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인천시, 시민시장이 선정한 인천형 뉴딜 공개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 선정
기사입력: 2020/10/14 [13:4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지난 13일, 인천의 경제구조와 일자리 생태계를 바꾸기 위한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 선정’을 주제로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시민시장 대토론회는 코로나 19 확산 예방을 위해 인천시청 중앙홀을 중앙 토론장으로 10개 군·구 토론장과 zoom 화상토론장 3곳을 연계하는 온‧오프라인 병행방식으로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오프라인 참여자 178명, 온라인 화상토론참여자 67명 등 일반시민 총 245명이 시민시장 자격으로 참여했다.
               
토론에 앞서, 전년도 시민시장 토론회에서 토론자 84%의 찬성으로 공감대를 형성한 자원순환정책의 이행을 위한 ‘자원순환도시 인천 범시민행동 출범식’도 함께 열렸다.

 

이후, 인천광역시장이 지난 8월부터 준비해 온 「인천형 뉴딜 종합계획」을 시민들에게 직접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박남춘 시장은 기후위기와 디지털 전환에 더해 코로나 19가 가져온 사회경제적 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인천시가 가진 경제, 일자리, 도시환경 등 현안문제의 해결을 위해 한국판 뉴딜에 상응하는 인천형 뉴딜이 필요하다고 그 필요성을 설명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형 뉴딜의 비전을 ‘경제·사회구조 대전환을 통한 더욱 살기 좋은 인천’으로 밝히고, 2025년까지 총 사업비 12.5조원을 투입하여 양질의 일자리 21만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최근 인천시가 2015년 40%에 육박하던 부채비율을 불과 4년만인 2019년 16.6%로 절반 넘게 감소시켜 ‘재정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것을 언급하면서 7조원 이상의 재원을 민간투자를 통해 확보하여 알뜰하면서도 내실 있는 뉴딜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3+1 정책방향 중 이미 디지털, 바이오, 그린 등 3개 분야 뉴딜의 추진계획의 초안을 공개했으며, 휴먼 뉴딜의 방향과 주요 정책 사업은 이날 처음 공개됐다.
  
인천형 휴먼뉴딜은 복지기준선 등 더욱 강화된 ‘사회안전망’으로 타 지방정부에 비해 높은 기초생활수준을 보장하고, ‘고용안전망’을 통해 일자리 제공과 함께 창업과 재기의 기회를 마련하며 ‘사람투자’를 통해 고임금․양질의 일자리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이른바 3단계의 ‘좋은 일자리 사다리’로 구성된다. 
 
인천시의 사회안전망의 핵심인 인천 복지기준선과 인천형 뉴딜의 종합보고서 전문은 그동안 수렴한 시민과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과 이날 토론결과를 반영하여 10월 내 공개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9월 25일부터 10월 11일까지 17일간 진행하고 879명의 시민이 참여한 온라인 정책투표에서 10위권 내에 그린 뉴딜 과제가 5개*로 가장 많았음을 언급하면서, 그린 뉴딜의 목표치도 명확히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2025년 수도권 매립지 종료와 함께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율을 20% 이상으로 높이고, 이를 통해 탄소배출량의 30%를 차지하는 영흥 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지를 협의해 나가는 등 저탄소․자원순환 모범도시로 거듭날 것이다”면서 인천시의 도시환경 개선을 위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박남춘 시장의 발제 이후 2시간 가량 이어진 집중토론 끝에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대표과제는 사전에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 시민시장 온라인 정책투표(9.25.~10.11) 결과와 당일 토론을 통해 숙의과정을 거친 현장투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를 반영했다.

 

토론에 참여한 한 시민시장은 “장시간 토론을 통해 시민이 직접 우선순위를 정한 만큼 반드시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시가 노력해 주길 바란다 ”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시민들께서 삶의 애로와 함께 인천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담아 직접 뽑아주신 대표과제 이니 만큼 변화하는 인천의 모습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시장이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Incheon city unveils Incheon-type New Deal selected by the mayor

 

Selected as one of the top 10 tasks for Incheon New Deal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On the 13th, the city of Incheon held a “Incheon Citizen Market Large Debate” on the subject of “Selection of the Top 10 Incheon New Deal Projects” to change the economic structure and job ecosystem of Inche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Citizen Market's Great Debate was held in parallel on and offline by linking 10 county/gu forums with the central hall of Incheon City Hall as a central forum and 3 zoom video discussion rooms.
  
A total of 245 general citizens, including 178 offline participants and 67 online video discussion participants, participated in the debate on this day as a citizen mayor.
               
Prior to the discussion, a “resource circulation city Incheon Pan-Citizen Action Initiation Ceremony” was also held in order to implement the resource recycling policy, which formed consensus with the approval of 84% of the debaters at the last year's civic market debate.

 

After that, the mayor of Incheon Metropolitan City had a chance to directly explain to the citizens the “Incheon-type New Deal Comprehensive Plan” prepared since last August.
  
In addition to the climate crisis and digital transformation, Mayor Park Nam-chun said that in order to respond to the socio-economic structural changes brought by Corona 19 and to solve current issues such as the economy, jobs, and urban environment of Incheon City, the Incheon-type New Deal is needed. Explained the need.
 
Mayor Park Nam-chun revealed the vision of the Incheon-type New Deal as “a more livable Incheon through a major economic and social structure transformation,” and announced the goal of creating 210,000 decent jobs by investing 12.5 tr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by 2025.
 
Mayor Park Nam-chun said that Incheon City recently reduced its debt ratio, which was close to 40% in 2015, to 16.6% in 2019, only four years later, and was selected as the'best financial institution', and secured more than 7 trillion won in finance through private investment. So, he explained that he would promote a new deal that is affordable and fruitful.

 

The city of Incheon has already unveiled a draft plan for the new deal in three areas, including digital, bio, and green, among the 3+1 policy directions, and the direction and major policy projects of the Human New Deal were unveiled for the first time on this day.
  
The Incheon-type Human New Deal guarantees a higher standard of living than other local governments with a reinforced'social safety net' such as the welfare standard, and provides jobs and opportunities for entrepreneurship and resurgence through'employment safety net'. It is composed of the so-called'good job ladder' of three steps to increase access to high-wage and quality jobs through'.
 
The full report of the Incheon Welfare Standards and Incheon-type New Deal, the core of Incheon City's social safety net, will be released in October, reflecting various opinions from citizens and experts gathered so far and the results of the discussion on the day.

 

Mayor Park Nam-chun stated that in the online policy voting held for 17 days from September 25 to October 11, and 879 citizens participated, the Green New Deal has the highest number of 5* Green New Deal tasks in the top 10. Revealed.
   
Mayor Park Nam-chun said, “With the completion of the reclaimed land in the metropolitan area in 2025, we will raise the ratio of renewable energy to more than 20% by 2030, and through this, we will discuss the phased abolition of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which accounts for 30% of carbon emissions. It will be reborn,” he said, expressing a strong will to improve the urban environment of Incheon.

 

After an intensive discussion that lasted about two hours after Mayor Park Nam-chun's presentation, the “Incheon-type New Deal Top 10 Projects” was finally selected.
 
The representative task reflected the results of the online citizen market voting (9.25.~10.11) conducted through the city's website in advance and the results of the on-site voting that went through the deliberation process through the same-day discussion.

 

A mayor of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debate said, "I hope that the city will make every effort so that it can be successfully promoted as the citizens have set their own priorities through a long discussion.

 

Incheon Mayor Park Nam-chun said, “Since it is a representative task that the citizens have chosen with their hopes for the future of Incheon, the mayor will take care of it so that the citizens can experience the changing state of Incheon.”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박남춘 인천시장, 시민시장,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인천형 뉴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