The Bupyeong Camp Market, which had been cut off for 81 years, has finally opened up as a space for communication and coexistence," said Cha Jun-taek, head of Bupyeong-gu. "Today is a very meaningful day when the history of Cho Byeong-chang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US military base in Korea connects with future generations." did.

 

He added, “We will use this space as a cornerstone of “Bupyeong, a cultural city that contains history and music flows,” which can inform future generations of the history and cultural value of Bupyeong.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평구,인천시,부평 미군기지,캠프마켓,일제강점기 조병창, 주한미군기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